От Ильича до Ильича
by sonnet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rss

skin by 이글루스
태그 : 불능화
2008/05/11   영변 5MW(e) 원자로 불능화 과정 [25]
영변 5MW(e) 원자로 불능화 과정
2008년 2월 12-16일간 현장을 시찰한 지그프리드 헤커 박사 팀의 기록.
(북한 당국은 이례적으로 사진 촬영을 허용하였음)

북한 당국이 정의한 불능화 조치 12가지는 다음과 같다. (미국 측의 정의는 미묘하게 다름)

연료봉 제조 시설
1) 세 개의 우라늄 광석 선광 용해 탱크의 제거와 보관
2) 일곱 개의 우라늄 전환로(및 내화벽돌과 모르타르)의 제거와 보관
3) 금속주조로와 진공 시스템의 제거와 보관, 그리고 금속가공선반 8기의 제거와 보관
4) 마대자루에 담긴 산화우라늄 분말(약 5톤 분량)을 IAEA 감시하에 저장

5메가와트 원자로
5) 원자로 건물 외부의 2차 냉각 루프에 사용되는 금속 파이프를 절단하여 제거
6) 냉각탑 내부의 목조 구조물의 제거
7) 폐연료봉 8천개의 제거 (미완료)
8) 연료봉 이동 장치의 제거와 수납 (미완료)

재처리시설
9) 사용 후 연료봉 바구니를 수납건물에서 재처리시설로 운반하는 활차를 위한 케이블과 운반 설비의 제거
10) 재처리시설로 가는 네 스팀 라인 중 둘의 제거
11) 사용후 연료봉을 재처리시설로 넣기 위한 크레인과 도어 액츄에이터의 제거(Level -1)
12) 연료봉 절단기를 위한 드라이브 메커니즘의 제거(Level -1)

이 중 북한은 (상대적으로 덜 중요한) 10가지 조치를 완료하고 2가지를 남겨놓고 있다. 북한은 서방측의 대응조치가 늦어지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폐연료봉 8천개의 제거(#7)을 의도적으로 지연하고 있으며, 모든 연료봉이 제거된 후에야 연료봉 이동 장치의 제거와 수납(#8)이 가능하다.

또한 불능화 조치가 모두 완료되어도 영변 원자로의 재가동에 시간이 더 걸리게(6~18개월) 되지만 불가능하지는 않다.

사진 출처: Photo gallery of Siegfried Hecker's tour through the 5Mw Yongbyon Nuclear facility


영변5메가와트(e) 원자로. 사진: W. Keith Luse
연료봉 제조시설. 지그프리트 헤커 박사가 작업장에서 해체해 온 선반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W. Keith Luse
연료봉 제조시설. 우라늄 금속 제조로(爐)가 들어있던 구멍이 보인다. 사진: W. Keith Luse
연료봉 제조시설. 선반이 제거된 후의 빈 작업장. 배기 덕트는 아직 제자리에 남아 있다. 사진: W. Keith Luse
원자로의 윈치(winch) 룸. 연료봉 바스켓을 움직이는 윈치와 노심에서 빼낸 모든 연료봉을 모니터링하는 미국과 IAEA의 전자장비가 수납된 케비넷이 보인다. 사진: Siegfried Hecker
5MW 원자로의 냉각탑. 사진: Siegfried Hecker
냉각탑의 바닥 부분. 모든 구조물이 제거되었음이 보인다. 사진: Siegfried Hecker
내부에서 올려다본 빈 냉각탑. 모든 냉각 및 기화장치들이 해체되어 제거되었다. 사진: Siegfried Hecker
사용후 연료봉 바구니를 수납건물에서 재처리시설로 운반하는 활차를 동작시키던 모터가 있던 자리. 사진: Siegfried Hecker
재처리시설에서 제거되어 보관된 장비. 사진: Siegfried Hecker
이전에 두 대의 크레인(상하, 좌우)가 설치되어 있던 장소. 이 크레인들은 사용후 연료봉 바구니를 핫셀로 이동시켜 절단기(재처리의 전단계)에 거는데 사용된다. 사진: Siegfried Hecker
수납 셀 차단문 작동 장치가 설치되어 있던 장소. 차단문은 사용후 연료봉 수납 건물로부터 연결되는 이동 터널로부터 수납 핫셀을 분리시킨다. 사진: Siegfried Hecker
우측은 절단기가 있던 자리, 좌측은 절단기 커터나이프가 핫셀로 들어갔던 구멍. 사진: Siegfried Hecker
해체된 장비들이 연료봉 제조시설의 창고에 보관되어 있다. 이 사진에는 네 개의 예비 연료봉 주조 용기와 용해 탱크가 보인다. 사진: Siegfried Hecker
일곱 개의 우라늄 금속 제조로에서 떼어낸 내화벽돌과 모르타르가 방사성 폐기물로 처분되기를 기다리고 있다. (연료봉 제조 시설의 주괴 제조 건물) 북한 관리, 사진: Siegfried Hecker
금속우라늄 주괴를 새 연료봉 코어로 가공하는 역할을 하는 진공흡입 주조로가 있던 자리.(연료봉 제조시설의 연료봉 주조 가공 건물) 사진: Siegfried Hecker
연료봉 제조시설. 빈 구멍에 들어있던 세 개의 우라늄 광석 선광 용해 탱크는 제거되어 보관된 상태이다. 사진: Siegfried Hecker
약 5톤의 산화우라늄(금속우라늄 제조과정의 중간산물)이 연료봉 제조 시설에서 옮겨져 마대자루에 담긴 채 IAEA 카메라의 감시하에 있다. 사진: Siegfried Hecker
by sonnet | 2008/05/11 11:18 | 정치 | 트랙백 | 덧글(25)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