От Ильича до Ильича
by sonnet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rss

skin by 이글루스
변동환율제 이야기(1)
변동환율제를 설명할 때, 고등학교 수준 정도로 설명하면 보통 이렇게 하는 것 같다.

A, B, 두 나라의 환율이 현재 이상적인 지점에 위치해 있다면, 두 나라의 교역은 균형을 이루어 무역흑자나 적자가 생기지 않을 것이다. 그런데 A국의 화폐가치가 그것보다 낮게 평가되어 있다면, B국이 볼 때 A의 물건값이 싸기 때문에 A→B로의 수출이 늘어나게 된다. 이제 B국은 늘어난 수입품 값을 치르기 위해 A국의 화폐를 추가로 필요로 하게 되고, 이러한 A국화폐 수요의 증가가 공급부족을 일으켜 A국 화폐의 가격을 끌어올리고 B국 화폐의 가격을 떨어뜨린다. 이런 과정을 통해 환율은 두 나라간의 교역이 균형을 이루게 하는 이상적인 지점을 향해 되돌아가게 되어 환율은 자동적으로 적정지점을 크게 벗어나지 않게 된다.

이글루스에서만도 변동환율제 지지자들이 이런 설명을 펴는 것을 몇 번이나 본 기억이 난다.


그럼 이 모델은 얼마나 현실에 부합할까?

다음 그림은 흔히 쓰는 국제경제학 교과서 중 하나에서 뽑아 온 것으로, 붉은 선은 환율, 중심축 근처의 푸른 선은 양국의 물가 비율이다.

달러/엔 환율과 미국/일본 물가의 월별 변동률, 1974-2004년 (클릭하면 커짐.)

이 그림을 보면 한 눈에 알 수 있듯이 단기에 환율은 물가보다 훨씬 크게 변해서 미친듯이 올랐다 미친듯이 떨어지기를 반복한다. 한 10배쯤 변하는 일도 비일비재하다. 이런 결과는 우리의 모델과 전혀 맞지 않는다.

달러-마르크 환율에서도 비슷한 결과를 얻을 수 있다.


단기는 그렇다치고 그럼 장기는 어떨까?

엔/달러 환율과 일본/미국의 상대가격추이, 1980-2003년 (클릭하면 커짐.)


장기 역시 잘 맞지 않는다. 이 글 처음에 언급한 모델이 잘 맞는 것이었으면 이 그래프에서 환율(붉은색)과 물가(푸른색)는 나란히 내지는 약간의 시차를 두고 나란히 움직여야 마땅하다.

참고로 달러-마르크 환율에서도 비슷한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이런 조건은 초장기(한 10년+)쯤 되어야 얼추맞는다. 참고로 경험적으로 보면 조정가능한 고정환율제(adjustable peg)였던 브레턴우즈 체제 하에서는 그 전이나 그 이후에 비해 상대적으로 이 추이가 더 잘 맞는 편이었다고 한다.


이렇게 말하면 내가 저 모델이 엉터리라고 주장하는 중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을지 모르겠는데, 그렇지 않다. 나는 맨 처음에 소개한 모델이 좋은 모델이라고 생각한다. 저 모델은 충분히 단순하면서도 탄탄한 기본 논리를 전달하기 때문에, 경제학자처럼 생각하는 법을 기초 훈련시킬 때 딱 좋고 그래서 저런 식으로 가르치는 것이다. 대부분의 다른 과학도 학습 과정에서 이런 단순하고 이상화된 모델을 이용한다.

문제는 단지 저 모델 하나만 덜렁 들고 변동환율제가 진짜 그 설명처럼 움직일거라고 주장하거나 믿는 건 엄청나게 위험한 생각이라는 것이다. 위 모델은 암묵적으로 상품거래가 주이고 외환거래는 상품거래에 따르는 결재를 청산하기 위해 필요할 때만 이루어진다고 가정하고 있다. 그 말대로라면 국제거래는 직불카드로 물건사는 것과 흡사하다는 이야기가 된다. 만약 오늘날 이루어지는 국제거래가 그런 것이었다면, 우리는 환율 문제에 대해서 그렇게 신경쓰지 않아도 좋을 것이다. 실제 국제거래에서 가장 큰 규모로 거래되는 것은 돈이지 상품이 아니며, 그 규모도 압도적으로 크다. 사실은 주객이 반대인 셈이다.

실제 세계에서의 경험은 변동환율제가 일물일가의 법칙이 지배하는 이상적인 환율로 안정되기 힘들다는 것을 강력히 지지한다. 누가 또라이처럼 일물일가의 법칙을 믿느냐고? 예를 들면 아서 래퍼가 있다.

사실 현실세계에서 위에서 말한 직불카드 거래에 가장 가까운 것은 변동환율제라기 보다는 청산협정(Clearing Agreement)이 아닐까?


그림 출처: Krugman, Paul., Obstfeld, Maurice., International Economics: Theory And Policy(7th Ed), Addison Wesley, 2005, p.357, p.380, and 6th ed. p.379, p.420
by sonnet | 2008/03/23 20:26 | 정치 | 트랙백(1) | 핑백(2) | 덧글(9)
트랙백 주소 : http://sonnet.egloos.com/tb/367280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Periskop ove.. at 2008/04/01 19:15

제목 : 구매력평가(PPP) 가설과 밀튼 프리드먼
지난 번에는 환율 문제를 논하기 위한 기초 중의 기초인 '일물일가의 법칙(LOOP)'과 크루그먼, 돈부쉬의 기여(PTM 이론)에 대한 이야기를 했었다. 이번에는 여기서 한 단계 더 나아간 구매력평가, 즉 purchasing power parity(이하 PPP) 가설에 대해 조금 더 알아보자. 그런데 여기서의 '평가'는 評價가 아니라 平價임을 주의해야 한다. '동등한(또는 균등한)' 가치라는 의미에서 平을 쓴 것인데, 왜 굳이 혼동하기 쉬운 이런......more

Linked at a quarantine sta.. at 2008/03/25 15:30

... 앞선 글에서는 변동환율제의 특성이 보통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과는 상당히 다를 수 있다는 사례를 간단한 그래프를 통해 살펴보았다. 이번 글에서는 그런 사례들이 얼마나 더 있는지 ... more

Linked at 구매력평가(PPP) 가설과 밀.. at 2014/07/17 11:25

... 순명大帝</a>께서 크루그먼의 국제경제학 교과서를 스캔해 설명한 그림에 잘 나와 있다.) 예상과는 다른 환율 널뛰기와 큰 변동성은 PPP 가설과는 정면으로 배치되었다. 이 때문에 1980년대 초에 이르면 &#8216;PPP 가설은 틀렸다&#8216;라는 주장이 다시 경제학계를 휩쓸게 된다. 6) 엄밀히 설명하려면 시계열분석(time series analysis)의 단위근 검정(unit-root test)이나 공적분(cointegration) 등의 개 ... more

Commented by Ya펭귄 at 2008/03/23 20:35
맨 위의 균형점 찾기는 steady-state에서의 평형을 찾는 설명이고(시간도메인에 대한 관성과 동적요인을 완전히 무시한 모델...) 실제의 세계야 동적인 펙터를 가지고 움직이는 것이니... 위의 것은 엉터리라기보다는 지나치게 생략이 많은 모델이라고 보면 될 듯 힙니다...

Commented by paro1923 at 2008/03/23 20:37
그 '생략이 많다는' 게 또한 가장 큰 문제겠지요...
자기 전문 분야가 아닌 데에는 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잘못된 권위에 섣불리 맹신하는' 논리적 오류를 저지르기 일쑤이니...
이건, 단세포니 뭐니 할 수준의 차원이 아니라서...;;;
Commented by paro1923 at 2008/03/23 20:40
* 그나저나 아서 래퍼... 이 양반도 '레이거노믹스 부두교의 사제' 중 하나인 겁니까?
래퍼 곡선인지 뭔지를 보니, 거 정말 깨는군요...;;;
Commented by sonnet at 2008/03/23 20:53
Ya펭귄/ 그 문제를 정식화한 것이 overshooting model인데, 오버슈팅이 있다는 것 자체가 고정환율제에 대한 변동환율제의 약점인 건 분명한 거지요. 또 다른 문제는 오버슈트의 크기가 얼마나 되느냐와 그 크기를 정책적 수단으로 줄일 수 있느냐가 되겠구요.
Commented by 마나™ at 2008/03/23 21:04
주식시장이나 변동환율시장같은 고전학파식의 가격조정이 자유로운 시장이 현실에서 드러내는 부작용이 딱 저거죠. 실제 시장은 인간의 기대심리라는 변수가 핵심적인 요소로 작용하는데 그 변수 자체가 경제학 기본 가정인 '합리성'을 충족시키지 못하는 상황에서 정보부족과 불확실성이 겹쳐버리니...
Commented by Ya펭귄 at 2008/03/23 22:49
오버슛 모델......ㅡㅅㅡa....

탄성계수에 비해 댐핑계수가 적은것이군요......
Commented by Crete at 2008/03/24 01:29
sonnet님께/ sonnet님의 전문적인 소양의 범위에 놀라고 있는 중입니다. 국제적인 금융 문제에 대한 전문가 한 분을 알고 있습니다. 미국에서 선물환 거래를 하고 계신 분이죠. 이 분의 블로그를 방문하시면, 실시간으로 올라오는 따끈따끈한 국제 금융 정보를 일반인의 언어로 접하실 수가 있답니다. 혼자만 알고 있기에는 너무 좋은 곳이라 sonnet 님께 소개해 드립니다.

http://blog.naver.com/oneidjack.do

그럼 늘 건필하시기 바랍니다. 참 한국에는 봄 비가 내리고 개나리가 한창이란 얘길 들었습니다. 오늘따라 조국 생각이 많이 나네요. 안녕히 계십시오.
Commented by 누렁별 at 2008/03/24 16:43
첫번째 그림의 붉은 선은 그야말로 '미친X 널뛰기' 군요.
Commented by sonnet at 2008/03/25 11:02
paro1923/ 아서 래퍼는 바로 그 Voodoo economics의 대표주자지요. 요즘은 mankiw의 교과서에서도 까이는 듯한...

마나™/ 정확하신 지적입니다. 특히 환율결정에선 expectation의 영향력이 결정적인 것 같습니다.

Ya펭귄/ 하하하

Crete/ 소개 감사합니다. 잘 읽어보겠습니다.

누렁별/ 그렇죠. 저 그림은 결국 펀더멘털의 변화에 비해 환율이 훨씬 많이 변한다는 것을 함축하고 있는데, 어떤 이유로 펀더멘털이 보통보다 좀 크게 5%쯤 변한다면 어떻게 될까요? 한 그 열배인 50%쯤 변하겠지요. 이제 그러면 그 엄청난 변화량에 충격을 먹은 사람들이 패닉을 일으키면서 파급력이 확장될테고... 이런 것은 자유거래가 가능한 외환시장이란 공황이 아주 일어나기 쉬운 곳이라는 것을 의미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         :

:

비공개 덧글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