От Ильича до Ильича
by sonnet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rss

skin by 이글루스
마오리 래퍼

다음은 뉴질랜드의 초기 선교사 중 한 명이 마오리 족 전사가 방부처리한 적 추장의 머리를 향해 내뱉는 욕설을 기록한 것이다.

너는 도망치려고 했지! 그런데 내 몽둥이가 널 따라잡았어. 그래서 널 구워버렸고, 넌 내 입에 들어갈 밥이 되었지. 네 아비는 어디 있는지 알아? 구워버렸다. 네 동생은 어디 있냐고? 먹어버렸다. 네 마누라는 어디 있냐고? 이젠 내 마누라가 돼서 저기 앉아 있다. 네 자식들은 어디 있냐고? 저기 내 노예가 돼서 짐을 나르고 있다.

전쟁에서 머리가 잘리는 것은 마오리 족에게 전사에 대한 모욕이 끝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시작되는 것이었다.

Keeley, Lawrence H. 1996. War Before Civilization: The Myth of the Peaceful Savage. 1st ed New York: Oxford University Press. (김성남 역. 2014. 『원시전쟁 : 평화로움으로 조작된 인간의 원초적인 역사』. 1판 파주: 수막새. p.243-244)
by sonnet | 2021/06/26 20:22 | 문화 | 트랙백 | 덧글(5)
트랙백 주소 : http://sonnet.egloos.com/tb/752045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paro1923 at 2021/06/27 03:05
갱스터 랩 저리가라 할 라임이네요. ㄷㄷ...
Commented by 애국노 at 2021/06/27 20:50
Commented by 漁夫 at 2021/06/28 10:44
저 사람들이 아마 한 번 이주해서 정착한 사람들이니 몇백 년만 거슬러 올라가도 다 동족이었겠죠.
Commented by 야채 at 2021/07/06 07:49
다들 목이 잘리거나, 잡아먹히거나, 노예가 되었는데, 왠지 마누라만 대접이 좋군요.
Commented by sonnet at 2021/07/07 23:21
내애를낳아도?

:         :

:

비공개 덧글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