От Ильича до Ильича
by sonnet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rss

skin by 이글루스
AZ백신 접종 후 경과
당소는 대조국의 정책에 적극 부응하는 선진분자인 관계로, 잔여백신 앱이 뜨기 전에 전화돌려서 예약리스트에 올려놓았던 데 중 한 곳이 걸려서 냉큼 가서 맞고 왔습니다.

  • 5월말 시점 기준으로, 잔여백신앱 알람 온 다음에 예약한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할 정도로 경쟁이 치열한 듯함
  • 앱스토어/구글플레이에 COOV라는 접종증명 앱이 있음. 자신의 증명서를 보여줄 수도 있고, 남의 접종증명이 진짜인지 확인하는 기능도 있음. 아래 화면은 그것의 스크린 샷





개인적인 AZ백신 접종 후 경과
: 남들의 경과가 궁금하신 분들을 위해 간단히 적어 둡니다.


《1일차》
12:00 (0h) 접종
22:00 (~10h) 거의 차이를 못느낌.
24:00 (~12h) 증상 시작. 근육통 으슬으슬 몸살기, +0.5도 정도의 미열. (타이레놀 500mg 2정 먹고 취침)

《2일차》
08::00 (~20h) 자고 일어났더니 컨디션은 좋아졌으나, 진통제 덕분일 수도 있고 일을 해야 하는 관계로 (타이레놀 500mg 1정 추가 복용)
24:00 (~36h) +0.5도 정도의 미열 유지. 약간 컨디션이 안좋다 느낌이나 업무상 지장은 없음

《3일차》
08:00 (~44h) 자고 일어났더니 정상체온. 기타 이상 없음

《4~6일차》
이후 일상생활에 별 지장은 없으나 다소 빨리 피로해지는 듯한 느낌? 기분탓일지도

by sonnet | 2021/06/07 20:24 | 블로그/일상 | 트랙백 | 덧글(13)
트랙백 주소 : http://sonnet.egloos.com/tb/7519152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이젤론 at 2021/06/07 21:46
잔여백신을 맞고 싶으나 한번 뜨고 선착순에 밀린 후 소식이 없읍니다.
흨흨
Commented by sonnet at 2021/06/08 17:04
경쟁이 완전 장난 아니던데요. 저도 앱으로 예약하는 걸 몇 번 시도해 봤지만 어림도없는...
Commented by 위장효과 at 2021/06/07 22:51
1차냐 2차냐 둘 중 한 번은 고생을 하게 되더군요. 1차때는 다른 백신하고도 비교가 안되게 아주 가볍게 지나갔는데 2차때 왠 소화불량에 복부불편감 방구 트림으로 3일간 먹지를 못하는 사태가...(찾아보니 드물지만 소화기쪽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고...)
Commented by sonnet at 2021/06/08 17:04
그렇군요. 11주 후에 저도 후기 업데이트 하겠습니다.
Commented by 해색주 at 2021/06/07 22:53
저는 목요일에 얀센 백신 맞습니다. 맞고 나면 글 올려 놓을게요.
Commented by sonnet at 2021/06/08 17:03
오, 기대하겠습니다. 먼저 맞은 사람들이 자기 경험을 공유해서 맞을까 말까 고민하는 분들에게 참고가 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Commented by 타누키 at 2021/06/08 02:52
다행이시네요~
저도 얀센으로 도전해보려 합니다. ㄷㄷ
Commented by sonnet at 2021/06/08 17:03
대한민국 역사상 민방위에게 좋은 일이 있었던 첫 사건인 것 같습니다!
Commented by Oso정도는긁으면서텀 at 2021/06/08 23:49
그래도 한국은 서로 맞으려고 경쟁하니 다행이네요.
미국은... 묵념. 꼭 '일부'가 문제입니다 '일부'가.
Commented by sonnet at 2021/06/11 13:22
한국도 후반이 되어, 안맞고 싶은 사람들만 남으면 분위기가 반전될지도 모르죠. 그러나 제 생각에 한국은 미국처럼 강고한 안티백서가 과거부터 자리잡고 있던 그런 나라는 아니지 않나 합니다.
Commented by paro1923 at 2021/06/11 20:57
미국은 "터스커키 매독 사건" 같은 어처구니없는 실험을 실제로 저지르는 바람에 안티백서들한테 주구장창 우려먹을 빌미를 제공하고 말았죠.
Commented by paro1923 at 2021/06/10 01:12
역시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 통제에 피로감을 느끼는 것 같습니다. 저도 맞고는 싶은데, 좀처럼 휴일을 잡을 수 없는 상태라서 백신 예약을 하기도 애매한지라...
Commented by sonnet at 2021/06/11 13:21
고생이 많으십니다. 7월이 되면 지금보다 훨씬 풀린다고 하니 한 40일 정도만 기다리면 어떻게 되지 않을까싶네요

:         :

:

비공개 덧글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