От Ильича до Ильича
by sonnet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rss

skin by 이글루스
태그 : OSINT
2009/08/01   인도의 핵실험 준비 탐지, 북한의 고폭 실험 [33]
2009/07/30   오픈 소스에 대해(Joseph Nye) [17]
인도의 핵실험 준비 탐지, 북한의 고폭 실험
정보 비공개의 필요성 (김우측) 에 보충 트랙백


1. 인도의 핵실험 준비 탐지

1996년 7월 Vipin Gupta과 Frank Pabian은 공개출처 첩보, 즉 기밀해제된 과거의 첩보위성 사진과 상업위성 사진을 조합해 인도의 핵실험 시도를 분석한 인상적인 보고서 Investigating the Allegations of Indian Nuclear Test Preparations in the Rajasthan Desert[1]를 공개합니다.


이 보고서는 이런 공개출처 자료를 갖고 핵실험을 어떻게 찾아내고 평가하는지에 대한 방법론을 상세하게 보여주었기 때문에, 그 후의 민간 연구자들에게 큰 자극을 줍니다. 이들은 관련 언론보도를 바탕으로 위성사진으로 검증할 수 있는 요소들을 찾아 비교하면서 지그소 퍼즐의 바깥 조각에서 출발해 점차 안쪽으로 들어가는 수법을 흥미진진하게 제시합니다. 물론 당시에는 이런 사진을 봐도 일반인들은 손가락만 빨아야 했지만 이제는 구글 어스 같은 좋은 프로그램이 있지요. 관심 있는 분들은 이 지역을 구글 어스로 직접 보실 수 있습니다. ( KhetolaiMilitaryRange.kmz )

사실 미국은 인도의 핵실험을 저지하기 위해 1994년에도 이런 식으로 각종 증거를 들이대며 인도를 압박해 핵실험을 중단시킨 바 있었습니다.[2] 하지만 인도도 바보가 아니어서 실험 준비를 할 때마다 이런 식으로 들여다보고 압박을 가하자, 다음 번에는 정교한 기만술을 구사합니다.[3] 중장비들은 위성이 없을 때만 작업을 하고, 다음 위성이 돌아오기 전까지는 원래 있던 장소로 되돌려 보낸다든지, 각종 케이블들은 흙을 잘 덮어 위장한다든지 하는 식의 트릭을 구사해 대응수단을 강구해 냅니다.

그 결과 미국 정보기관들은 국가지도부에 1998년 5월 강행된 인도의 핵실험[4]에 대한 사전 경고를 주는 데 실패했고, 이는 미국의 중대한 정보실패 사례 중 하나[5]로 남아 있습니다.


2. 북한의 고폭 실험

2차 북핵위기가 터진 후인 2003년 7월, 국정원은 북한이 "평북 용덕동에서 97년 12월부터 2002년 9월까지 모두 70여차례의 핵고폭실험을 실시" 했음을 국회에 보고[6]합니다. 이는 햇볕정책이 추진되던 동안에도 북한이 핵무기 개발을 계속 진행했으며, 게다가 남한도 그것을 알고 있었다는 점을 보여주기 때문에 큰 문제가 되었습니다.

당시 야당은 이 문제를 강하게 비판했지만, 이 사건은 좀 생각해 볼 구석이 있습니다. 왜냐하면 이 문제는 당연히 국민에게 알려야 할 것을 감추었기 때문에 발생한 것이라고 말할 수는 없기 때문입니다.

신호정보(SIGINT)나 영상정보(IMINT)의 경우, 상대가 누군가 엿보고 혹은 엿듣고 있음을 확실히 안다면 이를 회피하는 대책을 세우는 것은 쉽습니다. 또한 구체적으로 얼마나 정밀하게 진짜와 가짜를 구별할 수 있느냐 등에 대한 힌트를 얻을 수 있는 정보도 중요합니다.

결국 이런 정보는 범죄조직 조직원의 전화를 도청하고 있는 것과 비슷합니다. 어느 정도 범죄 혐의가 포착되더라도 대어가 걸려들기를 기다리면서 좀 더 지켜보는 게 좋을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반면 무한정 기다리다 보면 앞서 포착한 정보의 유효성이 상실되어버릴 수도 있지요. 따라서 꼬투리가 잡히기 시작했을 때 바로 터트려도 안 되지만, 더 기다려 봐야 별로 건질 것이 없고 오히려 가진 패의 가치가 상실되거나 상황이 악화되기 전에는 행동에 나서야 할 것입니다.

너무 오래 지켜본 끝에 일이 커진 사례로는 파키스탄의 핵 밀거래 조직 칸 네트워크 사건을 꼽을 수 있습니다. 10년 간 국무부의 비확산 부서를 책임졌던 로버트 아인혼은 이렇게 말합니다. "우리는 그들에 대해 알고 있는 이상 언제든지 칸 네트워크를 중단시킬 수 있었습니다. … 논쟁거리는, 우리가 이걸 지금 중단시킬 것이냐, 아니면 더 지켜보다가 그들에 대해 더 잘 알게 되었을 때, 일망타진하느냐 하는 것이었고 결국 기다려 보자는 쪽이 논쟁에서 승리했었습니다."[7]

따라서 북한이 고폭실험을 계속하고 있다는 정보는 2차 북핵위기가 터지기 전까지는 좀 더 지켜볼 가치가 있다고 생각해 기다린 것이라고 볼 수도 있습니다. 오히려 제가 생각할 때 문제는 일단 북한의 고폭실험 사실을 공개한 뒤의 처리입니다.

국민들은 그간 이런 정보들이 비밀이었기 때문에 북한이 제네바 기본합의 이후에도 비밀 핵개발을 계속해 왔다는 것을 잘 몰랐습니다. 따라서 북한의 우라늄 농축 시인이 계기가 되어 2차 북핵위기가 터졌을 때, 미국-북한 관계가 잘 굴러가는 듯 싶더니 내지는 북한은 그간 잘못한 게 별로 없었는데, 갑자기 대북관계가 나빠졌다는 인상을 품기 쉬웠습니다. 우리 정부는 이 때 국민들에게 그간에도 북한이 비밀 핵개발을 계속해 왔음을 납득시키기 위한 용도로 고폭실험 정보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도 있었습니다. 그랬다면 우리는 북한을 상대로 한 미국과의 공조를 유지하는데 큰 도움을 받을 수 있었을 겁니다.

우리 정부가 그렇게 하지 않음으로서, 과거 북한의 고폭실험 사실을 비밀에 붙였던 동기 자체가 의심을 살 수밖에 없어졌습니다. 즉 후에 적절한 시점에 북한을 다그치기 위해 아껴둔 것이 아니라, 햇볕정책 추구에 방해가 될 것 같았기 때문에 숨겼다는 의혹을 피할 수 없게 되어버린 것입니다.




[1] 다른 가능성이 있음을 언급해 두자면, 이들은 미국의 핵무기 개발을 맡고 있는 에너지부 산하 주요 국립 연구소 중 하나인 Sandia National Laboratory 소속이기 때문에, 실은 기밀첩보를 보고 답을 알아낸 후 공개출처 자료를 갖고 그 결과를 재구성해서 공개한 것일 수도 있음. Lawrence Livermore(LLNL)에는 Z division이라고 불리는 인텔리전스 부서가 있는 것이 알려져 있고, 언론보도에 따르면 Sandia에도 비슷한 부서가 있는 것으로 생각됨.
[2] 'India aborted nuclear bomb plans in 1994', PTI, 2008년 4월 2일
[3] How the CIA was Fooled, India Today
[4] 1998년 인도의 핵실험 일반에 대한 간명한 요약으로는 Pokhran-II을 참조.
[5] CIA searching for answers behind its India-Nuclear failure, AP, 1998년 5월 16일
[6] 김용출, 高국정원장 "北 용덕동서 70여회 고폭실험", 세계일보, 2003년 7월 10일
[7] Frantz, Douglas., A High-Risk Nuclear Stakeout, LA Times, 2005년 2월 27일
by sonnet | 2009/08/01 12:05 | 정치 | 트랙백 | 핑백(1) | 덧글(33)
오픈 소스에 대해(Joseph Nye)

공개 출처 정보는 지그소 퍼즐의 바깥쪽 조각이다. 그것이 없다면 퍼즐을 시작할 수도 없고 끝마칠 수도 없다. … 공개 출처 정보는 모든 출처를 망라해서 만들어내는 정보 산출물의 핵심적 기초가 된다. 하지만 공개 출처 정보가 모든 출처를 망라하는 노력의 완전성을 대체한다는 것은 영원히 불가능할 것이다.

- 미 국가정보위원회(NIC) 위원장으로서 안보문제후원협회(SASA)에서의 연설, Joseph Nye -




내가 이 블로그를 통해 공개 출처(open sources) 자료에 입각한 분석을 가끔 공개하기 때문에, OSINT의 한계에 대한 경구를 소개해 두는 것이 좋을 것 같아 올려 둔다. 이는 물론 자계의 의미를 겸하는 것이다.

경험적으로 보면 기밀해제된 과거의 기밀 문서와 당대의 공개 출처 문헌들을 꾸준히 구해 비교해 가며 읽는 것은 하나의 훈련이 된다. 이런 훈련은 현안에 대해 "지그소 퍼즐의 바깥 조각들 밖에 가지고 있지 않을 때", 안쪽 조각(기밀 정보)의 구체적인 내용은 짐작하지 못하더라도 대략 어떤 성격의 것이 어느 정도나 있을지에 대한 추론을 가능하게 해 준다. 그리고 알 수 없는 부분을 추론으로 때워야 할 때 넘지 말아야 할 선에 대한 감각도 길러준다. 어떤 시점에 공개 출처 정보에 기반한 잠정적인 결론을 내려 놓고, 나중에 얻어지는 새 정보에 기반해 앞에 내린 결론을 비판해 보는 것도 비슷한 의미에서 유효한 것 같다.
by sonnet | 2009/07/30 08:19 | 한마디 | 트랙백 | 핑백(1) | 덧글(17)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