От Ильича до Ильича
by sonnet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rss

skin by 이글루스
결과의 논리, 적당의 논리
팝콘을 좋아해서 전자렌지 팝콘을 한 달에 열 봉지 정도는 먹는 것 같은데... 팝콘 굽는 노하우를 한 수 배운 덕에... (의불)

--
James March와 Herbert Simon이 공저한 『조직론Organization』 서문을 보면 조직은 두 가지 “행동논리”, 즉 결과의 논리(logic of consequences)와 적당의 논리(logic of appropriateness)를 따른다고 한다.

결과의 논리는 우리가 보통 생각하는 의사결정과정이다. 일단 가능한 모든 방법을 나열한 후 장단점을 따져서 어느게 제일 나은지를 판단한 다음 제일 낫다고 생각되는 것을 택해 행동하는 것이다. 사람들은 보통 자신이 늘 결과의 논리를 따라 판단한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지만, 흔히 사용되는 판단 중에 전혀 다른 방법이 있다.

적당의 논리는 앞서 말한 결과의 논리와는 전혀 다르다. 문제를 만나면 평소에 자주 접한 친숙한 유형 중 하나로 분류한 후, 그 유형에 늘 하던 방법을 적용하는 것이다. 여기에는 경험, 역할, 제도, 전문가적 지식 등이 이용되며, 판단은 주로 조직의 업무규정이나 개인적 경험에서 적당한 기억을 찾아내는데 사용된다.

예를 들어 "그거라면 XX가 잘 아니까 그에게 부탁하자" 같은 식이다.
이러다 혹시 그 방법이 실패하면, 그 다음으로 비슷한 유형을 찾아 나서게 된다.
"XX도 모른대? 그럼 YY에게 한번 물어봐!"

적당의 논리가 적용될 때 발생하는 특징적인 전략으로 충분(satisficing=satisfy+suffice)의 원칙이란 게 있다. 즉 낙제점을 정해 놓고, 주어진 보기를 위에서부터 순서대로 검토해 나가다가 제일 먼저 낙제점을 넘긴 보기를 고르는 것이다. 이럴 경우 보기가 제시되는 순서가 결정적으로 중요해진다.

낙제점 < 60
1) 55점
2) 60점
3) 90점
4) 75점

이럴 경우, 결과의 논리를 따르면 답은 3)이겠지만 적당의 논리를 따른 선택은 2)가 된다.

적당의 논리는 일상적으로 반복되는 업무(routine work)를 큰 실수 없이 (그리고 큰 고민 없이) 처리하는데 아주 적합하며, 무의식적으로 아주 널리 사용된다. 누구나 한번쯤은 관료적인 조직을 상대하다가 그 완고하고 비효율적인 일처리에 진저리를 치게 된 적이 있을텐데, 그 원인을 캐 보면 대부분 이 적당의 논리가 뒤에 자리잡고 있다. 민원인 개개인의 사정은 모두 다르겠지만, 수많은 사람을 상대하는 담당자 입장에서는 적당의 논리가 가장 효율적으로 일을 처리하는 전략일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정말 골치아픈 것은 조직이나 프로세스가 복잡해서 적당의 논리를 여러 단계 거칠 경우다. 이런 과정을 거쳐 나온 결과물은 그 과정에 참여한 사람들 조차도 종종 도대체 어떻게 이런 어처구니 없는 일이 생겼는지 이해할 수 없는 괴물딱지이기 쉽다.
by sonnet | 2007/11/10 03:09 | 정치 | 트랙백 | 덧글(7)
트랙백 주소 : http://sonnet.egloos.com/tb/347626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스카이호크 at 2007/11/10 09:14
Best solution보다는 Good enough를 추구하는 게 귀차니스트들의 특징이죠...
마지막 줄 캐공감입니다. 요즘 회사에서 저런 일을 종종 겪는터라;;
Commented by monsa at 2007/11/10 10:53
허버트 사이먼 형님이 쓴 조직이론 책도 있습니까? science of artificial 에서 감동을 받았는데, 꼭 읽어봐야 겠군요.
Commented by 屍君 at 2007/11/10 11:16
마지막 줄 읽고 순간 찌릿 했습니다. orz
Commented by categoriae at 2007/11/10 13:04
대형 항공사고, 성수대교 붕괴, 쿠바 미사일 사태때 미-소의 여러 헛짓거리들, 불침번 인수인계 펑크의 추억 등 여러가지가 떠오르는군요.
Commented by CAL50 at 2007/11/10 14:54
적당의 논리... 매달 마감때의 제 일처리를 보는 것 같군요 -_-;
Commented by paro1923 at 2007/11/11 00:04
확률이 99%라고 해서 결과가 100% 나오는 건 아니긴 하지만,
그래도 역시 일일이 1%에 신경쓰고 살기엔 귀찮거든요. (쓴웃음)
Commented by sonnet at 2007/11/11 21:52
스카이호크/ 정말 회사, 특히 좀 규모가 되는 회사는 저런 게 많죠.

monsa/ 사이몬 횽은 진정한 본좌라고 할 수 있지요. Administrative Behavior가 관리행동론이란 이름으로 번역되어 있는데 관심 있으시면 이쪽도 체크해 보시는 것이 어떠십니까?

屍君/ 찌릿찌릿!

categoriae/ 옙. 누가 그랬더라... 복잡한 조직 안에서 "사고란 일상적인 사건이다"란 이야길 들은 적 있는데 정말 그런 것 같습니다.

CAL50/ 하하. 삐질...

paro1923/ 물론입니다. 그 1%에 너무 집착하면 소위 "1퍼센트 독트린" 같은 게 또 나오니까요.

:         :

:

비공개 덧글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