От Ильича до Ильича
by sonnet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rss

skin by 이글루스
그런데 이게 왜 처음이라고 생각할까
결국은 물리학회가 나쁜 놈! (초록불) 에서 트랙백
(부연하자면 본인은 트랙백해 온 글의 견해에 적극 찬성하는 바임)

무즙파동, 창칼파동 으로부터 내려오는 대한민국의 유구한 전통인 것 같은데... 이 사건은 그리 오래되지도 않아서 당시를 기억하는 사람들 다 살아있지 않나?

여담. 난 중학 시절에 세계사 선생이 브레스트-리토프스크 조약 내용을 모르고 시험문제를 출제한 덕분에 어이없이 한 문제를 틀리고 도서관에 가서 백과사전 내용을 복사해다 들이밀었다 얻어맞고 끝난 적 있음. 현재의 견해는 당시의 경험에 크게 의존함.
by sonnet | 2007/12/24 14:40 | flame! | 트랙백 | 덧글(27)
트랙백 주소 : http://sonnet.egloos.com/tb/354493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Luthien at 2007/12/24 14:45
저도 학교 그만두기 전에 국어 & 국사 & 물리 선생과 대판 싸운 적이...(...)
Commented by 스트롱베리 at 2007/12/24 14:49
초등학교때 석양이 지는 이유를 대기중 먼지로 인한 빛의 산란의 결과로 긴 파장의 빛만 눈에 들어와서라고 대답했다가 선생님과 같은반 학생들로부터 왕따 당하는 사건이 있었죠.
Commented by 라피에사쥬 at 2007/12/24 14:56
전 현재 학교에 진주만 공습을 설명하면서 가미카제 공격을 묘사하는 교사가 있길래 살며시 웃은 적은 있었습니다. 다행히 학점보복을 하진 않더군요[천만다행]
Commented by marlowe at 2007/12/24 14:58
아집과 신념을 혼동하는 분들이 많죠.
Commented by 우마왕 at 2007/12/24 15:11
대체 저걸로 어떤 문제를?
Commented by 차성우輝明 at 2007/12/24 15:11
안그래도 과기부랑 산자부 통합축소하겠다는 말까지 나오는 판에 저러니 심란합니다.(...)
Commented by 행인1 at 2007/12/24 15:17
오오, 대한민국의 유구한 전통은 오늘날에도 살아있었군요!!!
Commented by 바닷돌 at 2007/12/24 15:26
어릴때도 비범하셨군요.. 난 중학교때 뭘 했더라..(어?)

Commented by 궁극사악 at 2007/12/24 15:33
저도 생물선생과 대판 싸운적이 - -;
Commented by 2071 at 2007/12/24 15:49
대한민국의 전통도 유구하지만 소넷씨의 학식도 유구하셨군요
전 중학교때 뭐했더라 (..........)
Commented by windxellos at 2007/12/24 16:00
제가 다니던 학교에는 영가의 난을 모르고 중국사
문제를 내시는 세계사선생님이 계셨었죠.(먼산)
Commented by 버닝버닝 at 2007/12/24 16:08
저런 조약이;; 비범하십니다.

그런데 그나마 교육부도 해체한다는데요. (...)
Commented by theadadv at 2007/12/24 16:19
round와 around 용법을 반대로 가르쳐주신 고등학교 교사 때문에 지금 이꼴이 되었다는...
Commented by あさぎり at 2007/12/24 16:30
뭔가 재밌는게, 근현대사쪽은 교과서마다 수록 내용이 들쑥날쑥한데 평가원 모의고사에서도 몇 몇 교과서에만 실린 내용이 잘만 나온단 말이에요... OTL
Commented by 길 잃은 어린양 at 2007/12/24 16:54
생각보다 폭 넓은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군요. 굉장히 반갑(?)습니다.
Commented by 단순한생각 at 2007/12/24 18:05
항상 성문법보다 관습법이 우선인게 우리나라의 현실이지요.(한숨)
Commented by 십전대보탕 at 2007/12/24 18:13
교육과정평가원에서 북수정답 인정하기로 했다네요.
Commented by 구들장군 at 2007/12/24 20:29
개인적으로 담당자가 관습법 운운하는 것을 보고, 과연 저자는 관습법이 뭐라고 생각하는 걸까 궁금해지더군요.

소넷님과 스트롱베리님이 존경스러워지네요..
Commented by Executrix at 2007/12/24 23:17
헌법재판소의 환영을 보았습니다.
Commented by paro1923 at 2007/12/25 01:08
대학 시절, 한 교수님이 후삼국 시대를 얘기하다 갑자기
"신검이 견훤을 죽인 이유는... 블라블라" 하는 바람에 뒤집어졌던 게 생각나는군요.

...이 나라 학문은 '항문'이에요. 후우우우............
Commented by 새매 at 2007/12/25 11:00
개인적으로는 '견훤'이 아니고 성으로 쓸땐 '진훤'이라고 읽어야 한다고 했다가 개풀뜯어먹는 소리라고 뒤지게 맞은 적이...
Commented by 루시앨 at 2007/12/25 13:54
저는 중딩때 미국이 의도적으로 이승만에게 휴전 협정에 사인하지 못해도록 했다는 이상한 선생과 대판 싸운적이(...)
Commented by 헤온 at 2007/12/25 14:54
중딩 때 '역할'이 일본식 한자어가 아니라는 국어 선생한테 개긴 적이 있습니다.
Commented by 어부 at 2007/12/26 00:33
역시 공무원들은 상당수가 삘짓... (그런가요)
Commented by sonnet at 2007/12/26 15:54
Luthien, 궁극사악, 루시앨, 헤온/ 다들 비슷한...

스트롱베리/ 흐, 몇 학년이었는지가 더 궁금해지는 장면입니다.

라피에사쥬/ 그건 周公이 몰래 선행을 폈다는 그런 이야기 같군요.

marlowe/ 권위의 통치라는 게 다 그런 것 아니겠습니까.

우마왕/ "다음 중 맞는 것은"이란 문제이고, 틀린 보기로 '동부전선에서의 단독강화'가 예시됩니다.

차성우輝明/ 저건 사실 있을 수 있는 실수인데, 뒷처리가 엉성한 것에 가깝다고 봅니다.

행인1/ 그럼요. 저 때 보충입학자들은 학교에 체육관인지 야구장인지를 하나 지어줬다고 들은 기억이 납니다.

바닷돌, 2071/ 그냥 찌그러져 있는게 保身其道인데 그걸 제가 몰랐던 게지요. 쯧.

windxellos/ 그것도 참...

버닝버닝/ 두고봐야 할 일이지만, 교육부는 그다지 작은 부처가 아닌데 그렇게 간단할런지.

theadadv/ 아, 그정도입니까!

あさぎり/ 음, 그렇습니까. 저는 학력고사 세대라 뭐라 좀 말하기 힘드네요.

길 잃은 어린양/ 예. 저도 이 공감대의 폭에 놀랐습니다.

단순한생각, 구들장군, Executrix/ 저는 요즘 비유를 쓰는 데 대해 기묘한 느낌을 받습니다. 비유란 어려운 것을 쉬운 데 비겨야 하는 것 아니겠습니까? 어려운 것을 더 어려운 것에 비교하는 건 이상한 것 같습니다.

십전대보탕/ 다행입니다. 진작에 그렇게 나왔으면 훨씬 모양새가 좋았을 것을.

paro1923/ 역시 그런 장면에서는 주제를 알고 도전하지 않는게 보신의 길입니다.

새매/ 제가 잘 모르는 부분인데 그 쪽이 옳은 것인가요?

어부/ 저 혼자만의 생각인지는 모르겠지만 예전에는 '모양새'를 따지는 법을 좀 알았던 것 같은데, 이제는 그런 개념이 실종되는게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듭니다.
Commented by 瑞菜 at 2007/12/31 09:52
한때 무려 민노당 강령 초안을 작성했던 유명한 저희 선생님께서
파시스트 정당이 대중정당인 줄 몰랐던 것도 봤습니다.
Commented by 에로거북이 at 2008/07/20 10:08

전 중학교때 조선상고사 읽고 국사선생이랑 싸운 적 있습니다. !!

( 응 이건... 뭔가 아닌가?? )

:         :

:

비공개 덧글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