От Ильича до Ильича
by sonnet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rss

skin by 이글루스
육혈포의 신비

육혈포의 신비』에서 코웰티John G. Cawelti는 서부소설의 구조적 공식을 설명하고 있다. 전형적으로 두 지역의 세계로 나누어지는데(산지와 읍내, 산지와 목장, 목장과 가정), 그 중 한 지역에는 거칠고 독립적인 악한들이 살고, 또 한 지역에는 보통 덜 유능하지만 선량한 사람들이 산다. 범죄자들은 읍내 밖에 살면서 읍내를 습격한다. 한편 읍내 사람들은 상호간의 방어와 경제적 향상과, 사회적 가치의 보호를 위해 더 약세이기는 하지만 단합을 한다. 서부소설의 주인공은 항상 외부집단 지역에서 사용하는 것 같은 재주를 지니고 있지만, 무슨 까닭인지 읍내집단의 가치체계를 보호하기 위해 그 재주를 부리지 않으면 안 되겠다고 결심한다. 읍민을 지켜주는 데 성공을 하고 나면 잭 쉐퍼Jack Schaefer의 『쉐인』에서처럼 집단내의 지역을 말을 타고 떠나거나, 오웬 위스터Owen Wister의 『버지니아 사람들』에서처럼 총을 버리지 않으면 안 된다.

Scholes, Robert., Rabkin, Eric S., Science Fiction: History-Science-Vision, Oxford University Press, 1977 (김정수, 박오복 역, 『SF의 이해』, 평민사, 1993, p.225)

어릴 때부터 내가 좋아하던 패턴.
주인공은 엔지니어링 스킬을 익혔지만 무슨 까닭인지 동료 기술자들에게 등을 돌리고... (퍽!)

See Also: Scanners Live in Vain (Cordwainer Smith)
by sonnet | 2007/11/27 10:01 | 문화 | 트랙백(1) | 핑백(1) | 덧글(11)
트랙백 주소 : http://sonnet.egloos.com/tb/350119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고어핀드의 망상천국 at 2009/09/06 20:47

제목 : "진짜" 이야기
All the world's a stage, and all the men and women merely players.- William Shakespeare, As You Like It, 16001.한 여인이 살인죄로 체포된다. 한 남자를 살해한 죄였다. 그녀는 스타가 되고 싶었고, 남자는 나이트 클럽의 사장과 절친한 사이라는 점을 미끼로 그녀를 농락했다. 사실, 그는 나이트 클럽 사장하고는 알지도 못하는 사이였다. 격분한 그녀는 남자를 쏴 죽......more

Linked at a quarantine sta.. at 2009/01/13 11:46

... 천을 위해서 지배계층의 하수인이 되는것을 거부한 사람이 바로 지식인이다. (루시엘) 이 이야기를 듣고 딱 떠오른 것이 있었다. 그것은 코웰티John G. Cawelti가 『육혈포의 신비』에서 설명했던 서부극의 전형적 구도다. [서부극의 세계는] 전형적으로 두 지역의 세계로 나누어지는데(산지와 읍내, 산지와 목장, 목장과 가정), 그 중 한 지역에는 ... more

Commented by Luthien at 2007/11/27 12:56
필살기에 붙는 패널티 정도루...(ex: 25분이 지나기 전엔 사용불가라든지)
Commented by 444★ at 2007/11/27 18:26
"씁, 어쩔수 없지"란 대사가 어울릴만한 시츄일까요(틀려).
Commented by 라피에사쥬 at 2007/11/27 19:03
주인공은 사실 동토에서 자유의 서구로 건너와 귀중한 정보(+역정보)를 건네주는 망명자라서..[쾅]
Commented by maxi at 2007/11/27 21:08
쉐인... 내년에 정년퇴임하는 우리 교수님이 수업시간에 스토리 설명만 30분을 하시던 열정을 보인 영화네요;;
Commented by sonnet at 2007/11/28 09:28
Luthien/ 일단 아이캣치가 뜨고 나서 발동가? 25분 지나면 차회예고일 듯.

444★/ 아니, 안틀려!

라피에사쥬/ 망명자 정도로는 주인공 총잡이 같은 용력을 보이기는 좀...

maxi/ 저도 부모님을 통해 비슷한 비슷한 경험을 한 적이 있습니다.
Commented by rumic71 at 2007/11/28 13:15
저 패턴에 박히지 않는다는 점에서 이태리 웨스턴을 좋아합니다.
Commented by 천마 at 2007/11/28 15:43
소설뿐 아니라 영화도 대부분 저런패턴이군요. '하이눈'처럼 사람들이 단합 커녕 악당편을 드는 얼핏 예외적인 것처럼 보이는 작품도 주인공이 [외부집단 지역에서 사용하는 것 같은 재주를 지니고 있지만, 무슨 까닭인지 읍내집단의 가치체계를 보호하기 위해 그 재주를 부리지 않으면 안 되겠다고 결심]하는군요. 마지막에 떠나는 것도 같고^^;;;

이 패턴이 깨진게 소위'마카로니 웨스턴'이라 불렸던 [이탈리안 서부극]으로 대표되는 새로운 흐름이었지만 그럼에도 주인공이 탐욕스럽거나 천방지축이거나 복수심에 불타는 잔인한 인물이라는 점만 빼면 패턴을 그대로 지키는 경우도 많아서 서부극의 전형으로 봐야겠습니다. 그리고 이 패턴은 액션영화에서도 자주 나타나는데 총격전으로 상징되는 헐리우드 액션영화가 서부극의 영향을 받았기 때문이 아닌가 합니다.
Commented by sonnet at 2007/11/28 20:57
rumic71/ 아니, 저는 お約束에 무척 약해서리...
마카로니든 아니든, 역시 어릴 때 본 물건들은 유치뽕빨이라도 그런 생각 없이 커서도 재미있게 볼 수 있는 것 같습니다.

천마/ 하이눈은 사실 플롯 면에서 보면 정말 전형적인 서부극과는 거리가 먼 작품이긴 한데 말입니다. 무능한 우리편과 악당과 맞장뜰 수 있는 아웃사이더 주인공이란 패턴은 말씀하신 대로 다이하드 같은 오늘날의 헐리우드 영화 같은 데서도 이어지는 게 아닌가 합니다.
Commented by poppy at 2007/11/30 16:07
읍민을 지켜주는 데 성공을 하고 나면 잭 쉐퍼Jack Schaefer의 『쉐인』에서처럼 집단내의 지역을 말을 타고 떠나거나, 오웬 위스터Owen Wister의 『버지니아 사람들』에서처럼 총을 버리지 않으면 안 된다.

흠..
Commented by sonnet at 2008/03/01 22:52
poppy/ 요즘 뭐하시는지 모르겠지만... 총을 버리기와 마을 떠나기 중 어느 쪽?
Commented by 고어핀드 at 2009/09/06 20:48
좀 지난 글입니다만, 최근 모 배우의 죽음에 관련된 글을 쓰며 이 글을 인용하게 되어 트랙백 겁니다.

:         :

:

비공개 덧글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