От Ильича до Ильича
by sonnet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rss

skin by 이글루스
태그 : 한스모겐소
2012/11/11   오늘의 한마디(Hans Mogenthau) [14]
2011/10/10   오늘의 한마디(Hans Morgenthau) [31]
오늘의 한마디(Hans Mogenthau)

“한 국가의 위신이란 보유한 힘(power)에 대한 평판이다. 평판이란 힘의 실체가 관측자의 마음속에 투영된 결과이며 힘의 실체 못지 않게 중요할 수도 있다. 남들이 우리를 어떻게 생각하느냐 하는 것이 우리가 실제로 어떤 존재인가 하는 것 못지않게 중요한 것일 수 있지 않은가?”
by sonnet | 2012/11/11 16:50 | 한마디 | 트랙백 | 덧글(14)
오늘의 한마디(Hans Morgenthau)
모든 정치행동은 결국 악일 수밖에 없다는 비극적 현실을 인정할 때만 더하고 덜한 악을 구분하고 그중 덜한 악을 택함으로써 이 죄 많은 세상에서 최소한의 양심을 지키며 살 수 있다.

정치와 윤리 사이의 갈등을 해소하여 조화를 이룰 수 있는 것은 없다. 과학도, 윤리도, 정치도 아니다. 권력을 택할 것인가 선행을 택할 것인가는 선택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잘 행동하라는 것은 결국 정치적 기술의 규칙에 따라 행동하라는 것이며, 그것이 곧 정치적 지혜이다. 모든 정치적 행동은 악일 수밖에 없다는 현실을 인정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행동하는 것은 도덕적 용기이다. 현실 속에서 불가피한 행동을 취하되 그 중 해악이 가장 덜한 행동을 택하는 것은 도덕적 판단이다. 정치적 지혜와 도덕적 용기, 그리고 도덕적 판단을 조합함으로써 인간은 정치적 인간으로서의 운명과 도덕적 운명 사이에 조화를 이룰 수 있다. 그와 같은 조화가 불편하고 불안하며 심지어 모순적인 일시적 방편에 지나지 않는다고 실망하는 사람들은 결국 허울 좋은 조화에 만족하여 인간의 삶에 따르는 비극적 모순을 외면하고 왜곡하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

Morgenthau, Hans Joachim. Scientific man vs. power politics. 1st ed. The University of Chicago press, 1946. (김태현 역, 『과학적 인간과 권력정치』. 파주: 나남, 2010, pp.259-260).
by sonnet | 2011/10/10 07:39 | 한마디 | 트랙백 | 핑백(1) | 덧글(31)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