От Ильича до Ильича
by sonnet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rss

skin by 이글루스
태그 : 자동차산업
2009/05/09   닭들의 누워서 침 뱉기 [48]
닭들의 누워서 침 뱉기
닭들의 누워서 침 뱉기(The chickens have come home to roost)
* 필자: 로버트 로렌스, 하버드 케네디 행정대학원 국제무역투자론 교수
* 출처: Dani Rodrik's weblog
* 일자: 2009년 5월 5일

우리가 빅3를 승용차 회사라고 부르지만 그들은 기본적으로 트럭을 만드는데 특화되어 있다. 그 덕분에 고유가 때문에 시장이 하이브리드와 더 연비가 좋은 차 쪽으로 옮겨가게 되자, 이들은 속수무책으로 당하게 되었다.

휘발유 값이 갤런 당 1.5~2달러 정도밖에 안할 때는 미국인들이 SUV, 미니밴, 소형 트럭등을 선호했다는 것이 한 가지 이유가 될 수 있다. 하지만 여기에는 또 다른 이유가 있다. 그것은 미국 정부가 25% 관세를 통해 국내시장을 보호했기 때문에 트럭과 밴의 수익성이 훨씬 높았다는 점이다. 반면 보통 자동차의 관세는 2.5% 밖에 안 되며, 미국 수입 관세 평균도 그보다 1% 높은 데 불과하다. 트럭을 조립하는데 사용되는 원자재 대부분은 25%처럼 높은 관세의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미국의 수입관세 평균은 3.5%밖에 안 됨- 이 정책 같이 효과적인 보호와 (암묵적) 보조금은 엄청난 것이었다.

그러니 일본 업체들이 미국에 현지공장을 짓자마자 트럭 조립라인을 깐 것도, 자동차 업체들이 SUV에 문을 세 개 달아 밴으로 처리한 것도, 디트로이트가 궁극적으로 한국에서 조립된 트럭이 미국 시장에 관세 없이 들어올 수 있게 만들 한미 FTA에 그렇게 거칠게 반대하는 것도 전혀 놀랍지 않다.

도대체 무엇 때문에 트럭을 이렇게 유별나게 다루었는가? 다음에 설명할 역사상의 우연한 한 사건은 그 정책을 정당화해주는 온당한 설명이 없을 경우에도 정부가 특혜를 철폐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를 잘 보여준다.

이 모든 일은 오래 전에 잊혀져 버린 1960년대의 닭 전쟁에서 시작된다. 유럽공동시장이 창설될 때, 이들은 미국 양계업자들이 유럽 시장에 접근하는 것을 거부했다. 이 문제를 외교적으로 해결하는 데 끝내 실패하자, 미국은 이에 대한 대응으로 당시 미국에서 신나게 팔리고 있던 서독의 폴크스바겐 콤비 버스를 겨냥해 트럭에 25%의 보복관세를 매겼다.

당시 국제무역규칙(GATT)에 따르면 차별적인 보복이 금지되어 있었기 때문에 이 관세는 전 세계에서 수입되는 모든 트럭 유형의 차량에 매겨졌고, 그 뒤로도 끝내 없어지지 않았다. 시간이 흐르자 독일은 이런 차량을 더 이상 만들지 않게 되었고, 오늘날 관세를 내고 수입되는 대부분의 트럭은 아시아로부터 들어온다. 이 관세는 고품질 승용차를 만드는 대신 트럭과 트럭 비슷한 차량들을 만드는 쪽으로 나아가는 나쁜 버릇을 심어주었다. 그런데 바로 그 차량들이 갑자기 냉대를 받게 된 것이다.

만약 의회가 빅3가 왜 그렇게 경쟁력이 없어졌는지에 대한 설명을 듣고 싶다면, 의회는 우선 자신들이 오랫동안 빅3에게 제공했던 위장된 보조금을 직시해야 한다. 이 보조금은 정말 오랫동안 -거의 47년- 계속되었다. 그러니 이런 사태를 보고 있으면 닭들이 누워서 뱉은 침이 드디어 이마에 맞았다는 생각이 든다.
by sonnet | 2009/05/09 21:38 | 경제 | 트랙백 | 덧글(48)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