От Ильича до Ильича
by sonnet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rss

skin by 이글루스
설렁탕 소면, 스테인레스 공기밥 (혼분식장려의 흔적들)
1960년대에는 큰 폭의 증산이 이루어졌음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국민 개인이 피부로 느끼는 쌀의 수급 상황은 더 나빠졌다. 국민소득이 조금씩 높아지면서 보리쌀의 소비가 급격히 감소하고 쌀 수요가 급증했기 때문이다. 쌀 수요 증가분이 쌀 생산 증가분을 앞지르자 정부는 쌀을 수입할 수밖에 없었다. 특히 1962년 가을에는 벼의 흉작으로 추곡 생산이 600만 석이나 줄어들었고, 쌀값은 한때 전년 대비 400퍼센트나 솟구쳐 가마당 5,000원 선에 이르렀다. 또한 북한이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쌀을 지원해 주겠다는 정치 선전을 개시하면서, 1962년의 쌀 파동은 박정희에게는 정권 초기의 위기가 되었다.

쌀 부족으로 인한 정국 혼란을 타개하기 위해 정부는 1962년 11월 ‘혼분식 장려운동’을 전개하기로 결정하였다. 미곡 판매상은 백미만 따로 파는 것이 금지되고 반드시 2할씩 잡곡을 섞어 팔아야 했으며, 음식점에서도 2할의 잡곡을 섞어 밥을 제공해야 하는 것이 의무가 되었다. 또한 학교나 관공서의 구내식당에서도 백미를 사용하지 못했고, 가정에서도 잡곡 혼식이 권장되기 시작하였다. 이듬해인 1963년에는 분식 장려운동이 한층 강화되었다. 여름 농산물 흉작까지 겹치자 7월에는 점심시간에 쌀로 만든 음식의 판매가 일체 중지되었다. 또한 1963년 2월 26일에는 “탁주 제조자에 대한 원료 미곡의 사용 금지 조치”(재무부 고시 제313호)를 발동하여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쌀을 이용한 양조를 금지하였다. 이 조치는 소폭 변경과 연장을 거듭한 끝에 1966년 8월 28일부터는 아예 백미를 주조에 사용하는 것을 전면 금지하기에 이르렀다. 이후 쌀 자급 달성을 선언한 1977년 말까지 쌀을 이용한 양조는 금지되었고, 밀막걸리가 그 빈자리를 메웠다. 한편 1964년 8월부터는 육개장과 설렁탕 등 음식점에서 파는 탕반류에 쌀의 함량을 절반으로 줄이고, 잡곡을 4분의 1, 그리고 국수를 4분의 1 혼합 조리하도록 하였다. 설렁탕에 소면을 넣어먹는 것은 이때 비롯된 것이다. 1969년부터는 매주 수요일과 토요일을 ‘무미일(無米日)’로 지정하여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쌀로 만든 음식을 팔지 못하도록 규제하였다. 민간의 식당에서도 혼식 판매가 사실상 강제되었다. 그뿐 아니라, 밥그릇의 크기도 줄이도록 해 쌀 소비 감소를 유도했다. 이 “혼분식 강제 정책”에 의해 종래의 밥그릇보다 작은 스테인리스스틸제의 밥공기를 보급함에 따라 거기 담긴 밥을 “공기밥”이라고 부르게 되었다.

1970년대 역시 쌀이 부족하기는 마찬가지였다. 통일벼 보급을 통해 쌀 생산량이 큰 폭으로 늘어났지만, 쌀 소비량의 증대가 증산량을 앞질러 가고 있었기 때문이다. 정부는 혼·분식 장려나 무미일 제도 등을 통해 극단적으로 쌀 수요를 억제했지만, 경제성장으로 생활비에서 쌀값 비중이 낮아지면서 쌀 수요의 증가를 막을 수 없었다. 1974년 쌀 생산량은 1973년에 비해 5.5퍼센트 늘어났지만,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은 123킬로그램에서 6.5퍼센트 늘어난 131킬로그램이 되었다. 이는 정부가 식량자급을 위한 적정 소비량으로 상정한 120킬로그램을 크게 상회하는 것이었다. 정부는 쌀 소비를 강제적으로 감소시키려 했다. 혼·분식 장려정책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1974년 12월부터 쌀을 엿이나 과자 원료로 쓰는 것을 금지하고, 떡을 만들 때 잡곡을 30퍼센트 이상 섞으며, 소매 쌀의 도정비율도 7분도(70퍼센트)로 낮추고 심지어 학교에서 도시락을 3할 이상 잡곡을 섞어 싸 오지 않은 학생들은 도시락을 먹지 못하도록 하는 등 쌀 소비 억제를 위해 다양하고 극단적인 정책을 동원했다.

김태호. 2017. 『근현대 한국 쌀의 사회사』. 1판 파주: 들녘. pp.244-245


(감염병 위기로 인해서 정부가 비일상적으로 민간 생활의 많은 부분까지 규율하게 되면서) 시대를 뛰어넘어 비슷한 경험을 하게 되는 것 같기도. 위기가 지나간 후 우리의 생활에는 과연 어떤 흔적이 남게 될 것인지…
by sonnet | 2021/02/07 23:05 | 정치 | 트랙백 | 덧글(19)
트랙백 주소 : http://sonnet.egloos.com/tb/751086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함부르거 at 2021/02/07 23:30
식당 밥그릇 사이즈 규제는 정말 치졸하다는 생각이 듭니다만, 그런 안이라도 짜낼 수 밖에 없었던 선배들의 고충을 생각하면 욕할 수 만도 없네요. ^^;;;

분명 어떤 실무진에서 나온 아이디어겠습니다만 그 영향이 오래 가는 걸 보면 사소한 정책도 소홀히 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Commented by sonnet at 2021/02/09 20:57
배곯아본 세대는 당연히 우리와는 생각이 많이 다르긴 했겠죠. 개인적인 것 뿐만 아니라, 장기간 주곡이 부족한 건 국가적인 위기는 틀림없었을 것 같습니다.
Commented by rumic71 at 2021/02/08 05:04
쌀막걸리 부활이 뉴스를 타던 게 기억납니다...
Commented by sonnet at 2021/02/09 20:56
네. 저도 기억납니다.
Commented by 파파라치 at 2021/02/08 15:48
남아도는 쌀을 어떻게 처리할까를 고민하는 시대에는 참 격세지감의 이야기입니다...
Commented by sonnet at 2021/02/09 20:57
네.. 그게 또 한 번 되고 나니 흐름이 뒤집혀지질 않는...
Commented by paro1923 at 2021/02/08 20:06
산아제한정책이 떠오르네요. 똑같이 그 영향이 지금까지도 이어지는... (정확히는 사회 변화와 경제 문제가 이를 더 심화시켰지만)
Commented by sonnet at 2021/02/09 20:58
사실 지금 와서 통계를 보면 전두환 초기에 그만뒀어야 하는데, 관성이 많이 작용한 거 같아요.
Commented by 호메이니 at 2021/02/21 22:58
1980년 이란과 남한 인구는 거의 같았는데 (이란 4000만, 남한 3800만), 지금 이란은 8000만 입니다. 요즘은 이란도 출산률이 많이 깎였지만, 일단 덩치를 더 키운 상태에서 멈춘 게 중요하지요. 남한 인구도 8000만이면, 지금과는 상황이 꽤 많이 다를까요?
Commented by 호메이니 at 2021/02/21 22:59
이란은 이란-이라크 7년 전쟁을 치르고도 8000만 찍었으니, 남한도 가능했을 것 같네요.
Commented by 시아파 at 2021/02/22 09:18
이란 인구가 지금은 8500만이네요. 지금 남한 인구 5000만보다 59% 많군요.
Commented by 일화 at 2021/02/08 21:04
설렁탕의 소면이 영 거시기했는데 이제야 기원을 알게 되었네요.
좋은 글 잘 봤습니다.
Commented by sonnet at 2021/02/09 20:55
약간 인위적인 느낌이 있는데다가, 장점도 별로 없어보이는데 전국적으로 이게 보급되어 있는 건 저도 늘 신기하게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Commented by 漁夫 at 2021/02/08 21:51
저도 설렁탕 소면이 이 때 생겼다는 건 첨 알았습니다.
Commented by sonnet at 2021/02/09 20:58
네, 저도요.
Commented by sonnet at 2021/02/09 23:40
정부의 정책(上有政策):
"소매 쌀의 도정비율도 7분도(70퍼센트)로 낮추고"

민간의 대응(下有對策):
"하지만 소비자들은 7분도 쌀을 사다가 집에서 다시 찧어 먹기 위해 돌절구까지 동원했다. 이 때문에 돌절구 수요가 급증하여 일시적인 품귀 현상을 빚기도 했다." 김환표 『쌀밥 전쟁』, 154-157쪽
Commented by paro1923 at 2021/02/12 09:43
우리나라 사람들의 흰쌀 애호는 조선시대에도 유명했다고 하죠. 하기사, 객관적으로 보면 흰쌀 쪽이 소화도 잘 되고 밥맛도 훨씬 좋긴 하니.
Commented by deokbusin at 2021/03/14 12:25
그러나 건강을 생각하면 흰 쌀이나 흰 밀가루로 만든 밥이나 빵은 피해야만 하는 시대가 되다 보니, 정상적으로 생각하면 값이 싸야 할 현미나 통밀가루 값이 백미/백밀가루보다 더 비싸지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Commented by paro1923 at 2021/03/19 02:27
고도성장의 결과로 영양결핍의 시대에서 영양과잉의 시대로 접어든 걸 보면, 이런 부분에서도 정책이라던가 계획을 짜는 건 참 생각보다 어렵긴 어렵습니다.

:         :

:

비공개 덧글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