От Ильича до Ильича
by sonnet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rss

skin by 이글루스
전사와 상인(3)

원래 전사의 외교, 상인의 외교…라는 포스팅을 할 때, 이것이 추가적인 해설을 계속 필요로 할 것이라고 별로 예상하지 않았다. 내 입장에서 그 이야긴 이해하기 쉬운 것이이어서 다른 사람도 그럴 것이라고 생각한 측면도 있고, 또 이와 비슷한 이야길 이미 이 블로그에서 여러 번 소개했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짧게 답변할 수 있는 것을 제외하고, 가만히 지켜보자면 크게 두 가지 유형의 의문이 제기되는 듯하다.

첫번째는 외교를 전사와 상인이라는 이름이 붙여진 두 가지 경향으로 크게 나눈 다음, 북한을 그 중 전사 범주로 분류하는 것이 적절한가라는 의문이다.

그리고 두번째는 그래서 북한을 상대함에 있어 구체적인 대안이 무엇인가? 전사적 대안이라는 것이 구체적으로 어떤 정책을 의미하는 것인지 잘 연상되지 않는다는 의견이다.

글이 길어지니까 두번째는 다음 글로 넘기고, 이 글에서는 첫번째 문제만 다루기로 하자.



Commented by marialove at 2011/10/12 13:47
외교를 전사와 상인으로 딱 떨어지게 이분화 시켜서 볼 수 있는 것인지 의문입니다. 만에 하나 이분화할 수 있다고 하더라도, 북한을 전사- 한국을 비롯한 여타 국가를 상인으로 딱 맞춰 넣을 수 있는지도 모르겠네요.

내용은 둘째치고, 이 분의 글에서 드러나는 글쓰기의 전략은 나눌 수 있는 모든 단계마다 의문을 제기해 보는 것인 듯하다. 그 목적은 최대한 많은 반론 기회를 확보하려는 것일 터이고. 즉 제1방어선에서 일단 한 가지 의문을 제기하고, 그게 뚫리면 제2, 제3의 방어선에서 다시 의문을 제기하는 식으로 대응하는 전략이다.

이런 의문은 살면서 얼마든지 제기할 수 있는 것으로 그 자체는 별로 탓할 일은 못 된다. 다만 그런 글쓰기는 한 가지 함축하는 바가 있다. 글쓴이가 반론을 제기하는 이유는 대개 각 단계에서 거론되는 쟁점 때문은 아닐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방어하고자 하는 것은 각 단계의 방어선 뒤에 따로 있는 것이 보통이다.

즉 이분법이 문제라든가, 어떤 범주에 북한이 들어가는 것이 적절하냐는 오히려 핵심이 아닐 가능성이 높다. 그것이 의문을 제기하는 핵심적인 이유라면 그것 한 가지를 집중적으로 거론하면서 반박하거나 의문을 제기하는 것이 자연스럽지 않을까?

이런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하나씩 짚어보기로 하자.


우선 범주를 쓰는 이유에 대해서.

세상은 복잡하기 때문에 모든 논의는 세상의 문제를 사람이 이해하고 다룰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적당히 나누고 대조할 필요가 있다. 이때 나누기만 하지 않고 대조도 하는 이유는 그렇게 해야 특징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기 때문이며, 또 그런 특징을 잣대 삼아 나누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예를 들어 "삼라만상은 삼라만상이다"라고 말하면 틀린 말은 아니지만, 그런 서술로는 어떻게 해볼 수 있는 것이 없어서 이해가 하나도 증진되지 않는다.

가끔은 '전체를 전체로 보는 것'이 중요할 때도 있으나 그것은 평소에 나누어 보고 있음을 전제로 한 이야기다. 시종일관 전체를 전체로 보려고만 해서는 문제를 풀어나갈 수가 없다.

이렇게 범주를 전혀 나누지 않는 것도 문제이지만, 반대로 한 번에 너무 많이 나눠도 문제가 될 수 있다. 예를 들어 2~4가지 대신 100가지로 나눈다고 해서 더 자세한 이해를 할 수 있게 되는 것은 아니다. 보기가 너무 많으면 혼란스럽기만 한 법이다.

그런데 이번에 의문이 제기된 '전사와 상인'이라는 외교의 구분법은 내가 보기에 둘로 나누어서 문제가 되는 것은 아니다. 예를 들어 2분법 대신 3분법(이를테면 '전사와 상인 그리고 은둔자')이라면 문제가 달라졌을까? 4가지나 그 이상의 분류는? 아마 아닐 것이다. 내가 생각하는 범주가 포함되어 있지 않아 불만인 사람이라면 자신이 적당하다고 생각하는 범주를 제시하는 것이 자연스럽다. 생각이 정리되지 않아 아주 구체적이진 못하더라도 대략적이라도 말이다.


다음으로 비유는 크던 작던 언제나 적실성의 문제를 안고 있다. 원래의 것을 이해를 돕기 위해 (사실은 다르지만) 비슷한 특징을 가진 것에 견주고 있기 때문에 다소의 차이는 불가피하다. 따라서 비유가 성공적이냐 아니냐는 그 둘이 얼마나 닮았느냐에 달려 있다.

그런데 하나의 비유로서 '전사와 상인'이라는 이름은 연속되는 스펙트럼을 편의상 임의의 지점에서 자른 경우와는 잘 어울리지 않는다. 반대로 그것은 불연속성이 있거나 차이가 크거나 물과 기름처럼 궁극적으로 하나로 수렴될 수 없는(되기 어려운) 이질적인 두 가지 경향을 묘사하는 데 어울리는 비유다. 내가 보기에 '전사와 상인'에 불편함을 느끼는 사람들은 바로 이 지점에서 걸리는 것 같다.

이 차이점을 보다 분명히 드러내기 위해, 두 가지 대조적인 명제로 기술해 보자.

1) 이 세상의 모든 문제는 궁극적으로 협상을 통해 풀 수 있다.
2) 이 세상에는 궁극적으로 협상을 통해 풀 수 없는 문제도 존재한다.

여기서 '풀 수 있다'는 말이 다소 막연하다면 다음과 같이 써도 괜찮겠다.

1) 이 세상의 모든 문제는 궁극적으로 협상을 통해 [이해/합의/실천]을 이뤄낼 수 있다.
2) 이 세상에는 협상을 통해 끝내 [이해/합의/실천]을 이뤄낼 수 없는 문제도 존재한다.

'전사와 상인'은 2)와는 잘 어울려도, 1)의 신념과는 잘 어울리지 않는 비유다.

여기서 '신념'이란 단어를 사용한데는 나름의 이유가 있다.

형식상 1)은 2)보다 한 발짝 더 나아간 주장이다. 2)는 최대한 물러날 경우, 단순히 경우의 수를 나열하고 그런 가능성을 배제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할 수도 있지만, 1)은 풀 수 없는 문제가 왜 없는지를 적극적으로 보여야 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풀 수 없는 문제가 없다는 것을 보이기는 어렵다. 그래서 1)을 지지하는 사람들은 증명할 수는 없지만 이를 일종의 신념으로 견지하는(즉 믿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들은 1)의 신념을 적극적으로 입증하지 못하는 대신, 2)의 계열에 속하는 주장이 이런저런 논증이나 역사적 근거, 비유 등을 통해 강화되는 것을 방해함으로서 간접적으로 자신의 신념을 보호할 수는 있다.

그럼 2)는 어떤가? 2)도 일종의 신념과 결부되어 있는 경우가 흔히 있다. 그러나 2)는 몇 가지 반례를 중심으로 주장을 뒷받침할 여지가 있다는 점에서 순수 신념으로 남을 필요는 없다고 말할 수 있다.

사족일 수도 있지만, 어떤 의미에서 1)에 끌리느냐 2)에 끌리느냐 하는 것은 심정적으로 성선설과 성악설 중 어느 것에 끌리느냐와 비슷한 이야기다. 또 1)은 니콜슨이 말한 상인적 세계관의 기본가정 -합의를 통한 상호이익의 도모- 가 그대로 반영된 것이기도 하다.


자 이제 정말 이런 차이가 중요하게 작용하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전사와 상인'과 약간 다른 제2의 이분법을 도입해 보자.

협상을 통한 문제해결은 일정한 공통점(“정통적인” 국제 질서)을 공유하는 국가들 사이에서만 가능하며, 여기서 벗어난 국가와는 협상이 불가능해진다는 주장을 펼친 거물이 있다. 그는 키신저다.

협상을 통해 이견을 조절한다는 고전적인 감각의 외교는 오직 “정통적인” 국제 질서 하에서만 가능하다.

한 강대국이 국제질서나 국제질서에 정통성을 부여하는 방식을 억압적이라고 간주하기 시작하면, 그 나라와 다른 강대국들 간의 관계는 혁명적인 것이 된다. 그러한 경우, 주어진 체제 내에서 이견을 절충하는 것이 아니라 체제 그 자체가 문제가 된다. 절충은 가능하지만 그러한 절충은 필연적으로 찾아들 결전을 대비해 유리한 입지를 다지기 위한 전술적 행동 또는 적대세력의 사기를 꺾기 위한 수단으로서 구상된 것이다.

물론 혁명적 세력의 동기는 방어적인 것일 수도 있다. 자신들이 위협받고 있다는 주장은 솔직한 이야기일 수도 있다. 하지만 혁명적인 세력을 특별하게 만드는 요소는 그들이 위협을 느낀다는 점이 아니다. 그런 인식은 주권국가들로 이루어진 국제관계의 본질상 당연히 따라오기 마련이다. 문제는 그 어떤 것도 그들을 안심시킬 수 없다는 점에 있다. 그들에게는 오직 절대적인 안전 -적대세력의 무력화- 만이 충분한 보장으로 여겨지며, 따라서 절대적 안전을 추구하는 한 세력의 욕망은 모든 다른 세력에게 절대적인 불안전을 뜻하게 된다.

힘의 행사를 절제하는 기술로서, 외교란 그러한 환경에서는 동작할 수 없다. “선의”와 “합의를 도출하려는 의지”가 있다면, 외교가 언제나 국제 분쟁을 타결지을 수 있다고 간주하는 것은 실수이다. 혁명적 국제 질서 하에서 각 세력들은 상대에게 정확히 그런 특성이 결여되어 있다고 보게 된다. 외교관들은 여전히 서로 만날 수 있으나, 그들은 더 이상 동일한 언어로 대화하지 않기 때문에 상대를 설득할 수 없게 된다. 무엇이 정당한 요구를 구성하는지에 대한 합의가 없는 상태에서, 외교 회담은 자신의 기본 입장만 무의미하게 되풀이하고, 상대의 불성실함을 규탄하거나 상대의 “부당함”과 “타도”를 주장하는 자리로 변한다. 그런 회담은 대립하는 체제들 사이에서 아직 편을 정하지 못한 세력들을 자기편으로 끌어들이기 위한 정교한 공연을 펼치는 무대가 된다.

오랜 평온에 젖어든 채 재앙을 겪어보지 않은 세력들에게 있어, 이러한 교훈은 어지간해선 체득하기 힘든 것이다. 영원할 것만 같이 느껴졌던 안정의 시대에 마음을 놓은 나머지 그들은 기존의 틀을 때려 부수겠다는 혁명적 세력의 주장을 액면 그대로 받아들이기 힘들다는 것을 느끼게 된다. 따라서 현상유지를 원하는 사람들은 혁명적 세력의 이의제기가 그저 전술적인 것인 양, 마치 혁명적 세력이 기성 질서의 정통성을 인정하지만 협상력을 키우기 위해 사안을 과장하는 양, 혁명적 세력이 제한적인 양보로 달랠 수 있는 특정한 불만거리 때문에 그렇게 행동하는 것인 양 혁명적 세력을 다루려는 경향이 있다. 위험을 적시에 경고하는 이는 공연히 인심을 흉흉하게 하는 사람으로 간주될 뿐이다. 반면 상황에 적응하기를 권하는 자는 균형감각을 갖춘 분별 있는 사람으로 받아들여지는데, 이들 또한 자신의 입장을 뒷받침하는 그럴듯한 “이유들”을 갖고 있다. 이들의 주장들은 기성 질서의 틀 아래 합당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유화정책”이란 시간을 벌기 위한 수단이 아니다. 유화정책은 혁명적 세력의 무제한적인 목표를 파악할 수 없었던 데 따른 당연한 귀결일 뿐이다.

Kissinger, Henry A., A World Restored: Metternich, Castlereagh and the Problem of Peace 1812-22, Boston: Moughton Mifflin Co., 1957, pp.1-3 (번역은 필자, 조금 더 상세한 버전은 여기)

키신저의 주장은 얼마간 다른 범주를 채택했다는 점에서 '전사와 상인'과 완전히 동일한 것은 아니다. 하지만 앞서 내가 말했던 1)모든 것은 합의가 가능하다와 2)세상엔 합의가 불가능한 문제가 있기 마련이다라는 두 입장의 대립구도를 동일하게 갖고 있다.

자 이제 질문을 던져보자. '전사와 상인'에 어딘지 모르게 불만을 가졌던 사람들은 키신저의 글에서도 비슷한 불만을 느끼게 되지 않는가? 나는 그럴 것이라고 생각한다.


구체적으로 들어가서 니콜슨과 키신저의 이야기를 비교해보면 매우 닮았다는 것이 금방 확인된다.

예를 들어, 니콜슨이 묘사하는 전사는 "협상의 목표는 승리이며 완전한 승리를 얻지 못한다는 것은 곧 패배를 의미한다고 하는 확신이야말로 외교 개념의 본질"이라고 믿으며 "완전한 전사적 제압을 지향하는 무한한 행동"으로서 외교를 구사한다.

한편 키신저가 묘사하는 정통과 혁명질서의 충돌 상황에서 혁명세력은 "그 어떤 것도 그들을 안심시킬 수 없"다는 문제를 안고 있으며 그 결과 "절대적 안전을 추구하는 한 세력의 욕망은 모든 다른 세력에게 절대적인 불안전"으로 작용하게 된다.

또 협상이 진행되어도 그 내용이 진정한 합의와 실천으로 연결되지 못한다는 문제도 비슷하다.

"양보라든가 조약의 체결은 한 특정한 분쟁의 최종적인 해결로 간주되는 것이 아니라 약화와 퇴각의 증거요 더 완벽한 승리를 준비하기 위한 … 하나의 이점"(니콜슨)이며, "절충은 가능하지만 그러한 절충은 필연적으로 찾아들 결전을 대비해 유리한 입지를 다지기 위한 전술적 행동 또는 적대세력의 사기를 꺾기 위한 수단"(키신저)이기 떄문이다.


물론 둘의 글은 완전히 똑같지는 않아서, 상보적인 역할을 하기도 한다. 니콜슨의 경우 전사와 상인이 만났을 때 어려움을 겪는다고 말하지만 그 구체적인 내용은 자세히 이야기하지 않았다. 하지만 키신저는 이 상황을 좀 더 상세히 다루고 있다.

그들은 기존의 틀을 때려 부수겠다는 혁명적 세력의 주장을 액면 그대로 받아들이기 힘들다는 것을 느끼게 된다. 따라서 현상유지를 원하는 사람들은 혁명적 세력의 이의제기가 그저 전술적인 것인 양, 마치 혁명적 세력이 기성 질서의 정통성을 인정하지만 협상력을 키우기 위해 사안을 과장하는 양, 혁명적 세력이 제한적인 양보로 달랠 수 있는 특정한 불만거리 때문에 그렇게 행동하는 것인 양 혁명적 세력을 다루려는 경향이 있다. 위험을 적시에 경고하는 이는 공연히 인심을 흉흉하게 하는 사람으로 간주될 뿐이다. 반면 상황에 적응하기를 권하는 자는 균형감각을 갖춘 분별 있는 사람으로 받아들여지는데, 이들 또한 자신의 입장을 뒷받침하는 그럴듯한 “이유들”을 갖고 있다. 이들의 주장들은 기성 질서의 틀 아래 합당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유화정책”이란 시간을 벌기 위한 수단이 아니다. 유화정책은 혁명적 세력의 무제한적인 목표를 파악할 수 없었던 데 따른 당연한 귀결일 뿐이다.


이와 비슷한 문제, 즉 상인이 전사의 세계관을 이해하지 못해 삽질을 거듭하는 현상을 꼬집은 사람이 또 있다. 바로 조지 케넌이다.

러시아가 우리에게 뭔가 바라는 것이 있을 때 그들 정책의 하나 둘 쯤은 일시적으로 뒷방에 쳐넣어질 수도 있다. 그리고 그런 일이 벌어지면 미국인들은 벌떡 일어나 "러시아가 변했소"라고 신나게 선언한다. 그리고 그 중 어떤 이들은 그러한 "변화"를 가져온 데 대한 공적을 챙기려고 들기까지 한다. 하지만 우리는 전술적인 행보에 현혹되어서는 안 된다. 소비에트 정책의 그런 특성들은 그들이 기원한 공리처럼 소비에트 권력의 내적 본질로 볼 때 당연한 것이며, 그것이 겉으로 드러나든 뒤로 감추어져 있든 간에 소비에트 권력의 내적 본질이 바뀔 때까지 우리와 계속 함께할 것이다.

이는 우리가 앞으로도 오랫동안 러시아를 상대하는데 어려움을 겪을 것임을 의미한다. 하지만 이것이 정해진 날까지 우리 사회를 전복시키기 위한 '죽기 아니면 까무러치기'식 사업에 이미 뛰어든 상황으로 간주되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Kennan, George F., The Sources of Soviet Conduct, Foreign Affairs, July 1947

케넌의 말인즉 미국을 당혹케 하는 「소련 행동의 원천」은 바로 소비에트 권력의 내적 본질에서 유래하는 것이기 때문에 본질이 바뀌지 않으면 겉을 아무리 꾸며도 소용이 없다는 것이다. 이는 니콜슨의 '전사와 상인'이 대조적인 두 캐릭터로 비유되는 어떤 본질에 대한 이야기였던 것과 맥을 같이 한다.


자 이 정도 이야기를 했으면, 서두에 던져진 의문, 즉 "외교를 전사와 상인이라는 이름이 붙여진 두 가지 경향으로 크게 나눈 다음, 북한을 그 중 전사 범주로 분류하는 것이 적절한가" 중 전반부에 대해선 충분히 설명한 것 같다.

역사를 돌이켜보면 외교를 '전사와 상인'같은 이질적인 경향으로 나눌 만한 이유가 있다. 왜냐면 그렇게 나눠서 이해하기를 거부하고 상대도 우리와 동질적이라는 가정을 고수하면, 혁명 프랑스, 나치 독일, 일본 제국, 소련 같은 나라들을 상대할 때 끊임없는 실패와 좌절을 겪을 수밖에 없으며, 실제로 그런 일이 벌어졌다는 것이다.


그럼 이제 의문의 후반부, 북한이 그런 '전사' 범주에 속하냐는 문제가 남는다.

북한의 건국과정이나 이념적 기원, 또 후견국이던 스탈린 소련과 마오쩌둥 중국으로부터 외교의 기술을 전수받았다는 점(예를 들면 한국전쟁 휴전협상) 등을 고려할 때, 그들의 뿌리가 '전사' 범주에서 기원한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또한 북한은 흔히 최후의 스탈린적 전제국가라는 별명으로 불리듯이, 소련의 붕괴나 중국의 개혁개방 같은 체제전환의 과정을 겪지 않은 채 남아 있는 국가이다. (북한이 개혁개방 분야에서 중국과 얼마나 대조적인지는 이 블로그에 공개된 두 편의 글, "다자이에서 배우자", 화궈펑, 개혁개방김정일은 중국의 개혁개방을 뒤따를 수 있을 것인가?을 참조)


북한을 이렇게 보는 분석가들은 많다. 예를 들어 척 다운스의 『북한의 협상전략』을 보자.

북한의 협상전략이 독특한 이유는 그것이 정권의 속성에 의해 정의되고 북한이 처한 독특한 환경과 세계관을 반영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것은 다른 국가들의 협상전략과 아주 다르다. 왜냐하면 그것은 인민의 충성심에 대한 미약한 통제력, 인민의 필요를 충족시키지 못하는 국가 경제정책의 실패, 그리고 다른 국가들에 대한 적대적 자세 등 정권 자체의 구조적인 문제점을 제기하고 있기 때문이다.

… 서방세계가 북한과 협상을 벌이는 이유 중 하나는 전쟁 공포증 때문이다. 북한은 비이성적이고 예측불허의 존재라고 인식되어 있으며, 전쟁의 결과는 참혹할 것이므로 서방세계에는 협상만이 전쟁을 피할 수 있는 유일한 대안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항상 존재한다. 하지만 북한은 다른 생각을 갖고 있다. 즉, 그들에게 있어 협상 자체는 또 다른 전쟁인 것이다. 북한은 군사력을 증강시키고 서방세계가 무장 해제하도록 압력을 가하는 한편, 전쟁 가능성을 연기하는 방식으로 매우 교묘하게 협상 과정을 조작하고 있다. 서방 세계가 볼 때 전쟁이 불가피하다는 사실은 대단히 위험한 것이다. 그러나 북한은 무기 개발을 완성하고 전쟁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는 확신이 서기 전까지는 전쟁을 선택하지 않을 것이다.

Downs, Chuck., Over the Line: North Korea's Negotiating Strategy, AEI press, 1999
(송승종 역, 『북한의 협상전략』, 한울, 1999, pp.401-402)

이건 대놓고 북한은 '전사' 유형이라고 말하는 것이다. 송종환의 『북한 협상행태의 이해』의 경우엔 아예 본문 첫 페이지를 니콜슨의 '전사와 상인'을 소개하면서 시작한다. 그리고는 이렇게 말한다.

과거 북한과 협상을 해본 대부분의 서방과 한국의 협상 전문가들과 관계 학자들은 북한측의 적대적이며 공격적인 협상 행태를 증언하면서 북한이 협상에서 전사적 이론을 따르고 있다고 주장하였다.

송종환, 『북한 협상행태의 이해』(개정판) , 오름, 2007, p.16

그의 결론은 이렇다.

김정일이 1999년 6월 자강도 장강군 소재 김일성 혁명사적지를 둘러보는 자리에서 “아무리 어려워도 수령님께서 내놓으신 혁명적 원칙에서 절대로 탈선하지 않을 의지를 다시금 다졌다”고 말한 것처럼 혁명적 협상관과 독특한 북한의 정치문화는 북한의 김정일체제가 건재하는 한 변하지 않을 것이나, 환경변화에 따른 북한의 국가목표 및 대내외 정책 조정과 협상형태의 변화는 임시변통적이며 단속적인 현상일 가능성이 크다. 왜냐하면 북한이 불리한 환경을 극복하기 위하여 일시적으로 변화의 면모를 보일지라도 북한의 혁명적 협상관과 ‘수령’을 중심으로 생각하고 그의 지시에 따라 움직이는 정치문화가 지속된다면 ‘수령’을 보위하고자 하는 체제 내부의 속성이 변화를 제약할 것이기 때문이다.

송종환, 같은 책, p.275

이는 앞서 소개했던 조지 케넌의 「소련 행동의 원천」과 동일한 결론임을 분명히 알 수 있을 것이다.


또 큰 틀에서의 평가 뿐 아니라 구체적인 협상기술에서도 전사 특유의 기법이 수없이 발견된다. 예컨대 앞서 키신저는 이렇게 이야기했었다.

혁명적 국제 질서 하에서 … 외교관들은 여전히 서로 만날 수 있으나, 그들은 더 이상 동일한 언어로 대화하지 않기 때문에 상대를 설득할 수 없게 된다. 무엇이 정당한 요구를 구성하는지에 대한 합의가 없는 상태에서, 외교 회담은 자신의 기본 입장만 무의미하게 되풀이하고, 상대의 불성실함을 규탄하거나 상대의 “부당함”과 “타도”를 주장하는 자리로 변한다. 그런 회담은 대립하는 체제들 사이에서 아직 편을 정하지 못한 세력들을 자기편으로 끌어들이기 위한 정교한 공연을 펼치는 무대가 된다.

이런 현상을 가리키는 용어가 있다. 의사협상(pseudo-negotiation). 이는 북한의 전형적 협상술로 늘 거론되는 기술이기도 하다.

1971년 8월 이후 남북대화에 참가하였던 대부분의 남측 대표들도 북측이 협상에서 양보와 타협을 통하여 상호 공동이익과 관계 개선을 도모하는 진의협상(眞意協商)을 하지 않고 회담을 다른 목적에 이용하는 의사협상(擬似協商, pseudo-negotiation)을 하며 그들의 협상행태는 공세적이며 전사적(戰士的) 협상행태를 취하기 때문에 서방권 국가나 한국의 협상행태가 구별(distinctive)된다고 평가하였다.

송종환, 같은 책, p.17

상인의 협상은 "상호 공동이익"을 도모하는 진의협상인 것이 당연하다. 그러나 전사는 상인처럼 살지 않는다. 전사와 조우한 상인은 종종 스스로의 선입견에 속아 넘어간다.

스콧 스나이더는 북한은 '끝없이 반복되는 협상'을 한다고 지적했다.

협상 서명을 한 이후에도 북한의 협상자들은 협상 이행 과정에서 논점이 되었던 문제들에 대해 이의를 제기한다. 이에 반하여 미국은 양측 모두가 합의하고 비준된 합의 내용에 대해서는 문제제기 없이 지켜주기를 기대한다. 미국인들은 협상의 과정을 시작과 중간 단계와 끝이 분명하여 각 단계의 진전을 확실히 평가할 수 있는 일직선상의 과정이라고 인식하고 있다.

그러나 한국인들은 협상을 순환하는 과정이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전보다 더 자세한 전문적인 검토를 재차 요구하는 것을 협상의 과정으로 생각하는 북한의 태도는 미국인의 입장에서는 협상의 진전도 없이 같은 문제에 다시 돌아가는 실망스러운 일이겠지만 한국인의 입장에서는 자연스러운 것일지도 모른다.

그 의미는 협상 이행 과정에서도 북한인들은 협상 테이블에서 얻지 못했던 상대방의 양보를 얻어내기 위해 합의문의 가장 민감한 부분들에 대한 해석에 의문을 제기한다는 것이다. 미국은 합의 내용에 대한 문제가 제기되는 경우에도 합의 원안대로 밀고 나가겠다는 확고한 태도를 견지해야 한다. 아마도 북한이 협상을 순환으로 보는 입장에서 보면 가장 두드러지는 부분은 협상 과정에는 게임의 끝이 없다는 것이다.

협상 이행을 위한 다음 차례의 협상이 기다리고 있을 뿐인 것이다.

Snyder, Scott. Negotiating on the Edge: North Korean Negotiating Behavior. United States Institute of Peace, 1999.
(안진환, 이재봉 역, 『벼랑끝 협상 : 북한의 외교전쟁』. 서울: 청년정신, 2003. pp.114-115)

여기서 스나이더가 기술한 미국의 입장, 즉 '합의된 것은 문제없이 지켜야 마땅'하다는 관점은 전형적인 상인의 그것이다. 그러나 북한에게 있어 하나의 합의란 고지를 정복하기 위해 거쳐가는 제1, 제2, 제3의 베이스캠프 같은 것이기에 합의도장을 찍자마자 그 자리에서 딴 소리를 시작하며 새로운 흥정을 시도한다. 전형적인 전사의 관점이다.

이런 사례는 수없이 많지만, 북한이 과거 제네바 합의로 경수로를 받기로 하자마자, 송전선도 추가로 달라고 딴소리를 시도한 사례만 들어도 충분할 것이다. 결국 그의 결론은 이렇다.

북한 협상자는 이전 토론에서 분명히 합의가 이뤄져야 했을 문제에 대해 다시 거론할 수도 있다. 모든 문제가 타결되고 최종 서명된 문서로 제출되면 마침내 합의가 이뤄진 것으로 생각하는데, 이는 잘못된 것이다.

Snyder, 같은 책, p.163


그러나 … 이게 다가 아니다. 더 심한 경우도 있다.

그러한 태도는 남한의 군 수석대표단인 육군소장 박용옥과 그의 북한 측 협상 상대인 육군소장 김영철 간에 있었던 사적인 대화에서 드러난다. 이 만남은 기본합의서가 기록적인 시간 내에 이루어졌는데, 놀랍게도 남한이 제시한 원안에서 거의 바꾸지 않은 채 서명한 지 얼마 안 되었다. 북한이 왜 합의서를 수용했느냐고 질문을 받자, 김영철 소장은 박용옥 소장에게 “그것은 당신의 합의서이지 우리의 합의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Don Oberdorfer, 『The Two Koreas』, 264, 그리고 박용옥 장군과의 인터뷰, 1996년 6월).

Snyder, 같은 책, p.180

아예 지킬 생각이 없는 합의서에 서명했던 것이다.


사례는 더 들 수도 있지만, 이정도면 충분하지 않을까 한다.
by sonnet | 2011/10/18 06:51 | 정치 | 트랙백 | 핑백(1) | 덧글(81)
트랙백 주소 : http://sonnet.egloos.com/tb/4635532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Linked at a quarantine sta.. at 2012/01/01 00:45

... 면 11권까지 낼 수 있겠네요. sonnet님은 올 한해 이글루스에서 4,035번째로 게시물을 가장 많이 작성하셨네요. 1위: 북한(98회) | 전사와 상인(3) 2위: 미국(33회) | 미국 대 테러 전략의 변화(9.11 이전과 ... 3위: 소련(30회) | 소비에트의 기상 4위: 아프가니스탄( ... more

Commented by Annihilator at 2011/10/18 08:06
역시 쏘비에트의 인민동지들은 쿨시크하시기 짝이 없군요
Commented by sonnet at 2011/10/18 12:21
소련의 쿨시크함이라면 http://sonnet.egloos.com/3164662 같은 것 말씀이십니까.
Commented by 少雪緣 at 2011/10/18 08:47
그것은 당신의 합의서이지 우리의 합의서는 아니다...lllorz

전사의 룰과 상인의 룰은 엄연히 다른가 보구만요...
Commented by ttttt at 2011/10/18 11:05
<문명<Civilization)>게임에서, 전쟁끝에 자원주고 도시주고 간신히 평화협정맺었는데 다음 턴에 다시 ... declared war! 당한 기분이네요. 저런 타입에는 군사력이 약하면 밥일 뿐.
Commented by sonnet at 2011/10/18 12:08
속으로 그렇게 생각하더라도, 협상대표가 말로 표현하는 데 이르면 과연 북한이구나라는 생각밖에 들지 않습니다.
Commented by 쿠라사다改 at 2011/10/18 09:10
“그것은 당신의 합의서이지 우리의 합의서는 아니다”


이쯤되면 북한이라는 국가를 정말로 국제적 협상의 상대국으로
인식해야 하는지조차 의문이네요. ;;
Commented by sonnet at 2011/10/18 12:55
사실 세상의 모든 합의에는 파기나 위반의 가능성이 조금씩은 다 들어있는 것이긴 한데요. 북한의 경우엔 그 가능성이 보통의 경우보다 월등히 높은 특수케이스라고 봐야겠지요. 그리고 심지어는 그들에게 꽤 유리한 약속을 해도 보통 혹시 뭔가 더 짜낼 여지가 없는지 계속 찔러보면서 귀찮게 구니까 이것도 문제.
Commented by Bluegazer at 2011/10/18 09:32
그 무지개 방어선 저 너머 마법의 벙커에 도사리고 있는 것은 맞지 않는 군복을 입고 있는 예쁘고 가련한 부칸 공주님의 초상화일까요? ㅋ

'이분법'이나 '도식화'를 거부한다는 분들께서는 정작 북한을 바라봐야 하는 정당한 프레임이라는 걸 나름 도식화해놓고 있는 것 같던데...
Commented by kuks at 2011/10/18 09:36
이분법이 아니라 일정한 범주로 '구분'했다는 점에서 전사와 상인은 적절한 예시라고 생각합니다.

오류를 주장하려 해도 그 사례가 많으며, 변함없고 일관된 태도를 견지하고 있습니다.
Commented by Clockoon at 2011/10/18 10:04
이전에도 비슷한 견지의 글을 많이 쓰셨던 걸로 기억하는데 말입니다.
이제 다음 글 정도면 g선생의 아리아를 들을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습니다.
Commented by sonnet at 2011/10/18 12:06
서두의 그 이야기는 사실 (전개를 예상하지 못한 데 대한) 저의 변명이죠. 저야 집주인이니 여기 이런저런 글을 써둔 것을 기억하지만, 손님이야 그게 무슨 상관이 있겠습니까. 그나마 써둔 것이 있어서 정리를 하는데 시간을 좀 절약하긴 했습니다.
Commented by Empiric at 2011/10/18 10:15
공화국의 기상!
Commented by sonnet at 2011/10/18 12:41
하여간 여러모로 대단한 나라긴 합니다.
Commented by H-Modeler at 2011/10/18 10:30
“그것은 당신의 합의서이지 우리의 합의서는 아니다”



...............왜 세시간 초과근무에 시달리다가 퇴근하자마자 보이는게 이런.......OTL






그냥 전부 한줌의 재로 만들고 나서, 유사 이래 한반도 북쪽지역에 인류가 존재한 적이 없었던 것처럼 다 잊고 지내는게 좋을거라고 진심으로 생각해 버리게 됩니다만.....-_-
Commented by sonnet at 2011/10/18 12:49
세상 일엔 그렇게 리셋이라는 선택은 대개 없는 법이라.
Commented by marialove at 2011/10/18 10:52
"첫번째는 외교를 전사와 상인이라는 이름이 붙여진 두 가지 경향으로 크게 나눈 다음, 북한을 그 중 전사 범주로 분류하는 것이 적절한가라는 의문이다.

그리고 두번째는 그래서 북한을 상대함에 있어 구체적인 대안이 무엇인가? 전사적 대안이라는 것이 구체적으로 어떤 정책을 의미하는 것인지 잘 연상되지 않는다는 의견이다."

제가 궁금한 것은 님이 위에 쓰신 바 그대로, 위의 두가지 사안이었습니다.

그런데 그 아래 쓰신,

"내용은 둘째치고, 이 분의 글에서 드러나는 글쓰기의 전략은 나눌 수 있는 모든 단계마다 의문을 제기해 보는 것인 듯하다. 그 목적은 최대한 많은 반론 기회를 확보하려는 것일 터이고. 즉 제1방어선에서 일단 한 가지 의문을 제기하고, 그게 뚫리면 제2, 제3의 방어선에서 다시 의문을 제기하는 식으로 대응하는 전략이다."

이 내용은 굉장히 도발적(provocative)이라고 해야하나요. 제 의도에 대해 너무 확대해석 하신 것 같아서 조금 당황했습니다. 또 무슨 재미있는 글을 썼을까 기대하면서 제목을 클릭했다가 제 덧글을 떡하니 올려놓고, 굉장히 공격적인 어투를 보니 아침부터 가슴이 두근거리네요.

저는 이론이 이론을 위한 이론으로 남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이고, 이 분야에 관심이 있는 많은 분들이 이론에 매몰되는 경향이 보여서 주로 그러한 이론이 최선인지, 어떻게 적용할 수 있는지에 대해 질문을 하는 편입니다. 이번에도 그러한 생각으로 한 질문이었고, 님이나 그 책을 쓴 사람이 전적으로 틀렸으며 이딴 터무니없는 이론은 처음보겠네..라는 식의 형편없는 생각이나, '최대한 많은 방어선을 확보'한다는 시간낭비적인 생각은 하지 않았습니다.

기분탓이려니 하고 싶은데, 굉장히 자신을 방어하면서 도발적인 글쓰기를 하시네요.
Commented by at 2011/10/18 11:09
이렇게 비유를 해 보면 어떨까요.

"상대성 이론이라는 건 이러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나왔으며, 크게 특수상대성이론과 일반상대성이론으로 나눌 수 있는데, 특수상대성이론은 상대성의 원리와 광속도 불변의 원칙을... (중략) 이렇게 해서 일반상대론까지 전부 설명했습니다. 어때요?"

"그게 맞는 건지 모르겠네요."

시비를 걸 목적이 아니라면 이런 식으로 질문하면 안 됩니다.
Commented by sonnet at 2011/10/18 12:00
도발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습니다.

제가 본문에도 썼지만 그런 의문은 "얼마든지 제기할 수 있는 것"입니다. 다만 답하는 입장에서 서서 보면 이런 질문은 다루기 까다로운 것입니다. 까다로운 이유는 다른 게 아니라 진지하게 답하려면 짧으면서도 포괄적인 질문에 대해 아주 긴 답글을 써야 하기 때문입니다. 잘 모르는 사람으로부터 이런 유형의 질문을 받으면, 저로서는 다소 조심하게 됩니다. 정말 궁금해서 질문을 던지는 것인지 아니면 노가다시키기를 겨냥해 던지는 질문인지 구분할 방법이 마땅치 않기 때문입니다.

저는 처음에 긴 답변은 쓰지 말까 하고도 생각해 보았는데, 진지한 질문일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결국에 이 글을 썼습니다. 제 글이 여러 가지 가능성에 대비해 방어적인 구성을 가진 이유는 싸우자는 것이 아니고, 미지의 위험에 대비하기 위한 것일 뿐입니다.
Commented by cadpel at 2011/10/18 12:14
소넷님의 또다른 글을 읽게 해 주신 것에 감사드립니다.
놀리거나 공격하는 것 아닙니다.
Commented by jimsonweed at 2011/10/18 15:43
sonnet 님의 저 단락을 도발적으로 느끼셨다는 게 어느 정도 맞을 수도 있지만,
그게 맞기 위해서는 marialove님이 '선제적으로 도발'적인 글을 쓰셨다는 전제가 있어야 되겠지요.
Commented by marialove at 2011/10/18 18:56
뮤님// 제가 한 질문이 님이 든 투와 같은지 모르겠습니다...라고 하면 또 시비조라고 생각하실지도 '모르겠네요.' ;; 이런 식의 말투는 습관이라 남에게 그렇게 받아들여질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했습니다.

cadpel님// 놀라기는 했지만 저도 글을 봐서 좀 유쾌했습니다. sonnet님은 글을 자주 쓰시는 편은 아닌 것 같아서요.

jimsonweed님// 글로 전하면 도발적일 수도 있다는 것을 알았네요. 사실 지금 이 문장 쓰면서도 비아냥거리는 말투로 느껴질까봐 걱정입니다.

sonnet님// 제 질문이 공격적으로 느껴져서 약간 격하게 쓰셨다면, 사과합니다. 그 동안 종종 들어오면서 이런 식으로 첫인사를 하게 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친절한 답변 감사합니다.
Commented by sonnet at 2011/10/19 08:06
marialove / 아닙니다. 저는 공격적이나 도발적으로 느낀 것은 아니고, 단지 대응에 까다로움을 느꼈을 뿐입니다. 그러니 제게 사과하실 필요는 없을 것 같구요. 오히려 제가 '넘겨짚기'를 한 데 대해 사과드리겠습니다.

그리고 앞서도 밝힌 것처럼 저도 도발하려는 의도는 없습니다. '전사와 상인'이 적절한지 의심된다는 이야긴 있는데, 왜 의심하게 되었는지(근거)에 해당하는 부분이 없는지라 답변을 쓰기가 까다로워서, 이러한 문장구조로 볼 때 이런 이야기가 아닌가 한다는 식으로 쓴 것입니다.
Commented by 일화 at 2011/10/18 10:52
역시 소넷님은 말하는 벽의 투정을 양질의 글로 전환시키는 능력이 탁월하시단 말입니다.
그런 면에서 좀더 많은 뻘플이 달리기를 희망해야 한다는... (도주)
Commented by sonnet at 2011/10/18 12:04
이 일련의 쓰레드 중에선 딱히 '말하는 벽'이라고 할 만한 분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g선생 같은 분은 사실 흔치 않죠.
Commented by 일화 at 2011/10/19 11:23
제가 저런 류의 댓글, 즉 대답하기 곤란한 질문만 나열하는 것을 매우 꺼리다 보니 과격한 표현을 쓰게 된 것 같습니다. 이점 marialove 님께 사과드립니다.
Commented by ttttt at 2011/10/18 11:00
저는 지금 야당이 여당보다 나쁜 선택이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대북정책에 대해서는 정말... 답이 없어요.
야권 인사들은 북한의 저런 행동을 북풍이니 총풍이니 주장지만
그건 여권이 짜고 싶어 그런 게 아니라(그래서 여권이 재집권하면 햇볕정책보다 북한에 더 이익이 되나?)
북한이 능동적으로 그런 걸 외면하고 씌우는 말일 뿐이죠.
미친개가 짖는데 당신이 잘못했어..라니, 쩝.

김대중, 노무현 시대에 많은 도발과 핵실험, 장거리 탄도탄 실험이 있었는데 그들은 전부 잊었더군요.
Commented by fatman at 2011/10/18 18:13
"그것은 당신의 햇볕정책이지 우리의 햇볕정책은 아니다"라는 말을 들었다면 또 달라졌을지 모르지요. 그런 말 들어도 계속했다면 진짜 구제불능의 바보 아니면 이른바 수꼴들이 말하는 빨갱이인 것이고...
Commented by ttttt at 2011/10/31 05:03
문득 생각난 것이, 옛날에 북한을 보러 간 임수경이 그 뒤 대학생 사회에 공개적으로 어떤 보고를 했는지 기억하시는 분 계세요? 진짜 그 땐 "공산주의"를 목표로 댓거리를 하던 시절인데 독일이 무너지고 소련을 보게 됐어도 변명 없이 대체할 걸 찾아낸 인간들입니다. "반성 없음"은 기성 정치인과 똑같은.. 그들이 지금 기성 세대가 됐죠. 또, 그런 사고방식을 북한의 대학생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면, 북한 인텔리 내부의 변화 역시 기대할 거 없다고 봐요.
Commented by 보더 at 2011/10/18 11:07
세상엨ㅋㅋㅋㅋㅋㅋㅋ 합의서도 자기꺼 남의꺼가 있낰ㅋㅋㅋㅋㅋ
Commented by sonnet at 2011/10/18 12:14
남북기본합의서의 경우에, 북한은 처음부터 지킬 생각이 없었고, 단지 그때 국제정세가 워낙 북한에게 불리하게 돌아가니까 일단 시간을 좀 벌어보려는 정도의 의도가 아니었나 합니다.
Commented by Allenait at 2011/10/18 11:10
내 합의서 니 합의서가 존재할 줄이야..(....) 신개념이군요
Commented by 네비아찌 at 2011/10/18 12:06
"북한은 무기 개발을 완성하고 전쟁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는 확신이 서기 전까지는 전쟁을 선택하지 않을 것이다"
이 말을 뒤집어보면, 핵탄두와 그것을 한국의 주요도시로 운반할 수 있는 운반체가 거의 완성되었고, 한국 내에 자발적인 북한 동조자가 많이 늘어났으며, 중국이 미국의 개입을 차단해줄 수 있는 힘을 축적했으니 이제 곧 전사가 상인의 목을 따고 상인의 재물을 약탈해 갈 날이 다가오는군요.....
Commented by sonnet at 2011/10/18 12:46
글쎄요. 그 정도로 일방적인 전망에는 동의할 수 없는데요.
Commented by 행인1 at 2011/10/18 13:42
중국이 미국의 개입을 차단해줄 수 있는 힘을 축적했으니....

->이건 좀 아닌듯...
Commented by nathan at 2011/10/18 21:34
냉전 시대에 열심히 유행하던 미국 공산화 시나리오가 떠오르는군요. 지금 시각으로 보면 더도 덜도 아니고 코미디인 그런 것들 말이지요.
(뭐, 예전에는 북한이 기습 남침을 하면 3일 정도면 부산까지 도달하지 않겠냐는 사람도 본 적 있습니다. 그러면 인류 역사상 최고속 진격기록 갱신이 아닐지...)
Commented by 네비아찌 at 2011/10/18 12:09
북한의 다음 도발은 이럴거 같습니다.
동해 방향으로 탄도미사일 발사 훈련을 하겠다고 선포하고 미사일을 시험장에 가져다가 발사했는데....미사일이 서울이나 그 외 한국의 중요 지역에 떨어집니다.
그리고는 바로 북한이 성명을 발표하여 "훈련 중에 원래 장입된 좌표를 훈련 목표물 좌표로 바꾸는 것을 잊어버린 미사일 조작요원들의 실수로 미사일이 한국에 떨어졌는데 이것은 전적으로 실수이고 조작요원들은 엄중 처벌할 것이다. 남측은 경거망동하지 말라." 이러고 중국도 북한 편을 드는 성명을 발표합니다.
이런 일이 벌어지면 한국 정부는 또 "다음번엔 가만두지 않겠다" 하고 말로만 대응할 수밖에 없겠죠.
Commented by ttttt at 2011/10/18 12:43
<Fail Safe>란 영화에서, 미군이 모스크바를 핵으로 오폭한 다음, 소련의 보복공격을 막기 위해 소개명령없이 뉴욕에 핵폭탄을 떨굽니다. 영화긴 하지만 북한에 그런 성의를 바랄 수는 없을 것 같네요. 한국 어디라도 중요 목표면, 그 정도의 가치가 있는 건 북한내에선 평양뿐인데..
Commented by 만인의유동닉지나가 at 2011/10/18 13:44
네비아찌/ 여기서만 이러지 마시고 미네르바 선생의 예를 본받아 아고라에 가서 아직도 북한을 얕보는 우민들을 깨우치심이 어떠하실런지....
Commented by Zelig at 2011/10/18 12:29
"그리고 두번째는 그래서 북한을 상대함에 있어 구체적인 대안이 무엇인가? 전사적 대안이라는 것이 구체적으로 어떤 정책을 의미하는 것인지 잘 연상되지 않는다는 의견이다.
글이 길어지니까 두번째는 다음 글로 넘기고, 이 글에서는 첫번째 문제만 다루기로 하자."

(...) 다음엔 저희 순서?네요. 제가 남겼던 댓글들은 꼬장?으로 받아들이지 말아주시고, '햇볕'과 '강경'파들의 색깔논쟁으로 환원?되곤하는 현 대북외교정책의 실태에 관하여 보다 현명하고 설득력있는 대안을 요구했던, 일종의 수요자로서 받아들여주셨으면 좋겠습니다.
Commented by 행인1 at 2011/10/18 13:41
지난번에 올려주셨던 마키아벨리 선생의 글이 살짝 연상되는군요. 북한이 합의를 잘 지켜주면야 좋겠지만 그걸 그대하기가 힘드느 우리도 '계획 B' 정도는 실행준비를 해두는게 좋을듯 합니다.
Commented by 한빈翰彬 at 2011/10/18 14:03
소련과 미국의 기조가 본질적으로 다르다고 지적한 조지 케넌 영감도, 약간의 추를 얹으며 소련의 행동을 원하는 방향으로 이끌어 갈 수 있다고 지적한 걸 보면, 우리 나라 역시 북한과는 외교에 임하는 가치관이 다르지만 북한 행동을 특정 방향으로 이끌 수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다만 냉전과의 차이점은 비대칭전력이 북한에게 일방적으로 소속되어 있다는 점, 그리고 상대방에 대해 유화적인 전략을 주장하는 정치권력이 상당히 많다는 것 정도가 아닐까요?

또 하나 짚자면 고르바초프라는 인물의 특수성이기도 합니다. 체제 종말의 끝에서 그냥 공멸을 선택할 것인가 아니면 항복할 것인가는 지도자의 특징도 중요하다고 보거든요. 소련이나 북한 같이 일인에게 권력이 집중되어 있다면.
Commented by Nickea at 2011/10/18 15:42
두편의 글 모두 잘 읽었습니다.
전체적으로 논의할 것이 많이 있을 것 같습니다만 저도 Zelig 님의 문제제기에 관심이 가네요. 가능하시면 거기에 대한 더 깊은 논의가 있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그와는 별개로 제가 갖는 의문을 말씀드리자면
"두 사조에는 각기 이상주의와 현실주의가 개재되어 있다"
"1)에 끌리느냐 2)에 끌리느냐 하는 것은 심정적으로 성선설과 성악설 중 어느 것에 끌리느냐와 비슷한 이야기다"
"1) 이 세상의 모든 문제는 궁극적으로 협상을 통해 풀 수 있다.
2) 이 세상에는 궁극적으로 협상을 통해 풀 수 없는 문제도 존재한다."

이 진술에서 이야기하고 있는 것이 타당한가 하는 점입니다.

상인의 관점을 1) 이 세상의 모든 문제는 궁극적으로 협상을 통해 풀 수 있다 라고 서술하는 것도 적절치 않아 보이고
전사의 관점을 2) 이 세상에는 궁극적으로 협상을 통해 풀 수 없는 문제도 존재한다 라고 서술하는 것도 적절하게 보이지는 않네요.

둘은 이상과 현실이 아니라 현실에서 선택해야할 두가지 가능성 중 하나가 아닐까요?
정리를 하자면

1) 이 세상의 모든 문제는 궁극적으로 협상을 통해 풀 수 있다.
2) 이 세상의 모든 문제는 궁극적으로 투쟁을 통해 풀 수 있다.
라고 정리해야 제대로 된 구분이 아닌가 합니다.

사실은 저렇게 단언하는 것도 아니고
1) 이 세상의 많은 문제는 협상을 통해 푸는 것이 효율적이다.
2) 이 세상의 많은 문제는 투쟁을 통해 푸는 것이 효율적이다.
라고 하는 게 더 적절하지 않을까 싶네요.
Commented by Anonymous at 2011/10/18 16:03
[가능/불가능] 에 가까운 문제 제기를 [~~가 더 효율적이다] 로 바꿔버리면 아예 방향이 달라지지 않겠습니까?
효율적이라는 건 이것도 가능하지만 저것도 가능하다는 얘기를 내포하는데, 본문의 전사 범주는 그런 것이 불가능에 가깝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왠지 범주를 희석시키는 느낌이네요.
Commented by Nickea at 2011/10/18 21:49
조금 그런 느낌도 듭니다만 모든 것은 -을 통해 할 수 있다라는 건 너무 단언적이라 1이든 2든 별로 설득력이 없는 것 같아 보여서요.
Commented by sonnet at 2011/10/19 07:53
1)이 상인의 관점, 2)가 전사의 관점인 게 아니고.

2)는 '전사와 상인'이라는 이원적인 틀로 문제를 봐야 한다고 생각하는 관점이고.
1)은 그런 틀이 필요없다는 일원적인 관점(상인측에서의 일원론이겠죠)입니다.

그 부분은 이원론('전사와 상인')이 적절하냐에 대한 이야길 하는 부분이라서요.
Commented by Nickea at 2011/10/19 09:44
아 그런건가요? 제가 오해했네요 ^^;
Commented by 델카이저 at 2011/10/18 16:40
의외로 북한을 우리 기준에서 생각하는 사람들이 좀 많으신 듯;;;;

어차피 예측불허의 종자들이라면 최대한 다양한 상황을 준비해 두는 버릇은 필요하죠.. 협상은 하되 이 협상이 큰 의미는 갖지 않는다는 점도 명심하고.. 좋은 말로 달래고 지원도 하는 중에도 언제든지 아작낼 수 있는 칼은 동시에 갈아 두는 법이고..

원래 칼이 번득여야 대화에 성의를 갖는 부류에 속하니까..ㅡ.ㅡ;;
Commented by 네비아찌 at 2011/10/18 16:43
그런데 이쪽은 그 번득일 칼이 없지요...ㅠㅠ
Commented by 보리차 at 2011/10/18 16:54
잘 읽었습니다. 수 차례나 포스팅을 늘려서 구체적인 사례를 덧붙여 주신 덕에 저 같은 문외한이 이해하기가 좋습니다. 물고 늘어져 주시는 분들의 수고와, 그보다 10배는 넘는 sonnet 님의 수고 덕분에 저 같은 사람이 어부지리를 얻네요.

저는 외교에 대해선 로버트 그린의 '전쟁의 기술'에서 든 몇 가지 간단한 사례만을 봤을 뿐이라 외교란 건 원래가 모두 전쟁의 연속인 것이구나 생각했습니다. 상인의 속성 같은 건 외교의 당사자가 아닌 재외 사람들의 희망사항인 것쯤으로 생각했어요.
Commented by 일화 at 2011/10/18 19:09
전쟁이라고 해서 양차 세계대전처럼 끝까지 가는 전쟁만 있는게 아니라, 근세 유럽처럼 적당한 수준에서 치고받다가 어느 한쪽의 패색이 짙어지면 끝나는 전쟁도 있는거니까요. 합리적인 외교로 분쟁을 해결하고 갈등을 해소한 사례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Commented by 보리차 at 2011/10/18 20:57
일화 님// 말씀 감사합니다.

바꿀 수 없는 핵심적인 것을 바꾸라고 요구받았을 때(즉, 자기 정체성의 존립이 위협받을 때) 그 당사자는 '전사 외교'라는 기조를 갖게 된다는 것이 일련의 포스트들의 주제가 아닌가 싶습니다. 한국 대 미국의 외교에선 협상이래봤자 관세 조정 같은 요구나 나오지 '자본주의 체제를 공산주의로 바꿔라'라는 식의 근본을 뒤엎는 요구는 없을 테고 바로 그러한 전제하에서만 '상인 외교'라는 것이 가능한 것이다. 반면, 북한은 (체제 특성상) 핵을 도저히 포기할 수 없다는 생각인데, 북한 대 미국&한국&일본의 외교에선 내주거나 받거나 할 수 있는 자잘한 사안 같은 게 아니라 핵 폐기를 협상하려 하고 있으니 '상인 외교'가 애당초 불가능하다. 그런 이야기가 아닌가 합니다.

그 전까지 저는, 동질적인 시스템을 가진 국가간의 외교냐 아니면 상이한 시스템을 가진 국가간의 외교냐 같은 건 구분해보지도 않았고, 외교란 무조건 힘과 힘의 대결이라는 피상적인 이미지밖에 없었거든요.
Commented by 일화 at 2011/10/19 11:21
제 이해가 맞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저는 조금 달리 보고 있습니다.
바꿀 수 없는 핵심적인 것을 바꾸라고 요구받으면 극한까지 가는 것은 상인이라도 충분히 예측가능한 상황이고, 따라서 상인끼리 외교를 한다면 서로 서로 핵심가치는 (협상대상이 아니므로) 건드리지 않으면서 협상을 할 것입니다. 그러나 전사는 핵심가치가 무엇이냐에 대해서 상인과는 전혀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으므로, 상인이 (존재한다는 것 자체가) 이미 자신의 핵심가치를 건드리고 있다고 생각하니 협상이 될 수 없는거죠.
Commented by 메이즈 at 2011/10/18 17:39
결국 케이스 바이 케이스가 유일한 해결책이 되겠죠.

북한이 최소한의 가치관 공유를 할 줄 안다면 김대중, 노무현 정권 시절의 대북유화책은 틀렸다고 볼 수 없지만 애당초 가치관 공유능력 자체가 없는 판이고 뭘 해도 얻어맞게 되어 있으면 남은 방법은 군사력 증강을 통한 방어태세 구축, 그리고 완벽하게 할 수 없다면 언제든 강경하게 나설 준비를 마침으로써 겁을 주는 것 뿐이라고 봅니다.

문제는 이런 방식의 대처를 하려면 국방비의 대대적인 증강을 통한 중요지역 및 대치지역의 요새화. 후방에 대해서도 방공시스템 및 견고한 대피시설의 대대적인 구축이 반드시 필요한데 대한민국의 국민과 정부는 국방비 증강에 관심이 전혀 없다는 것이죠.
Commented at 2011/10/18 19:53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sonnet at 2011/10/20 12:43
그렇습니다. 저는 이 세상엔 두 국가가 결코 합의를 거둘 수 없는 종류의 문제도 있다고 생각하는 쪽입니다.
Commented by 하하 at 2011/10/18 19:54
두분이 생각의 합의가 되는 시점에서

남북도 합의가 가능하지 않을까.
Commented by 하하 at 2011/10/18 19:56
사람 1명과 1명도 이렇게 글이 길어지는데 국가간에 이견없는

합의는 어쩌면 기적입니다.

전사와 상인이라기보다 원래 힘들다라고 적어야 할껍니다.
Commented by 에이브 at 2011/10/18 20:28
상인이 전사와의 거래? 혹은 접촉에서 상인으로서 혹은 전사로서 적절한 혹은 차선의 대책을 하는것이 가능할까요;;;;; 점점 더 꺼져가는 희망입니다만...
사실 저는 재래식 무기와 경제적, 사회적안정성의 우위만으로도 북한에 대한 충분한 압박이라고 생각했는데 말이지요;;; 오히려 이러한 장점이 약점이되기도 하네요;;;;

ps.. 차후 전사와 상인 시리즈는 flame항목으로 들어간다는데 걸지요. 그리고 또하나의 '좋은'수업이된다는데도요;;;(누군가에게는 벌거벗은 임금님이라고 수군되어지는 신세일지도 모르지만)
Commented by sonnet at 2011/10/20 12:44
글쎄요. 가능하면 그런 방향의 아이디어를 제시할 수 있었으면 합니다만, 다른 분들이 어떻게 평가하실지는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이 시리즈는 다뤄야할 게 많아서 글이 길어질 수는 있습니다만, flame으로는 가지 않으려고 합니다. 제가 보기에는 반론을 제기하시는 분들도 다 신사적이시고 별로 그럴 이유가 없을 것 같습니다.
Commented by 하하 at 2011/10/18 20:34
차선이라면야 소위 연방제... 연맹이긴 하죠. 하지만

서로서로 따로 살아가는 연맹을 하려고 해도 무슨 기준점이라던가, 2곳 말고
3개는 되어야 할텐데... 그래서 짧은 시간의 합의만 가능하지 않나 합니다.


남북간의 연맹제에서 치명적 문제가 있습니다. 대체 2곳에서 대장은 누구냐.
김정운인가 남한 대통령인가.

그걸 다른 존재가 대체하거나 또 다른 한곳이 존재해야 안정화가 될껍니다.
이게 없이 남북간의 연맹 추구하면 오히려 전쟁나기 쉽습니다.

삼분지계라도 누가 내놔야 결론이 나죠.


Commented by sonnet at 2011/10/20 12:42
제가 보기에 지금 이야기되는 연방제 제안들에서 유일하게 건질만한 효과는 '침발라놓기'(예를 들면 중국에 의한 북한의 흡수 방지) 정도밖에 없는 듯 합니다.
Commented by nathan at 2011/10/18 21:37
상인과 전사가 접목된 형태도 있지요. 저격수를 배치해놓고 인질범과 협상을 하는 경찰처럼요.
Commented by 에이브 at 2011/10/19 18:55
'알리 진정하세요 아무일도 없어요!'(침착하게)

-이란대사관 인질사건당시 협상담당 경찰 sas 돌입직후

이런자세요? :-) 나름좋네요;;;;;
Commented by Matthias at 2011/10/19 00:06
저는 로긴한 G선생인줄 알았는데, 댓글을 보니 아니시네요(...)

이정도 주제면 G선생이 출몰하기에 적절한 주제인 듯도 한데,
아직 안나타나시니 아쉽(?)습니다 ㅎ
Commented by sonnet at 2011/10/20 12:56
원래 북한 이란 키워드만 나타나면 바로 뜨는데 이번엔 '이변'이네요 ^^
Commented by 에이브 at 2011/10/19 18:47
no news is good news, news with no garry is 'very' good news
Commented by sonnet at 2011/10/20 12:45
절대적으로 동의합니다.
Commented by 카시우스 at 2011/10/19 23:36
얼마전 처칠의 전기를 읽었는데 전시를 앞둔 영국 내각의 변형이 놀랍도록 흥미롭더군요. '상인 근성'의 영국이 체임벌린을 통해 유화책을 사용하하다가, 정 안되겠다 싶으니까 처칠이 다시 정계로 복귀하는 모습.. 생각해보면 대의 민주제의 큰 장점중 하나가 한 가지 태도만을 견지할 필요 없이 때에 맞게 지도자를 바꿀 수 있다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Commented by sonnet at 2011/10/20 12:54
네. 거국일치내각을 새로 조각하는 과정에서, 지배적인 지위를 갖고 있던 (과거의) 유화파들이 결국 밀리게 되죠.

말씀하신 대로 그런 부분이 대의민주정의 강력한 장점입니다. 그런데 내각제처럼 임의의 시기에 바꿀 수 있느냐 대통령제처럼 고정된 임기를 갖는게 좋으냐는 일률적으로 말하기 힘든 것 같습니다. 영국이 대통령중심제였으면 체임벌린이 몇 년 쯤은 물러나지 않았을 수도 있으니까요.
Commented by 삼천포 at 2011/10/20 00:59
제가 보기엔 전사적 방식이 더 효율적인거 같습니다.
아무레도 상인적방식은 호구같은 느낌이거등요
Commented by sonnet at 2011/10/20 12:47
전사는 전사 고유의 약점들이 또 있습니다.
다만 이 시리즈에서 제가 경고하려고 하는 것은 주로 상인이 전사를 만났는데 "저놈은 전사가 아닐거야. 누나 가슴에 상인 하나쯤은 있어"라고 스스로를 속이는 상황입니다.
Commented by dhunter at 2011/10/20 16:49
sonnet님의 댓글이 오타인가 저 옛날 어떤 인기 미니드라마의 오마쥬인가 고민됩니다.
Commented by Nickea at 2011/10/20 21:32
dhunter님의 말에 동감!
심히 혼란스럽습니다 ^^;
Commented by ㅍㅍ at 2011/10/20 20:26
그러고보니 '스스로를 속이는 상황'을 북한이 잘 이용해 먹고 있군요.
전직 대통령들 을 매도하지 말고 그들이 만들어 놓은 프레임을
해체시키는 작업이 선행 돼야 할것같네요.
Commented by jkLin at 2011/10/21 09:35
덩달아 그들에게 걸려들었던 프레임도 해체시켜야...
Commented by eigen at 2011/10/22 01:11
그러나 한국인들은 협상을 순환하는 과정이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전보다 더 자세한 전문적인 검토를 재차 요구하는 것을 협상의 과정으로 생각하는 북한의 태도는 미국인의 입장에서는 협상의 진전도 없이 같은 문제에 다시 돌아가는 실망스러운 일이겠지만 한국인의 입장에서는 자연스러운 것일지도 모른다.
//

한국인? -> 북한인?
Commented by eigen at 2011/10/22 01:20
협상 서명을 한 이후에도 북한의 협상자들은 협상 이행 과정에서 논점이 되었던 문제들에 대해 이의를 제기한다. 이에 반하여 미국은 양측 모두가 합의하고 비준된 합의 내용에 대해서는 문제제기 없이 지켜주기를 기대한다. 미국인들은 협상의 과정을 시작과 중간 단계와 끝이 분명하여 각 단계의 진전을 확실히 평가할 수 있는 일직선상의 과정이라고 인식하고 있다.
//

US used so called NK(North Korea) style for Korea-US FTA. US wanted some yield to start negotiation. US argued that agreement is not fair and got more. US even wanted something from Korea to get congress approve for agreement . It may suggest that such NK style is more widely used one may think.
Commented by spic at 2011/10/22 06:27
eigen//

You might be right that DPRK style is more widely used than on may think since I see some right here, too. However did the US government break any signed treaty regarding FTA? Do you mind to elaborate and to provide us with an example? It is absolutely a normal part of procedure to have the approval from the congress for such agreements. All I could read from your comment was US = DPRK nonsense. Have the US goverment ever said anything like 'your agreement'?


By the way, why do you keep leave your comments in English? You leave comments on regular basis. Do you not own a personal computer? Or you don't care to leave your static work or school ip address? Since you do not have any problem reading Korean, I probably would guess your computer has Windows Vista or later, or relatively recent Linux distro that supports internationalization. If you are on Windows, you can go to regional settings to add Korean keyboard layout. And I'm confident that many will be able to help you if you are on Linux. Seriously, that will help you if you feel like criticizing, if you pardon my excuse. And yes, I know my English sucks, too.


Commented by 지나가다 at 2011/10/22 14:36
작년 우도인 복귀전의 재탕이군요. ㅋㅋ
Commented by ttttt at 2011/10/31 04:54
다시 보니
“그것은 당신의 합의서이지 우리의 합의서는 아니다”
=> "그것은 당신의 (의무를 적은) 합의서이지, 우리의 (의무를 적은) 합의서는 아니다"
이거군요. 이래서 자기 행위는 일언반구 해명없이 맨날 "*** 선언 이행"을 요구하는군요.
Commented by 표트르대제 at 2011/11/17 19:32
아이쿠~ 탄복했습니다.
명문을 읽을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정치/외교쪽 공부를 열심히 해보고 싶은 충동이 들 정도입니다.

:         :

:

비공개 덧글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