От Ильича до Ильича
by sonnet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rss

skin by 이글루스
남예멘의 어떤 ‘개각’(1986)
예멘 미 대사관 테러를 간단히 다룬 지난 글에서 영화 Rules of Engagement(2000)을 떠올리는 분들이 계신 김에, 예멘의 독특한 정치문화를 상징하는 사건을 하나 소개해 볼까 합니다.

1986년 1월 13일 아침, 알리 나시르 남예멘 대통령은 ‘개각’을 이유로 각료들을 소집했다. 오전 10시에 아덴 항구 부근에 있는 그의 사령부에서 15인으로 구성된 ‘정치국’ 회의를 열겠다고 장관들에게 알린 것이다. 장관들은 국무회의 테이블에 앉아 알리 나시르가 도착하기를 기다리고 있었고, 대통령 경호원 한 명이 들어와 차를 대접하기 시작했다. 그 동안 또 다른 대통령 경호원 하산이 알리 나시르의 서류 가방을 열어 스콜피온 권총을 꺼내 부통령 알리 안타르를 향해 난사했다.
이와 동시에 다른 경호원들이 AK-47 소총을 들고 들어와 다른 장관들을 사살하려고 했다. 그러나 장관들도 권총으로 무장하고 있었고 그들의 경호원들도 반격을 가하기 시작했다. 며칠 후 현장을 방문했던 「뉴욕 타임스」 기자 존 키프너는 벽의 카펫에 무수히 많은 피와 총알 자국이 남아 있었다고 말한다. 장관들은 각 부족의 대표로, 국무회의 총격전 소식이 퍼지자 아덴 거리는 부족들의 전쟁터가 되어 버렸다. 일주일 동안 5천 명이 전사했고 6만 5천 명의 부족민이 북예멘으로 피신했다. 국무회의 총격전에서 살아남은 3명의 장관 가운데 한 명인 알리 살렘 알 베드는 존 키프너 기자에게 다음과 같이 말했다.
“누가 동료에게 그런 짓을 저지를 거라고 생각했겠습니까? 작년 6월 국내 정치 분규를 폭력으로 해결하려는 자는 조국의 반역자로 간주한다는 정치국의 결의가 채택되었습니다.”
나는 알리 살람이 그 결의를 믿지 않았을 거라고 확신한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많은 서방의 관측자들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다. 이들은 중동 정치의 부족적 성격과 야만적 권위주의를 제대로 알지 못한 채 의회 같은 민주주의의 외피만 본다.

Friedman, Thomas L., From Beirut to Jerusalem, New York: Anchor, 1990
(장병옥 역,『베이루트에서 예루살렘까지』, 서울: 창해, 2003, pp.91-92)

"병풍 뒤에 도부수를 배치한다"라는 묘사의 현대판이라고나 할까요.
by sonnet | 2008/09/18 21:44 | 정치 | 트랙백 | 핑백(5) | 덧글(80)
트랙백 주소 : http://sonnet.egloos.com/tb/3908492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Linked at a quarantine sta.. at 2009/03/17 07:04

... 중있게 다루었다는 점에서 오프라인 언론들은 자기 역할을 해 주는 것 같다. 예멘 알 카이다에 대해서는 예멘의 현황을, 예멘 정치를 상징하는 부족 문화에 대해서는 남예멘의 어떤 ‘개각’(1986)을 참조. 위 기사에도 나오듯이 최근 알 카이다는 사우디 군경의 탄압으로 약화된 사우디 지부를 아직 멀쩡한 예멘 지부에 통합해 아라비아 반도 지부로 개편하 ... more

Linked at 漁夫의 'Questo e qu.. at 2009/04/14 00:17

... 다고 여기고 있지만 - 역시 다이아몬드가 말하고 있듯이 '사회적 갈등을 평화적으로 해결(또는 강제)하는 기구'죠. 무슨 이유건 간에 이런 기구의 통제가 풀리는 경우 sonnet님의 말씀이나 Steven Pinker가 젊은 시절 경찰이 파업한 몬트리올에 대해 말하듯이 '아수라장'이 됩니다. 부족 사회는 '그것이 일상사'에 가깝다는 점은 우리가 ... more

Linked at a quarantine sta.. at 2011/06/07 00:30

... 남예멘의 어떤 ‘개각’(1986)이란 포스팅에서도 다룬 바 있지만, 예멘의 정치투쟁이란 것은 어딘지 모르게 '마피아 항쟁사'를 떠올리게 하는 그런 것이다. 1977년 10월 ... more

Linked at crystal prison :.. at 2011/06/08 04:56

... 수없이 드려도 모자랄 지경인 것인바. 검역소장님의 주옥 같은 포스팅들을 훑어보도록 하자. 레바논 1), 레바논 2), 레바논 3) 남예멘의 어떤 개각 카다피와 아사드 이러니 저러니 해도, 현재의 한국은 부족민들이 총들고 몰려나와서 하는 위대한 직접 민주주의라거나, 명박 민병대와 정 ... more

Linked at a quarantine sta.. at 2011/07/17 14:14

... sident Ali Nasser Mohammed and leaders of several opposition groups, including exiles. 헐, 그는 바로… ... more

Commented by 自重自愛 at 2008/09/18 21:45
"조죽의 반역자" => '조국의 반역자'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18 21:47
지적 감사합니다. 수정했습니다.
Commented by 피그말리온 at 2008/09/18 21:47
술잔을 던지는걸 신호로 한게 아니라 차를 대접하는걸 신호로......ㅎㅎ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19 14:19
그렇네요. 흐흐.
Commented by あさぎり at 2008/09/18 21:49
칼과 도끼 대신에 마47이군요. 수법은 동일해도 무기는 진화한다...[응?]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19 14:22
저 동네에선 칼만큼 흔한 물건이 아닐지...
Commented by 슈타인호프 at 2008/09/18 21:49
대통령 경호원과 장관, 경호원들의 총격전....가스를 주입하지 않은 게 다행일까요;;;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19 15:08
가스를 갖고 원하는 사람들을 정확히 죽이는 건 사실 기술적인 정교함이 많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뭔가 부족기반 사회에 어울리지 않는 듯.
Commented by paro1923 at 2008/09/18 21:55
"서기 1986년이 아니라 198년 아냐?" 싶은 풍경...
저러니 기껏 통일하고도 내전이 다시 일어나지...;;;

[ 그러나 불행하게도 많은 서방의 관측자들은 [...] 중동 정치의 부족적 성격과
야만적 권위주의를 제대로 알지 못한 채 의회 같은 민주주의의 외피만 본다. ]

...저 말이 정말 절묘하군요.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19 15:09
인용해온 책이 겨냥하는 '민주주의의 외피'는 주로 레바논 사회를 겨냥하는 것인데, 레바논이 바로 고질적인 분파문제로 죽어라고 내전을 한 곳이지요.
Commented by 주코프 at 2008/09/18 21:57
80년대의 남예멘이면 '공산권'에 속하지 않았나요..고교 교련 교과서에 '세계의 공산치하 국가' 지도에 소련과 동유럽, 동아시아 이외 지역에선 쿠바-모잠비크-앙골라에 이어 남예멘이 중동에선 유일하게 표시되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아랍은 이념이고 뭐고 역시 부족별 원시공동체의 이권이 최우선인듯 합니다..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19 15:09
네, 공산정권 시절의 이야기입니다.
Commented by 라피에사쥬 at 2008/09/18 22:00
"장관들도 권총으로 무장하고 있었고" 이 한마디로 모든것이 이해됩니다[...]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19 15:10
끄덕끄덕.
Commented by PolarEast at 2008/09/18 22:00
2003년이면 부시가 민주주의를 수출하는것에 대한 비판적인 성격의 글일려나요.
지금이야 포기했다고 합니다만.(팔레스타인에서 하마스가 다수 집권당이 되었다고 하더군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하지만 중동의 부족 정치가 권위적, 야만적이라는 묘사도 서구 위주의 관점이라고 까일지도..;

근데 왜 개각을 저렇게 와일드하게 하려고 했는지, 구체적인 배경을 좀 알고 싶습니다. 'ㅂ'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18 22:50
저도 아주 세부적인 것까지는 잘 모르겠지만, 당시 대통령인 Ali Nasser Muhammad와 그의 전임자이던 Abdul Fattah Ismail이 권력투쟁을 벌인 것이 원인이었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19 15:13
2003년은 번역서가 나온 해이고, 원본은 1990년에 나왔으니까 부시의 민주주의 수출하고는 상관이 없겠죠. 저건 기본적으로 (미국과 이스라엘이 품었던) 레바논은 서구형 민주주의 사회라는 인식을 공격하는 것입니다.
Commented by Ladenijoa at 2008/09/18 22:08
오오오오옿 과연 납득했습니다. 이제 도부수가 아니라 소총수를 매복시키는 시대군요(끄덕끄덕)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19 15:13
그런 셈이죠.
Commented by 곤충 at 2008/09/18 22:11
예멘은 너무 민주적인 겁니다.
다만, 그게 '힘의 의한 민주주의' 일뿐이죠.(저럴땐 공동의 적이 한 1000년정도 있어주면 해결될텐데 말입니다.)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19 15:16
예. 부족민들이 총들고 몰려나와서 하는 위대한 직접 민주주의인 겁니까.;;;
Commented by TSUNAMI at 2008/09/18 22:13
아프리카로 옮겨보면 저런 형식치레조차도 없이 아주 솔직하게들 행동합지요 - 스플래터, 제노사이드 등등(...)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19 15:16
사하라 이남은 정말 이세계라고나 할까요...
Commented by 양과알 at 2008/09/18 22:20
당연하다는 듯이 반격하는 장관들에서 이 나라는 이게 기본이구나 라는 생각을.
굉장하군요.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18 22:37
그렇죠. 각이 딱 잡혀 있죠.
장관이라기 보다 서부극에 나오는 술집에서 포커치는 총잡이들을 보는 느낌입니다.
Commented by 하얀까마귀 at 2008/09/18 22:26
장관들이 응사했다는 이야기는 장군들이 돈을 센다는 이야기보다 더 신나는군요. ^^;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18 22:37
방천화극을 미리 치워 놓아야;;;
Commented by GARAHAD at 2008/09/18 22:42
보스도 무장하고 있고... 보디가드도 무장하고 있고... 서로 웃으면서 만났다가 마구 총질하고... 야쿠자 회합 파탄 나고 항쟁으로 흐르는 만화의 한 장면을 보는 듯~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18 22:54
딱 그런 분위기지. 근데 부족장이란 게 사실 그런 존재인 거잖아.
Commented by Alias at 2008/09/18 22:45
회의장을 그냥 폭파시키는게 나았을 텐데 왜 총격전을....-_-

정말이지 애시당초 국가라는 단위가 별로 어울리지 않는 동네를 위해서 UN 내부에 부족장 단위의 "준교섭단체" 지위라도 부여해야 하는 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_-;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18 22:56
원래 업자들은 업자들 특유의 방식이나 관례가 있잖습니까. 이런 일은 이런 식으로 한다랄까.
Commented by joyce at 2008/09/18 22:54
이건 뭐 스카페이스군요.^^
베리아는 그래도 '니키타 세르게예비치! 이게 무슨 짓입니까!'라고 나불댈 시간은 있었던 모양인데...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18 22:57
저런 건 결국 중앙권력이 주도하냐 아니면 호족세력이 주도하냐에서 기본적인 차이가 발생하는 것 같습니다.
Commented by 바보이반 at 2008/09/18 22:56
결국 장관 15-3=12명이 사살되었군요. 근대 부통령부터 쏘았디는것은 대통령에게는 부통령이 제1호 제거대상 이었다는 이야기인데 상국과는 많이 다른 사막의 기상이 느껴집니다.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19 15:21
좀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은, 암살을 주도한 대통령도 국무회의 안에 적지 않은 자기 지지세력이 있었을텐데 그들은 어떻게 되었나 하는 것입니다. 각 부족을 대표하는 15명이 다 반대파라면 대통령이 이들을 죽였다고 해서 통치가 가능해질지부터 의문이고, 반대로 그중 한 반쯤은 자기 편이라면 이들은 공모자였어야 할텐데, 12명이나 죽었다는 것 자체가 역시 설명하기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Commented by 아크리트 at 2009/05/02 18:30
그건 총격전 과정에서 반대측에게 지지측이 총을 맞아서 그런거 아닐가요?
Commented by 바보이반 at 2008/09/18 23:05
Running mate가 대서양과 사하라를건너 Killing mate로 변하였으니.. 덜덜덜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19 15:22
아마 런닝메이트로 뽑인 것도 아니었을 것 같습니다. 외형적으로 사회주의권이었고 실제로는 권력 나눠먹기에 가깝지 않았을까 싶네요.
Commented by 玄武 at 2008/09/18 23:55
1세계든, 2세계든 아랍만 들어가면 막장스럽게 변하는군요.;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19 15:27
그.러.나. 검은 대륙이 있습니다;;;
Commented by reske at 2008/09/19 00:20
뭐 남자에게 최고의 선물은 '칼'이라서 남의집에 가면 칼이 줄줄이 걸려있다는 나라이니(..)

소넷님이나 다른 분들의 센스대로, 삼국지에 나오면 '술잔을 던지면 도부수가 친다'의 현대판이네요..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20 17:08
그래도 저렇게까지 무쌍난무한 최고지도부도 드물 것 같습니다.
Commented by 누렁별 at 2008/09/19 00:25
저런 동네에서 온갖 평지풍파를 겪고 살아남아 30년을 해 먹고 있는 살레 대통령도 참 대단합니다. 현 아랍권 지도자 중에 그보다 더 오래 집권한 사람은 카다피 밖에 없다죠. 2013년에 임기를 무사히 마치면 만 71세가 되니 자기 입으로는 그만 했으면 한다는데, 과연 말한 대로 될 지는 모르겠군요 -_-;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21 11:11
그정도 오래한 분들 중에 제발로 물러나시는 분을 거의 못본 것 같습니다.
Commented by 이네스 at 2008/09/19 01:15
장관들이 반격이라니... 참 대단합니다. 우리나라 國K-1과 한판하면 어디가 이길까나?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20 16:35
총 앞에 장사없습니다...
Commented by lesis at 2008/09/19 02:49
저건 코란에 대한 근본주의, 교조주의 탓이라 해야할려나...;;
공회를 통해 시대와 사회 변화에 따라 수정, 보완해 나간 다른 어떤 종교와는 무척 대비되는군요. 물론 타락한 교회를 개혁하다 못해 벌어진 종교전쟁도 한 몫을 했지만...

신정체제 하에서 세속을 구속하는 법률의 위치에 서 있는 것까지는 어쩔 수 없다지만, 시대변화를 반영하지 못하니...
분명 십자군, 콘스탄티노플 함락 시대까지만 하더라도 종교적 관용을 가진 월등히 세련된 종교였지만, 그 놈의 완벽한 성전 타령으로 문구 그대로 변하는 것을 거부하니 세월이 지날 수록 낙후될 수밖에...;;

ps. 어떤 종교든 근본주의, 교조주의가 들어가면 골치가 아파지는군요...;;
Commented by Mr술탄-샤™ at 2008/09/20 12:08
코란이라기 보다는 이슬람 등장 이전 자힐리야시대의 부족적 관습을 버리지 못한 것이 가장 큽니다. 이슬람이 등장한 이유가 예언자 무함마드가 부족관습 때문에 일어나는 온갖 비극을 신의 이름으로 개혁해보고자 한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저 동네는 이슬람이 대세가 된 이후에도 관습은 끝내 변하지 않았습니다. 첫째 원인으로 이슬람 박해의 1인자 가문이었던 우마이야 가문이 이슬람 신정최고지도자인 칼리프 직위를 계승하여 구 아랍 악습이 슬슬 부활했던 것에도 있지요.
Commented by 아텐보로 at 2008/09/19 06:24
여기는 개각의 시작이 총과 죽음이로군요;;;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20 16:35
참 험하긴 험하죠.
Commented by umberto at 2008/09/19 06:45
"그러나 장관들도 권총으로 무장하고 있었고"에서 박장대소를.... 무협지에서는 등장인물 모두가 무예의 고수들이듯(할머니 아녀자, 뚱보 아저씨까지) 왠지 그런 분위가 난다고 할까요.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20 16:36
하하, 딱 그런 느낌입니다.
Commented by vicious at 2008/09/19 09:34
"그러나 장관들도 권총으로 무장하고 있었고" 압권입니다.

왠지 대부 영화를 한편 보는 듯한..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20 16:36
앞서 다른 분들도 지적했지만, 야쿠자 두목들 모여 회담하는 분위기지요.
Commented by 어부 at 2008/09/19 11:07
이런 거 읽다 보면 순순히 짤려 주는 한국이 비정상인지 헷갈린다느... OzTL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20 16:37
한국은 그래도 이제 높은 수준에 도달한 나라 아니겠습니까. 이걸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너무 안일한 것인지도 모릅니다.
Commented by 난세 at 2008/09/19 11:34
어쩐지 장관들도 권총으로 그자리 올랐을거 같은 분위기가...

보통사람이라면 당황해서 반격도 못할텐데 말입니다.

다들 고수?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20 16:38
그렇죠. 험한 세상에서 자라보지 않은 사람이라면 쪽도 못썼겠죠.
Commented by 행인1 at 2008/09/19 12:10
아무래도 "개각" 소리들었을 때부터 다들 마음의 준비를 한듯 합니다.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21 11:11
그럴지도.
Commented by 그람 at 2008/09/19 13:27
장관자리에 오르까지 어떤 역경이 있었기에 항상 총기소지를 하는지 궁금합니다. 그냥 통일 후 내전이라고만 알고 있었는데 제법 비범한 나라였군요,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21 11:13
그냥 홍문의 연회(鴻門之宴) 뭐 이런 걸 떠올리면 되는 거 아니겠습니까.
Commented by 구들장군 at 2008/09/19 13:30
구경 잘 하고 갑니다. 저들이 비범한 건지, 우리가 비범한 건지 모르겠군요.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21 11:12
그거야 상대적인 문제이지만, 저들의 '정치'는 확실히 우리가 생각하는 틀 밖에 존재하는 부분이 적지 않은 것 같습니다.
Commented by 알츠마리 at 2008/09/19 14:10
별 관계는 없지만(과연?), 같은 책에서 묘사된 레바논의 분윅기가 떠오르는군요. 서양인 기자가 상점에서 물건을 사고 있는데 어느 젊은이가 들어와 칼을 겨누며 강도질을 하려고 하자, 쇼핑을 하던 세 명의 레바논 여성이 구찌 핸드백에서 권총을 꺼내 그 청년을 쏴버린 다음에 계속해서 쇼핑을 했다던가... 하는 이야기였습니다.

...중동에서는 신경줄이 굵어야만 살아남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정치인이나 일반인이나.(...)
Commented by rumic71 at 2008/09/19 14:26
서부 개척 시대에는 미국에서도 흔히 그랬죠. 아니 요즘 미국에서도 총들은 다 갖고 다니던가.
Commented by paro1923 at 2008/09/19 21:09
하긴, 이슬람 무장단체들도 어떤 의미에서는 "GO WEST!!"이니... (......)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21 11:19
저는 오늘날 제가 접하는 한국인들은 정치에 대해 너무 섬약한 시각을 갖고 있는 게 아닌가 걱정될 때가 많습니다. 정치란 본질적으로 다모클레스의 칼을 매달고 뼈와 살이 분리되는 게임을 하는 것인 만큼, 중동 정도까지 가진 않더라도 신경줄이 다들 좀 굵어졌으면 합니다.
Commented by 번동아제 at 2008/09/19 20:37
전근대사회를 유지했던 질서(혈연적 지배층, 종교나 사상적 권위주의 집단)를 어떤 형태로든 정리내지 순화시키지 못했던 것이 중동지역 비극의 한 출발점이란 생각이 듭니다.

그러고보면 스스로의 결단에 의해 이를 해체, 재조직했던 일본이나 여러가지 복잡한 과정을 거치면서 자의와 타의가 뒤섞여 이를 이뤄냈던 우리나라나 중국은 그나마 다행인듯...



Commented by Mr술탄-샤™ at 2008/09/20 02:04
한때는 사회 유지에 큰 역할을 했던 질서를 결국 버리지 못한 곳들은 나름대로의 후진성과 더불어 댓가를 치루고 있지요. 파키스탄의 부족 지역도 그렇고, 체첸도 비슷하며, 사례로 들린 예멘(중동에서도 화끈한 분들이라고 합니다)도 그렇고...

근대화의 성공 여부는 과거의 의식과 관습 인습 풍습 전통을 얼마나 명확하고 철저하게 잘라내느냐에 달렸다는 것이 요즘에는 점점 확신이 듭니다. 청일전쟁당시 완벽한 서양식으로 바뀐 일본군복과 청나라 양식을 조화한 청군복의 차이가 그런 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는 느낌입니다.
Commented by 고어핀드 at 2008/09/20 13:51
Mr술탄-샤™ // 사실 "명확하고 철저하게 잘라내는" 작업이 꼭 만족스럽거나 제대로 된 것은 아니라도, 30년 전쟁 이후 세속주의가 뿌리내리기 시작한 유럽에 비해 아직도 세속주의가 제대로 뿌리내리지 못한 중동 지역은 아직도 갈 길이 멀어 보입니다.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21 11:22
네 동감입니다. 얼마나 더 희생을 치러야 다음 단계로 가게 될지...
Commented by 길 잃은 어린양 at 2008/09/19 22:44
예멘에 비하면 이박사 치세는 그나마 낫군요.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21 11:17
하하, 사실 이박사 치세도 기본적으로 오늘날의 잣대로 바라보면 안되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권력의 자리에 오르고 차례차례 정적들을 제거해 나가는 과정은 무척 중세적이잖습니까.

조금 다른 이야길 하자면, 시대의 한계를 '이해'한다는 것이 '동의'한다는 것과는 또 다른 문제인데, 이 두 가지를 구분하지 못하는 사람이 무척 많은 것 같습니다.
Commented by 三天포 at 2008/09/20 01:13
우와... 이건..
Commented by sonnet at 2008/09/20 15:05
대단하지 않습니까 ;;;
Commented by 윙후사르 at 2008/09/23 23:14
남예멘은 공산주의 국가 아니었나요... 근데 어째 통제가 안되는 부족중심사회였던건가요?


추신: 막장중의 막장이라는 소말리아도 내각회의에서 총알이 오고가진 않을 겁니다.
Commented by Dust at 2010/11/29 19:54
그곳에 내각회의라는게 존재한다면 말이죠.
Commented by 아크리트 at 2009/05/02 18:31
웨스턴 적이네요.
Commented by 마즈 at 2011/06/09 09:19
오오오~~~예멘식 사회주의 ㄷㄷㄷㄷㄷ

:         :

:

비공개 덧글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