От Ильича до Ильича
by sonnet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rss

skin by 이글루스
태그 : 만주문자
2019/09/17   어디서 많이 들어본 것 같은 이야기 [4]
어디서 많이 들어본 것 같은 이야기
누르하치가 이룩한 또 하나의 ‘혁신’으로는 만주문자의 창제가 있다. 만주문자 창제는 아이신 구룬 성립 이후 누르하치가 이룩한 국가의 발전뿐만 아니라 청 제국이 장기간에 걸쳐 이룬 성취와 관련하여 다른 무엇보다도 의미심장한 혁신이었다. 이 문제와 관련해서는 좀 길긴 하지만 『만주실록』의 만주어 원문을 직접 옮겨 보겠다.

태조 수러 버일러께서 몽고의 글을 바꾸어 만주 말을 쓰기를 원하자 어르더니 박시와 가가이 자르구치가 말하기를 “저희는 몽고의 글을 배웠기 떄문에 (글을) 안다고 할 것입니다. 옛날부터 내려온 글을 이제 왜 바꾸도록 하겠습니까?”라고 하며 말리며 말하자, 태조 수러 버일러께서 말씀하시기를, “니칸 구룬의 글을 크게 읽으면 니칸의 글을 아는 사람과 알지 못하는 사람 모두 (그 뜻을) 이해한다. 몽고 구룬의 글을 크게 읽으면 글을 알지 못하는 사람도 모두 이해한다! 우리의 글을 몽고의 글로 써서 크게 읽으면 우리 구룬의 글 모르는 사람은 이해하지 못한다! 우리 구룬의 말로 쓴다면 왜 어렵겠는가? 한편 몽고 구룬의 말은 왜 쉬운가?”라고 말씀하셨다. 그러자 가가이 자르구치와 어르더니 박시가 대답하기를, “우리 구룬의 말로 쓴다면 정말 좋습니다. 바꾸어 쓰기를 저희가 할 수 없기에 말린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태조 수러 버일러께서 말씀하시기를, “’아’라는 글자를 써라. ‘아’의 아래애 ‘마’를 쓴다면 ‘아마’가 아니냐? ‘어’라는 글자를 써라. ‘어’의 아래에 ‘머’를 쓴다면 ‘어머’가 아니냐? 내가 다 생각해 두었다. 너희가 써 봐라. 된다!”고 하여 홀로 버티면서 몽고의 글로 써서 크게 읽는 글을 만주 말로 바꾸게 하였다. 그떄로부터 태조 수러 버일러는 만주 글을 창제하시어 만주 구룬에 널리 퍼트렸다.

[참고]
  • 수러 버일러 : 한을 칭하기 전까지의 누르하치를 가리키는 말로, ‘버일러’란 집단의 수령을 뜻하는 만주어
  • 박시: 학자에 대한 존칭
  • 자르구치: 원래 재판관을 뜻하는 몽골어
  • 니칸 구룬: 한인의 나라, 즉 명나라를 가리키는 말
  • 아마: 아버지를 뜻하는 만주어
  • 어머: 어머니를 뜻하는 만주어


구범진. 2012, 『청나라, 키메라의 제국』 1판, 서울:민음사. pp.96-98
by sonnet | 2019/09/17 15:09 | | 트랙백 | 덧글(4)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