От Ильича до Ильича
by sonnet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rss

skin by 이글루스
연방의 선택?
by sonnet | 2009/04/14 20:32 | 경제 | 트랙백(1) | 핑백(1) | 덧글(40)
트랙백 주소 : http://sonnet.egloos.com/tb/4115132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Hyaline.com .. at 2009/04/15 00:31

제목 : GM의 운명.
연방의 선택?에서 트랙백. <- 일단 이걸 보셔야 함. GM 100년 왕국, 조만간 역사 속으로 (구글에 쳐보니 제일 위에......more

Linked at a quarantine sta.. at 2009/09/20 21:49

... Q) 다음을 보고 각각에 해당되는 가방을 적으시오.(답은 비밀글로) 사건의 경위 이 이야기는 몇 달 전에 포스팅했던, 미국 자동차회사 GM의 처리와 관련한 연방의 선택?이란 포스팅에서 시작됩니다. Y여사: 그게 그거 같은데? 나: 아닐걸? 이렇게 봐도 다 다르다구. 나: 아마 쟤네들이 들고 있는 방패만 모두 모아 늘어 ... more

Commented by kbs-tv at 2009/04/14 20:33
어?
도색이 뭔가!!
Commented by Luthien at 2009/04/14 20:33
GM 이 곧 국가입니다. (by 태양왕)
Commented by sonnet at 2009/04/14 20:37
"GM에 좋은 것은 연방에도 좋다."
Commented by maxi at 2009/04/14 20:48
"GM이 없는 지구는 존재할 가치가 없다" (by 수령사마)
Commented by Luthien at 2009/04/14 20:53
"GM의 부덕함에 하늘이 노하여..." (?)
Commented by Merkyzedek at 2009/04/15 01:45
GM은 해로운 것이다. (??)
Commented by Luthien at 2009/04/15 02:34
"GM 을 위해 불로초를 찾아오도록 하라!" (by 진시황?)
Commented by 눈팅 at 2009/04/15 06:39
"연방에 좋아야만 GM도 좋다"
Commented by categoriae at 2009/04/15 11:53
"크라이슬러와는 다르다구, 크라이슬러와는!"
Commented by Kain君 at 2009/04/14 20:34
도색만 바꿨을 뿐인데 분위기가...
Commented by 바보이반 at 2009/04/14 20:48
중요한 것은 도색입니다. 높으신 분들은 이걸 몰라요.
Commented by 하얀까마귀 at 2009/04/14 20:53
어쨌거나 흰색 빨산색 파란색 노란색의 조합은 근 한세대동안 "주인공 컬러"였으니.. ^^
Commented by 계란소년 at 2009/04/14 20:55
기종도 다르죠. 기렌의 야망 한지 오래되서 가물가물하지만 위에건 GM2고 아래건 GM Kai 같은데...당연히 둘 중 선택하라면 GM2. 성능이 월등하니까요. 뽀대는 정 반대지만.[...]
Commented by 덩어리뱀 at 2009/04/14 21:13
GM2가 아니라 GM 코만도 콜로니타입 아닌가요..? 아래녀석은 GM改가 분명해 보입니다
Commented by 계란소년 at 2009/04/14 21:21
GM커맨드는 실드가 각진 형태가 아닙니다. 머리도 저렇게 멍청하게 안 생겼구요.
Commented by 액시움 at 2009/04/14 21:14
어쨌거나 폭죽
Commented by 하이얼레인 at 2009/04/14 22:07
그러니까 여기서 항상 중요한 것은 "카테고리"(끅끅)
Commented by 하얀까마귀 at 2009/04/14 22:52
푸하, 난 또 아까 보고 소넷옹이 무슨 바람이 들었나 몇초쯤 고민을...
뉴GM 이나 제타GM 같은건 계보에 없는건가.
Commented by 하이얼레인 at 2009/04/15 00:33
제간이나 제타플러스, 리가지 같은 애들이 있긴 합니다만 꽤 이후의 이야기로..(ㄲㄲ) 일단 GM이 아니니 무효:)
Commented by Jacopo_di_Sud at 2009/04/14 22:11
경제 카테고리의 이유: 붉은 도료는 3배 비싸니까.
Commented by 월광토끼 at 2009/04/15 02:39
미국 (연방정부)의 GM: 제너럴 모터즈 패러디입니다.



..마지레스 죄송
Commented by 토르끼 at 2009/04/14 22:22
아래쪽은 울트라마린이군요. 울트라마린 자연 원료에서 그대로 추출하면 졸라 비쌉니다.
Commented by Nyamo at 2009/04/14 22:24
연방은 빨리 GM의 전신을 빈틈없이 푸른색 혹은 군청색으로 도색해야 합니다.
그래야 경제...어?
Commented by 르혼 at 2009/04/14 22:29
색깔 보니 위의 GM2는 에우고 버전이군요.

최신형인 네모로 위장 도색한 희귀한 놈도 있다고 하는데... (사실은 셀화의 채색 실수)
Commented by 토르끼 at 2009/04/14 22:31
그러고보니 건캐논 프로토타입(79년 애니메이션에 등장)과 건캐논 양산형(아마 0080에 나왔던 걸로)은 완전 설계 사상이 정 반대죠. 양산형이 프로토 같은 -_-;
Commented by 행인1 at 2009/04/14 22:40
GM 관련한 그 '외과수술'이야기는 듣기에는 그럴싸한데 실제 시행에 옮기면 저렇게 되는 겁니까? 그래도 GM 커스텀이나 스나이퍼II 까진 아니더라도 GM코만도는 나오길 바랍니다.^^
Commented by paro1923 at 2009/04/14 22:41
정말 GM이 되는군요. (...)
Commented by 게온후이 at 2009/04/14 23:36
아마 GMII가 가깝지 않을까 싶습니다(...)
Commented by sonnet at 2009/04/15 19:08
일단 뽀개고 새롭게 간다? 일단 이야기 나오는 쪽으로는 그런 것 같기는 하던데...
Commented by 김우측 at 2009/04/15 00:54
그 GM 말씀이신가 보군요. 눈가리고 아웅하려는..
Commented by sonnet at 2009/04/15 19:08
네, 저는 how에 상당한 관심이 있습니다. 파산도 좋은데 http://sonnet.egloos.com/3921534 에서도 지적하듯이 파산 프로세스는 지금 필요한 만큼 빨리 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거든요. 일종의 fast track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지금 전체 은행을 대상으로 한다는 stress test 같은 것도 그런 방안을 모색하려는 시도가 아닐까 합니다.
Commented by ZECK-LE at 2009/04/15 01:00
GM2... 기존 GM들을 몽땅 업글한 재품이죠.
Commented by 월광토끼 at 2009/04/15 02:33
그래도 베일아웃이 과연 의미있을지 불분명

..그냥 확 망해서 역사의 뒤안길로 가면 나을지도 모른다는 여론도 큽디다.
Commented by sonnet at 2009/04/15 19:04
말씀하신 대로이지만, 그래도 다 죽일 수야 있겠습니까.
Commented by xavier at 2009/04/15 03:16
"..............." OTL
Commented by 少雪緣 at 2009/04/15 12:38
중요한건 한국에 오면 대우제라는거죠(후룩)

한국판 GM은 Made in korea입니다!
Commented by 라플라스 at 2009/04/15 13:52
자쿠건 돔이건 많이 잡는 GM이 좋은 GM이죠.

...그런데 어느쪽도 그렇게 희망적이진 않아보입니다.

-444-
Commented by 아이스맨 at 2009/04/15 17:29
GM 그만둬....
Commented by nishi at 2009/04/15 22:27
천조연방...;;;

아무튼, 요즘 세상에 건담은 교양이니까 어색하지 않군요(?).
Commented by 일화 at 2009/04/16 17:10
순간 뭥미? 했었다는... 확실히 어떻게 될지 궁금하기는 하네요.

:         :

:

비공개 덧글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