От Ильича до Ильича
by sonnet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rss

skin by 이글루스
이스라엘의 시리아 폭격사건 분석

들어가면서

앞서 짧게 언급했었지만, 지난 목요일(9월 6일) 한밤중에 이스라엘 공군 전투기가 시리아 영공 깊숙히 침투하여 뭔가를 했다(?)고 하는 사건이 있었다. 이 사건에 대해서는 불확실한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니어서 그동안 포스팅을 미뤄 왔지만, 한번 정리해볼 필요가 생긴 것 같다. 미국 정부 일각과 언론에서 이 사건을 놓고 북한-시리아 핵개발 합작설을 내놓는 바람에 졸지에 이것이 한국의 문제나 다름없게 되어 버린 것이다.


사건의 발단

"우리는 이스라엘이 이처럼 파렴치한 적대행위를 한 데 대해 경고하며, 적절한 방법으로 대응할 권리를 갖고 있음을 밝힌다." - 시리아 대변인 -
"내 표정을 보세요. 아주 느긋한 것 같지 않습니까?" - 에후드 올메르트 이스라엘 총리, 사건발생 직후 기자들의 질문을 피하며

9월 6일, 외신들이 시리아관영통신 SANA가 인용한 시리아 정부의 발표를 기초로 이스라엘 공군이 자정 무렵 시리아 영공을 침입했다고 전하기 시작했다.

시리아 정부 대변인에 따르면 이스라엘 공군기는 지중해 쪽으로부터 접근해 북쪽 국경을 따라 시리아 영공으로 진입해 동쪽으로 향했으며, "방공부대들이 이들과 맞서, 그들이 황무지에 일부 탄약을 버린 후 퇴각하도록 만들었다. 인명 및 재산 피해는 없다"고 하였다. [1]

또한 목격자들은 라카(Rakka) 시 북방 100마일에 위치한 터키 접경지역 탈 알-아비아드에서 다섯 대 이상의 비행기 소리를 들었으며 비행기들은 남쪽으로 향했다고 전했다.[2]

이 이야기를 그대로 그리면 다음과 같이 된다.

그러나 목격자들의 말대로 탈 알-아비아드에서 남쪽으로 가게 되면 시리아 영내로 더 깊숙히 들어오는 셈이 되기 때문에 약간 이상해 보인다. 이곳에서 교전이 발생해 시리아군 방공부대가 이스라엘 전투기들을 격퇴했다면 이렇게 움직였을 가능성이 좀 더 높아 보인다.

그런데 시리아 측의 설명에서 눈에 띄는 것이 하나 있다. 그들은 황무지에 탄약을 떨구었다(dropped munitions)고만 했지, 공격받았다고는 하지 않은 것이다. 물론 표적을 향해 폭탄을 떨구면 그건 공격한 것이 되겠지만, 중무장을 한 전투기는 공격을 받을 경우 몸을 가볍게 하기 위해 탑재한 폭탄이나 보조연료탱크를 버리곤 하기 때문에 표적이 없는 곳에 무장을 떨구었다면 공격이 아닐 가능성이 높은 것이다. 시리아의 동맹자에 해당하는 레바논의 히즈불라가 운영하는 알-마나르 TV의 분석가도 이러한 해석을 지지했다. [3] 물론 시리아 측이 국내 정치적 압력을 줄이고 확전을 피하려는 의도에서 또는 공격을 저지하지 못한 데 대해 수치심을 느껴 피해를 숨기려고 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에 대해 이스라엘 각료들과 대변인들은 "아는 바 없다" 내지는 "이런 보도에 관해서는 논평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고 굳게 입을 다물었다. [4]

한편 이스라엘 전투기가 곧잘 터키에서 훈련을 하니 훈련하던 중에 국경을 넘어간 것이 아니겠느냐는 추측에 대해 에르도간 터키 총리는 곧바로 "시리아를 폭격했다는 이스라엘 항공기들은 터키에서 발진한 것이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5] 이 추측은 사건이 발생한 시간이 새벽 1-2시라는 것을 감안할 때 설득력이 많이 떨어져 보인다.


초기 분석

작년 여름의 이스라엘-히즈불라 전쟁 이래, 시리아가 히즈불라를 재무장시키는 것을 감시/저지하기 위해 이스라엘 공군이 레바논 영공을 수시로 침입하고 있다는 사실은 널리 알려져 있었다. 따라서 대부분의 관찰자들은 전면전이 일어나지 않은 상태에서 이스라엘 공군이 시리아를 단편적으로 폭격한다면 레바논 국경 인근(푸른 색)이거나 적어도 다마스커스 서쪽일 가능성이 제일 높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러나 이번 침입 경로는 터키과 맞닿은 북쪽 국경(붉은 색)으로 레바논과는 멀리 떨어져 있었기 때문에 그 동기에 대해 여러 가지 잡다한 추측[6]이 떠올랐다.

그 중 첫 번째는 정치적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위협비행이라는 것이다.

시리아 방공부대가 마지막으로 이스라엘 공군과 충돌한 것은 작년 6월 말이었다. 당시 이스라엘 공군기 4대는 심야 출격해 지중해 연안의 항구도시 라타키아에 있는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의 여름 별장 상공을 초저공 비행하며 "소음"을 일으켜 정치적 메시지를 전했다. 이스라엘 측의 주장에 따르면 이스라엘은 그 별장에 아사드 대통령이 묵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한다.[7] 즉 "네가 어디 있는지 훤히 알고 있으며, 우리가 손을 썼으면 넌 죽었다"란 메시지를 전달한 것이다. 이스라엘은 2003년에도 이와 똑같은 위협을 한 적이 있는데 당시에는 전투기가 만든 충격파로 별장의 창문이 깨질 정도였다고 전한다.

그러나 이 가설에는 여러 가지 약점이 있다. 우선 표적이 분명치 않았다. 독재국가로서의 시리아 정치판도를 감안할 때, 그런 식의 위협은 아사드 대통령을 직접 위협하지 않으면 별 쓸모가 없다. 그 시간에 터키 국경 어딘가에 아사드가 얼쩡거리고 있었을 가능성은 매우 낮아 보인다. 게다가 지금까지 이스라엘이 이런 유형의 위협을 한 경우, 그 사실을 즉각 언론에 공표하곤 했었다. 이번에만 함구할 이유가 별로 없는 것이다.

두 번째 가설은 이스라엘이 시리아의 방공망의 현황과 강도를 시험해 보기 위해 도발한 것이라는 것이다. 예를 들어 시리아는 미국과 이스라엘의 훼방을 뚫고 최근 러시아로부터 Igla(NATO명: SA-18) 휴대용대공미사일[8] 및 Pantsir-S1(NATO명 SA-22) 같은 단거리 전술방공시스템[9]을 수입하였다.
그러나 이 가설에도 약점은 많다. 우선 시리아의 주적이 이스라엘이고, 수도 다마스쿠스도 이 방면에 위치한 이상, 주요 방공망은 이스라엘 방면인 남쪽과 서쪽에 집중되어 있을 수밖에 없다. 도대체 왜 터키 국경에다가 최신 장비를 배치하겠는가? 단거리 방공장비는 주요시설이나 군부대와 함께 배치될 수 밖에 없기 때문에 더 그렇다.

세 번째 가설은 두 번째 가설의 약점을 뒤집은 것인데, 방공망이 부실한 시리아-터키 국경선을 따라 침투하면 이란의 핵 시설을 폭격하러 가기 쉬운지 시험[10]해 본 것이라는 설이다. 이것은 내가 이번 뉴스를 듣고 제일 먼저 떠올린 가설이기도 하다.

네 번째 가설은 시리아 북부 지역에 배치되어 이스라엘을 겨냥하고 있는 장거리 미사일 기지들을 정찰하기 위한 활동일 것이라는 설이다.[11] 그러나 안전한 정찰위성 대신 위험을 무릅쓰고 전술정찰기를 투입해 얻을 수 있는 정보는 정밀사진일텐데, 한밤중에 정찰기를 투입한다는 것이 설득력이 있을까?


이어지는 보도들

로이터는 목격자들의 증언을 기초로 터키 국경의 탈 알-아바이드에서 여러 개의 보조연료탱크가 발견되었고, 여러 항공기가 시리아 영토 깊숙히 진입해 유프라테스 강변의 석유도시 데이어 알-주어(Deir al-Zor)를 통과했다며, "이스라엘 항공기들이 정찰 임무를 수행하다가 시리아 방공망에 걸려 폭탄과 보조연료탱크를 버리도록 강요당한 것으로 보인다"는 한 다마스쿠스 주재 서방 외교관의 말을 소개했다.[12]

이 보도는 초기 분석의 가정 상당수를 뒤집어 놓는 것이었다. 적어도 다음과 같은 비행이 있었음을 뜻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터키의 유력일간지 휴리엣(Hurriyet)은 이스라엘의 F-15I 전투기에서 투하한 보조연료탱크가 터키의 하타이(Hatay) 주와 가지안테프(Gaziantep) 주에서 발견되었다며, 이는 시리아군의 공격을 받은 후 더 신속히 이탈하기 위해 떼버린 것으로 보인다고 소개했다.[13]
터키 언론이 이스라엘 전투기가 F-15I라는 것을 어떻게 알아냈는지는 분명치 않으나 터키군이 방공망에 잡힌 레이더 반사파, 통신 감청, 혹은 수거된 보조연료탱크의 특징 등에서 증거를 잡아낼 가능성은 충분히 있어 보인다.
사건 직후 터키 영토에서 발견된 이스라엘 전투기의 보조연료탱크

연료탱크가 발견된 장소인 터키의 하타이 주와 가지안테프 주

이들 연료탱크의 발견장소는 이스라엘 전투기들이 귀환시에 시리아 영공을 피해 대신 터키 영공을 사용해 지중해로 빠져나왔음을 강력히 시사한다. 따라서 둘을 연결하면 이렇게 된다.

또한 이스라엘 일간지 하아레츠는 시리아 측의 주장을 취합해 만든 것이라며 다음과 같은 지도를 게재하였다. 이에 따르면 이스라엘 공군기들이 시리아 영공에 진입한 것은 지중해 연안의 항구도시 라타키아 인근이라고 한다.

자 이제 정리해 보자.

지금까지 나온 것을 모두 연결하면 위와 같은 그림이 나오게 된다. 즉 이스라엘 전투기 편대는 시리아 북부를 깊숙히 헤집고 돌아 나온 셈이다. 도대체 이스라엘 공군의 진정한 목적은 무엇이었을까?

설령 적이 허약하다 하더라도 적진 깊숙히 들어간다는 것은 상당한 위험을 무릅쓰는 일이며, 적진에서 시간을 오래 끌수록 더욱 위험하다는 것은 상식이다. 따라서 이들의 목표는 적진 가장 깊숙히 들어갔던 지점에 있을 공산이 크다. 그곳은 앞서 언급했던 유프라테스 강 유역의 석유도시 데이어 알-주어 인근이다.

그리고 만약 "실탄"을 버리고 퇴각했다는 시리아 측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이스라엘 측의 목적은 지상목표에 대한 타격이었을 것이다. 순수히 정찰이 목적이었다면 가볍고 기민하게 공대공 무장만 하고 왔을 것이고 그렇다면 공격을 받는 상황에서 무장을 버릴 이유는 없었을 것이다. 귀환하는 도중에 언제든 적 요격기 편대와 조우할 수 있는데, 공대공 무장을 함부로 버릴 수 있을까?

따라서 사건 발생 4일째인 9월 9일 경부터는 시리아 동부 내지는 북동부 깊숙한 지역 어딘가에 대한 폭격이 가해졌거나 적어도 시도되었을 가능성이 유력하게 떠올랐다. 이제 문제는 그들이 도대체 무엇을 두들기려 했는가 하는 것이었다.


중간점검: 재갈이 물려진 이스라엘 언론

지금까지 살펴본 것만 갖고도 충분히 알 수 있듯이 이번 사건은 결코 우발적인 사건이나 접전이 아니라, 신중히 기획되고 정부 고위층의 승인을 받은 본격적인 작전임에 틀림없다. 그렇다면 이번 작전의 세부에 대해서는 기획 당사자인 이스라엘 측에서 나오는 정보, 즉 이스라엘의 외교안보 관료층에 많은 취재원을 확보하고 있는 이스라엘 언론의 보도가 가장 믿을만하다고 볼 수 있다. (물론 언론을 이용한 역정보 공작이 있을 경우 이를 적절히 걸러낼 수 있다는 전제 하에 말이다.)

그런데 모든 이스라엘 언론은 이 사건을 연일 대서특필했으나 놀랍게도 그 어떤 언론사도 자체 취재에 의한 결과를 내놓지 못했다. 모두가 시리아, 터키, 미국 등의 외신을 취합해 "외신에 따르면~"이란 식의 설명만을 거듭했다. 이는 분명히 비정상적인 현상이다. 그러나 한국에서 일어난 일도 외신의 입을 빌려 들어야 했던 시대를 익히 경험해본 한국인들이라면 그 이유를 충분히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로이터는 통상 이런 사건에 대해 이스라엘 정부는 논평을 잘 해왔지만, 이번에는 정부가 언론에게 이 문제를 다루지 못하도록 함구령을 내렸다고 보도했으며,[14] 이스라엘 일간지 하아레츠는 "시리아에 대한 공습은 지킬 수 없는 비밀이다"[15]란 분석기사를 게재해 이에 대한 불만을 터뜨리기도 하였다.


미국에서 흘러나온 폭격설

그동안 침묵을 지키고 있던 미국 관리들은 11일부터 이스라엘이 시리아 영내의 표적을 폭격했다는 사실을 확인해주기 시작했다. CNN[16]에 따르면 이스라엘의 공습은 "사막에 커다란 구멍을 뚫었다"고 한다. 이들의 표적은 레바논 히즈불라의 무기집적소였다는 것이다.
CNN과 AP를 인용해 예루살렘 포스트가 제시한 침투경로, 앞서 만든 우리의 분석과 일치한다

뉴욕타임스도 12일 시리아 북동부의 최소한 한 곳을 공격했으나 표적의 내용과 피해정도는 불확실하다는 한 국방성 관리의 말을 인용하면서, 워싱턴의 관리들은 이것이 이란이 시리아를 경유해 레바논의 히즈불라에게 보내는 무기들일 가능성이 제일 높다는 의견[17]이라고 보도했다. 로이터[18]와 AP통신[19] 또한 이와 거의 유사한 소식을 전했다.

이러한 미국의 확인은 이스라엘의 동기에 대한 설명이 첨부된 것으로 보아 고성능 정찰위성 같은 순수한 미국의 정보수집능력에 의한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이며, 이스라엘 측 카운터파트로부터 이번 사건에 대한 사후(혹은 사전) 브리핑이 있었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중간점검: 국가들의 반응과 대응

여기서 현재까지의 각 국가들의 반응을 점검해 보자.
우선 이스라엘은 공식적으로 아무런 것도 인정하지 않고 있으며 모든 논평을 회피하고 있다. 이어 시리아는 이스라엘의 영공침입에 대해 격렬한 비난을 퍼부었지만 어떤 물질적 피해도 입지 않았다고 주장한다. 마지막으로 미국은 공식적으로는 아무런 논평을 하고 있지 않으나, 미국 관리들은 익명을 조건으로 이스라엘이 시리아 영내에서 뭔가를 성공적으로 폭격했다고 확인해 주고 있다.

즉 가해자는 묵비권, 피해자는 가해자가 주먹을 휘둘렀으나 맞지는 않았다고 하고 있는데, 구경꾼은 가해자가 피해자를 때렸다고 말해주는 형국이다. 실로 기묘하기 짝이 없다.


히즈불라 무기 집적소 폭격설의 의문

이리하여 히즈불라 무기 집적소 폭격설이 언론의 다수설이 되었다. 그러나 사실 이 설명은 지리적 적실성이 의심스러웠기 때문에 이번 글의 서두에서 내가 제일 먼저 기각했던 설이다. 왜 그랬던가? 이란에서 시리아를 경유해 히즈불라로 가는 보급로에 대해 시리아 주재 미 공군무관을 지냈던 릭 프랑코나는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이란에서 이들 그룹(히즈불라와 하마스)에게 자금, 무기, 훈련이 어떻게 제공되는가? 여러 가지 경로가 있지만 주요 경로는 이란의 맹방 시리아를 경유하는 것이다. … 오랫동안 시리아는 이란이 다마스쿠스 국제공항을 히즈불라 보급선의 핵심 거점으로 사용하는 것을 감추려고 들지도 않았다. 공항에서 베이루트-다마스쿠스 고속도로를 타고 잠깐(30분)만 달리면 레바논 국경과 [히즈불라의 아성] 베카 계곡이 나온다. 이란 공군의 747 화물기는 히즈불라와 팔레스타인 게릴라 단체들에게 제공될 무기와 물자들을 정기적으로 실어날랐으며, 2006년 3월까지도 여전히 그랬다. 이러한 활동은 공항의 군사구역에서 감춰진 채 진행되는 게 아니라, 민간 구역에서 다 보이게 진행된다. … 비행기에는 이란 공군 마크가, 짐을 싣는 트럭에는 히즈불라 로고가 선명히 찍혀 있다." [20]

이란과 시리아는 국경을 맞대고 있지 않기에 시리아를 경유하는 보급로는 결국 어떤 경로로든 이란에서 시리아까지 항공편으로 와서 육로로 시리아-레바논 국경을 넘어야 한다. 이스라엘과 국제사회의 감시가 심해지면 심해질수록 통제가 쉬운 항만과 공항 보다는 잘게 나누어 육로를 통해 밀반입하는 것이 더 유리해진다. 그런데 일단 다마스쿠스에 도착한 군수물자를 다시 육로로 실어날라 레바논 반대편으로 왕복 1천 킬로미터 떨어진 곳에다 집적해 놓는다는 것이 합리적인 행동일까?
의문 투성이: 바로 가면 가까울(푸른 색) 거리를 저렇게 돌아가야(붉은 색) 할 이유가 있을까?

이스라엘과 히즈불라가 다시 교전에 돌입하고 이스라엘 공군의 맹렬한 폭격이 개시되면 레바논으로의 무기 반입은 엄청나게 힘들어질 것이다. 따라서 무기와 군수품은 시리아 내부에 비축하기 보다는 평시에 조금씩 조금씩 새앙쥐 수송으로 최대한 레바논 내부로 반입해 두는 것이 최선이다. 또한 일단 전쟁이 시작된 후 저렇게 후방에서부터 물자를 트럭에 싣고 전방으로 추진하려고 하다간 이스라엘의 항공정찰에 탐지될 가능성이 비약적으로 커질 것이다.
이 무기가 히즈불라를 위한 것이라면 저렇게 먼 곳에 비축해 두는 것은 전혀 설득력이 없다. 그러나 이 무기가 시리아를 위한 것이라면 이야기는 달라지게 된다. 이스라엘이 시리아를 침공할 경우 전방인 레바논-시리아 국경지대 근처에 주요 물자를 비축해 두는 것은 크게 위험할 수 있다. 만약 이스라엘이 폭격한 것이 진짜 무기라면, 그것은 현재 위치한 시리아 중,후방에서 바로 이스라엘 영내를 타격할 수 있는 시리아를 위한 무기, 즉 탄도미사일이어야 설득력이 있을 것 같다.

이스라엘은 혹시 테러단체로 찍혀 있는 히즈불라를 핑계로 시리아가 건설 중인 전략적 반격능력을 분쇄하려고 시도한 것이 아닐까?


북한-시리아 핵개발 합작설

한편 지금까지 언급된 적이 없던 새로운 가능성, 그것도 한국을 끌어들이게 될 새로운 가능성이 제기되기 시작했다. 앞서 인용한 미국 발 외신들은 히즈불라 무기 집적소 폭격설을 중점적으로 다루면서도 소수설의 형태로 북한과 시리아 사이에 핵협력 관계를 의심하는 미국 관리들이 있음을 소개하였다.

다른 부시 행정부 관리 하나는 이스라엘이 최근 시리아에 대한 정찰 비행 끝에, 이스라엘 관리들이 북한으로부터 물자가 공급되었을 수도 있다고 믿고 있는 잠재적 핵시설의 사진을 촬영했다고 전했다. 이 행정부 관리는 이스라엘 관리들이 북한이 자기네 핵물질 일부를 시리아에 부려놓았을 수 있다고 믿는다고 전했다. "이스라엘 사람들은 북한이 이란과 시리아에 그들의 잉여물자를 팔았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21]


워싱턴 포스트는 다음 날인 13일, 이 주제를 중점적으로 다룬 별도의 기사를 실었다.

지난 6개월간 미국이 수집한 새 정보에 따르면, 북한은 일종의 핵시설을 시리아에서 운영하는 데 시리아와 협력하고 있을 수 있다고 소식통들이 말했다. 그 증거는 주로 이스라엘에서 넘어온 것으로 일부 미국 관리들은 핵무기를 제조할 수 있는 물질을 생산하는데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일부 미국 관리들을 믿게 한 놀라운 위성 사진을 포함한다. [22]

이는 부시 행정부에서 UN대사를 지내고 현재는 네오콘의 본진인 미국기업연구소(AEI)의 특별연구원으로 있는 존 볼턴이 지난 8월 31일 보수지 월스트리트저널에 기고했던 컬럼을 떠올리게 된다.

마지막으로 우리는 북한과 다른 나라들 간의 핵협력 관계의 상세에 대해 알아야만 한다. 우리는 이란과 시리아가 모두 북한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해 오랫동안 협력해오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으며, 핵관련 협력을 예상해보는 것은 그리 과한 것이 아니다. 이란, 시리아 혹은 다른 나라가 북한의 핵무기 개발의 "은닉처"가 될 수 있는지, 어느 정도나 그럴 수 있는지, 또는 이미 그러한 데 참여하고 있거나 그로부터 이익을 보고 있는지를 분명히 밝혀내어야 한다. [23]

볼턴은 이 컬럼에서 2.13 미북 핵합의를 강하게 비판하면서 시리아-북한 간의 비밀핵협력 가능성을 제기했는데, 이는 최근 한 달 사이에 이스라엘에서 제공된 정보가 부시행정부의 일부 고위 관리들로 하여금 시리아-북한 간의 핵협력 가능성을 믿게 만들었다는 워싱턴포스트의 보도와 시기적으로 잘 일치한다. 즉 볼턴은 현직에 있지는 않지만 이 컬럼을 기고할 당시(8월 31일) 이미 이들 정보를 알고 있었을 가능성이 높다. 재야로 돌아간 관리들이 자유로운 입장을 이용해 언론플레이를 구사하며 현직에 남아있는 관리들을 측면 지원하는 경우는 흔하며, 네오콘은 언론계의 지지세력과 협력해 이런 심리전을 절정의 경지로 구사하는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부시 행정부 1기에 북핵특사로 일했던 프리처드에 따르면 "북한 당국자와 만난 자리(2003년 8월)에서 개인적 견해"로 미국은 핵물질 제3자 이전을 레드 라인으로 설정, "이 단계를 넘으면 강경한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고 '개인적 견해' 라는 프리처드 전 특사의 설명에도 불구, 북한은 그의 발언을 "미국의 정책으로 받아들였다"고 알려져 왔다.[24] 곧 북한이 시리아를 상대로 핵기술 내지는 핵물질을 이전했다면 이는 분명히 미국의 인내심의 한계를 넘는 것이고, 협상파를 제압하고 2.13 합의를 깰 충분한 사유가 된다. 볼턴이 북한-시리아 핵협력 설에 그처럼 집착하는 이유를 충분히 짐작할 수 있다.

결국 볼턴이 대표하는 네오콘 그룹의 의도는 명백하다. 2.13 미북 핵합의는 일방적으로 미국만 불리하니 깨자는 것이다. 컬럼 제목부터가 "악의 축: 북한이 우위에 서 있다"임이 이를 잘 보여준다.


이라크 전 정보조작의 재래: 난로연통(stovepiping)

워싱턴 포스트 기사에 등장하는 북한-시리아 핵합작설은 그 자체로도 한국에게 심각한 교란요소이지만, 여기에는 중장기적으로 그보다 훨씬 더 위험한 요소가 있다. 북한-시리아 핵합작설을 다루는데 이라크에 대량살상무기(WMD)가 있다던 정보를 끌어내기 위해 사용되었던 정보조작기술이 다시 한번 적용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국가안전보좌관 스티븐 J. 해들리의 지시로 새 증거, 특히 지난 30일 사이에 얻어진 사진을 포함한 증거는 일부 고위 관리들로 배포가 제한되었으며, 많은 정보공동체는 그런 게 있는줄 모르거나 그 중요성을 깨닫지 못했다고 익명을 요구한 소식통들은 말한다. 몇몇 사람들은 수상한 행동을 다룬 초기 보고서들은 시간이 지나면서 자주 재평가된다고 주의를 촉구하며, 미사일 기술 분야에서 협력해온 북한과 시리아가 핵분야에서도 조인트 벤처를 운영하고 있을 가능성에 대해 회의적인 시각을 보였다. [25]

원래 정보기관에 들어오는 첩보들 중에는 단순 오보나 거짓말에서부터 정교한 역정보까지 엉터리가 상당수 섞여 있다. 그렇기 때문에 정보기관의 중요한 역할은 들어온 미확인 첩보들을 잘 검토해서 가짜나 엉터리를 걸러내고, 믿을만한 정보만 추려서 고위 정책결정자들에게 제공하고 엉터리 정보와 사기꾼들로부터 국가지도자들을 보호하는 것이다.

그런데 이번 보도에 따르면 국가안전보좌관이 직접 지시를 해서 외국 정보기관이 제공한 검증되지 않은 첩보를 고위층끼리 바로 돌려 보았으며 이 첩보의 진실성을 검토해 고위 정책결정자들을 보호해야 할 많은 정보기관은 그런게 있는 줄도 몰랐다고 한다. 이것이 바로 저 밑바닥에 있는 검댕을 거르지 않고 꼭대기로 바로 빨아올리는 난로연통(stovepipe)이다.

미국 같은 거대한 나라의 정보기관은 엄청나게 많은 첩보를 수집하며, 엉터리로 밝혀진 경우에도 그 첩보를 보관한다. 또 다른 첩보가 들어올 경우 기존에 엉터리로 밝혀진 첩보나 그 첩보를 가져다 준 정보원의 정체와 대조함으로서 이를 검증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고위 정책결정자가 자신의 권한을 이용해 엉터리 정보와 진짜 정보가 뒤섞인 거대한 쓰레기통의 맨 밑바닥을 훑으면서 내 입맛에 맞는, 혹은 내가 하려고 하는 정책을 지지하는 첩보가 나타날 때까지 끈덕지게 뒤지면 그런 것 몇 개는 반드시 걸리게 마련이다. 그런 다음, 그런 미검증 첩보를 정보기관에서 운영하는 정상적인 검증과 여과 과정을 우회해서 난로연통을 타고 대통령과 장관들 같은 최고위 정책결정자들 앞에 들이밀어 자신의 주장을 관철하는 도구로 사용한다면 어떻게 되겠는가.

그런 기술을 구사하는 사람들과 그들이 만들어낸 결과를 우리는 이라크전 WMD정보의 실패에서 본 것이다. 그리고 우리는 이제 북한 또는 시리아를 겨냥한 땔감이 난로연통을 타고 흐르기 시작한 것을 확인했다. 이라크전 실패에 대한 혹독한 비판에도 불구하고 부시 행정부의 난로연통은 엄연히 건재한 것이다. 이스라엘의 표적은 물론 북한이 아니라 시리아겠지만, 볼턴의 컬럼으로 볼 때 적어도 볼턴의 표적은 시리아 보다는 북한인 것 같다. 이 점이 특히 나를 우려하게 만드는 요소다.

참고문헌

[1] Israel accused of air raid on Syria, Guardian(UK), 2007년 9월 6일
[2] Ibid.
[3] Yoav Stern and Mazal Mualem, Israel mum on any IAF entry into Syria airspace, Haaretz(Is), 2007년 9월 7일
[4] Ibid.
[5] Uçaklar Türkiye'den kalkmadı, haver7, 2007년 9월 6일
[6] 예를 들어 Laurie Copans, Questions Cloud Alleged Israeli Flyover, AP, 2007년 9월 7일
또는 Nicholas Blanford, Why Did Israeli Planes Enter Syria?, Time, 2007년 9월 10일
[7] 이스라엘 공군기, 시리아 대통령 위협 저공 비행(종합), 연합뉴스, 2006년 6월 29일
[8] 김병호, 푸틴, 對시리아 미사일 판매계획 시인, 연합뉴스, 2005년 4월 23일
[9] Time, Ibid.
[10] Time, Ibid.
[11] Syria-Israel’s cross-border tensions rise after Israeli attack, eitb24, 2007년 9월 6일
[12] Khaled Yacoub Oweis, Syria accuses Israel of bombing its territory, Reuters, 2007년 9월 6일
[13] Yoav Stern and Mazal Mualem, Turkey says two IAF fuel tanks found near its border with Syria, Haaretz, 2007년 9월 9일
[14] Reuters, Ibid.
[15] Amos Harel and Avi Issacharoff, The air strike in Syria is a secret that cannot be kept, Haaretz, 2007년 9월 12일
[16] Yaakov Katz, 'IAF targeted Iranian weapons in Syria', Jerusalem Post, 2007년 9월 11일
[17] Mark Mazzetti and Helene Cooper, U.S. Confirms Israeli Strikes Hit Syrian Target Last Week, New York Times, 2007년 9월 12일
[18] Kristin Roberts, U.S. officials confirm Israel strike on Syria, Reuters, 2007년 9월 12일
[19] Sam F. Ghattas, U.S. Official: Israel Targeted Weapons, AP, 2007년 9월 12일
[20] Rick Francona, Hezbollah and Hamas - the Iranian connection, 2006년 7월 18일
[21] New York Times, Ibid.
[22] Glenn Kessler, N. Korea, Syria May Be at Work on Nuclear Facility, Washington Post, 2007년 9월 13일
[23] John R. Bolton, Pyongyang's Upper Hand, WSJ, 2007년 8월 31일
[24] 이해영, 美, 작년 8월 北에 '핵 레드 라인' 통보, 연합뉴스, 2004년 12월 23일
[25] Washington Post, Ibid.

[n] Sam F. Ghattas, Murky Raid Heats Up Syria - Israel Tension, AP, 2007년 9월 13일

by sonnet | 2007/09/15 01:10 | 정치 | 트랙백 | 핑백(3) | 덧글(32)
트랙백 주소 : http://sonnet.egloos.com/tb/3386949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Linked at a quarantine sta.. at 2007/10/14 18:31

... 어 있으며 3. 러시아에서 핵무기를 입수하려 하고 있으므로 4. 이라크를 공격한다. 다들 시리즈 다음 편이 뭔지는 잘 아시리라고 생각한다. 요즘 시리아 로케로 티저도 공개되고 있고... (따뜻한 관심: 아니쬔 곳에 연기나랴, 지도자 동지의 의도, 이란 핵 -이스라엘의 공습 옵션 등 참조) 출처: 이빨빠진 호랑이라... ... more

Linked at a quarantine sta.. at 2008/01/01 23:19

... (추천 37)잠재성장률 (추천 36)대체복무제 논란에서 전혀 언급되지 않는 점 (추천 55)남북정상회담의 주의점 (추천 26)이스라엘의 시리아 폭격사건 분석 (추천 27)마키아벨리의 교훈 (추천 37)소중화 모델 (추천 27)프랑스,독일,이탈리아 인질석방에 거액의 몸값을 지불(재탕)&nbsp ... more

Linked at a quarantine sta.. at 2009/07/24 17:01

... 지난 호</a>에서는 9월 6일 벌어진 이스라엘 공군의 비밀스러운 시리아 공습에 관해 살펴보았는데, 사실 공격이 있었을 거라는 사실만 맞추었지 표적이 무엇인가 같은 정작 중요한 의문은 거의 풀지 못했었다. 이 글을 작성하고 있는 11월 초는 사건 발생 후 꼬박 2개월이 지난 시점이지만 이 사건에 대해서는 여전히 석연치 않은 점이 많다. 그간 밝혀진 것이 없어서 그런 것이 아니다. 사실 밝혀진 내용은 무척 많음에도 불구하고, 한 꺼풀을 벗길 때마다 새로운 ... more

Commented by 하늘이 at 2007/09/15 01:22
그것 참...두 군데서 실패했고 실패하고 있으면서도 정신을 못차린 건지, 아니면 세번째는 분명하다고 확신하고 있는 건지... 소국의 평범한 인민은 도대체 모르겠습니다. -_-;;
Commented by ellouin at 2007/09/15 02:44
볼턴의 사설이 실린 날짜와 APEC에서 부시의 발언의 시차가 미묘한데요. 차라리 북핵 쪽이 일부 팩트가 들어간 적절한 사실이기를 바라는게 낫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볼턴의 발언이 다른 것을 위한 연막이라면, 아마겟돈을 목도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어요.
Commented by H-Modeler at 2007/09/15 05:02
불타버린 Q 위에 내려앉는 'N'은 사실, 'N'orth Korea의 N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_-
Commented by 미친고양이 at 2007/09/15 08:52
'네오콘스럽다'라는 생각이 먼저 드는 건.....orz.;;;
Commented by 하이버니안 at 2007/09/15 11:48
한국에서도 약간 보도가 되고, 몇몇 집단들은 얼씨구나 떡밥에 물려 환장하는 터라 우려됩니다.
그런데 이스라엘은 항상 이런 경우에 - 공군을 이용한 공격 - 입을 닫았나요?
Commented by F.E.M.C at 2007/09/15 12:08
지금 볼턴경은 아직도 미국이 이란과 이라크를 놔두고 북한과 씨름할만한 여력이 남았다고 보는걸까요..? 저 배짱은 어디까지 갈라나 모르겠습니다. ㄱ-;
Commented by 로리 at 2007/09/15 15:17
진짜 까놓고 전쟁을 하고 싶다면 일단, 나머지 두곳 부터 재대로 정리를 한 다음에 뭘 벌일 것이지.... 뭐, 아직 항모 12척이 남았기 때문에 저런 말을 할 수 있는 걸까요?
Commented by umberto at 2007/09/15 19:19
제게 데스노트가 있다면, 망설이지 않고 볼턴의 이름을 적겠습니다. --*
Commented by 천마 at 2007/09/15 19:23
확실히 저정도 보도가 있었다면 단순 오보는 아닌것 같군요.^^;

sonnet님의 긴 글을 정리해보면 상황이 다음과 같은 셈이네요.

1. 지난 9월6일 한밤중에 수 미상의 이스라엘 전투기(목격자에 따르면 5대이상?)가 시리아 깊숙히 비행해 들어왔다 나가는 미션을 수행했다. 결과에 대해서 이스라엘은 침묵, 시리아는 성공적으로 격퇴했음, 미국은 폭격성공을 주장. 폭격 목표은 다양한 주장이 나오고 있는데 해외 언론은 헤즈블라 무기고, sonnet님은 시리아 전략병기(탄도미사일?)폭격이 가능성이 높다고 추정.

2. 그런데 이 사건을 2.13북핵합의에 불만을 품은 네오콘 강경파가 북핵합의 파기 주장의 핑계로 사용하려고 하고 있다. 북한-시리아 핵동맹이라는 미확인 정보를 이용 여론 호도를 시도중인 것으로 보이며 이는 지난 이라크 대량살상무기 정보의 교훈이 전혀 작동하지 않고 주장에 정보를 끼워맞춰 밀어붙이는 현상이 계속중인 것으로 보여 우리나라 역시 주목할 필요가 있다.

전에 디스커버리채널에서 "정보전의 실패"라는 3부작 다큐가 했었는데 1부 내용이 바로 사실성 확인보다 윗사람이 원하는 정보를 선별해 보고하는 현상에 관한 것이었죠. 이라크 대량살상무기 정보의 예가 주로 나왔었는데 전혀 깨달음이 없나봅니다.
Commented by 길 잃은 어린양 at 2007/09/15 19:27
아. 금상 폐하의 치세기간에 그토록 역경(???)을 겪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뜻을 꺾지 아니하였으니 볼턴은 진정한 사대부라 하겠습니다.
Commented by 천마 at 2007/09/15 19:27
그나저나 상당히 위험한 임무로 보이는군요. 보조탱크가 발견되었다는 것으로 보아 장거리 임무였고, 자위용 공대공무장도 해야 했을텐데 이스라엘의 F-15i가 이정도 임무에서 폭장량이 얼마나 될까요. 대규모 공격은 아니니 표적이 크지는 않았을테고 무기고라면 유도 폭탄 몇발이었으려나....
Commented by あさぎり at 2007/09/15 19:50
공포의 대왕이 잠을 늦게 깨서 9년 늦게 내려오는 모양입니다... oTL
Commented by Luthien at 2007/09/15 20:32
이제는 이오논검의 주빈이 되시온듯.
시리아에 재미있는 물건이 몇 들어갔다는 소문이 있는데, 출처 확인해 따로 바치겠나이다.
Commented by Belphegor at 2007/09/15 20:38
あさぎり님// 원래 잘자는 사람 흔들어 깨우면 '음냐...5분만 더...'하는법입니다. 공포의 대왕이건 고대의 악마건 옆집의 순돌이건 간에...

확실히 글로벌 시대가 맞긴 한가 봅니다. 옆동네의 소동은 별거한 삼촌과도 무관하지 않네요. 동네 동장댁도 요즘은 정신없어 보입니다;
Commented by 전쟁의지배자 at 2007/09/15 20:54
멋지군요, 링크 걸겠습니다아~
Commented by joyce at 2007/09/15 21:06
이스라엘과 시리아 모두 노코멘트하려는 상황이라면 볼튼 씨가 번지수는 잘 찾은 셈이군요.
Commented by 라피에사쥬 at 2007/09/15 21:07
이라크 WMD건에서도 네오콘 고위 관계자들의 발언과 부시 대통령의 연설은 타이밍이 완벽히 맞고 있진 않았죠.(체니 부통령이 자신의 정보분석팀[..]을 가동시키고 있을때 부시대통령이 그 의미를 정확히 파악하고 있진 못했으니) 그래도 종국엔 길이 같아졌다는 생각입니다.

의혹부터 시작해, inform이 process를 거치지 않고 intel로 탈바꿈해 들어가 결국은 정책결정자의 마음을 일정한 방향으로 이끌어낼 수 있었으니.. 어디선가 마이클 헤이든 국장이 불쌍한 전임자를 남몰래 떠올리고 있으려나요[..]
Commented by 됴취네뷔 at 2007/09/15 21:15
뭔가 나긋하면서 급박하게 흘러가는듯한 분위기입니다.

난로연통의 재가동은. 이라크전후의 정보전실패비난이 꽤나 견딜만했다는 소리인듯 싶습니다만. 이정도라면 어차피 대통령 끝나기전에 '한탕더해볼수'있을것이라는 발상?


개인적으로 이런영역에 눈을 둔지 얼마안된입장으로써.
역사가 흘러가는 광경을 보게될수있가는게 기대대면서 두렵습니다.
Commented by paro1923 at 2007/09/15 22:15
후우... 저런 전형적인 '음모론' 전술을 쓸 줄이야...
('결과'에 '과정'과 '가정'을 우겨넣는 것도 그렇고...)

아무래도 저들 네오콘은, 반성보다는
'딴 집에 또 불내서 다른 헛간에 불낸 일 덮어보기' 같은 수단을 택하려는 것 같군요.
그러다 언젠간 자기네 집에도 불이 번질 수 있다는 걸 알아야지... (끄응...)
Commented by 행인1 at 2007/09/16 00:12
아이고, 이젠 그저 현 황상의 레임덕만을 바랄 뿐입니다....
Commented by 이름없는괴물 at 2007/09/16 07:57
바로 위의 '책 『1퍼센트 독트린』의 백미'를 먼저 읽고
이 글을 읽으니 완전히 충격과 공포와 막장이군요.

게다가 이건 그나마 어느 정도 재수없음 '우리집'에 불이 번질 판국이고
최악의 경우-ellouin 님 말마따나 아마게돈의 서막?!-엔 생각만으로도 덜덜덜......llloTL
Commented by ciel-F at 2007/09/16 11:45
장문의 글 잘 읽었습니다.
앞으로 어찌될지 궁금하군요.
저는 양자의 뻣뻣한 반응으로 봐서 탄도미사일 관련 시설이 맞을 것 같아요.
Commented by 카제 at 2007/09/16 12:14
작년에도 이스라엘 새키들이 레바논을 쑥대밭으로 만들어 놓더니 올해는 시리아에 입질을 시작하는 군요.
Commented by 다크템플러 at 2007/09/16 23:18
장문인데 이렇게 예쁜 글은 첨이에요~ 와 정말 글 잘쓰시네요.
Commented by ohnemich at 2007/09/16 23:53
sonnet 대인의 글을 오랫만에 뵈게 되는군요.

매번 그렇지만, 저같은 범인으론 도저히 따라가지 못할 대인의 실력을 보니 후덜덜할 따름입니다.

미리견국의 어르신들이 저번 두번의 선례가 있었음에도 다시 한번 방화를 시도하시는 것을 보면 '대인배를 풀빵찍어내듯 양산하는' 노서아만큼은 못해도 역시나 통이 크다고 밖에 할 말이 없군요.

다만, 바로 옆집을 방화대상으로 생각하고 계시다는게 상당히 서운할 따름입니다. 거기는 다 쓰러져가는 목조주택인지라 성냥만 살짝 긁어도 활활 타오르는, '방화하기엔 이보다 좋을 수 없는' 곳이라는 것은 알고 있습니다. 근데 거기가 타오르면 우리집에도 불이 번질게 뻔하단 말입니다!

설마, 하늘에서 유황비와 불비, 아니 ABC 무기가 쏟아지진 않겠지요? 저희 집에는 방공호도 없는데...(한숨)

(미리견 어르신들에게 남들이 잘못했던 우행을 반면교사 삼으라는 건 바라지도 않았지만, 자기 자신이 저지른 실수도 다시 저지르시려 하실 줄이야...... 임기도 얼마 남지 않았기에 안심하고 있었는데, 역시 세상에 믿을건 하나도 없는 거군요.)
Commented by sonnet at 2007/09/17 08:08
하늘이, F.E.M.C, 로리/ 어려울 때일수록 원칙을 고수해야 한다! 같은 심리 아니겠습니까.
볼턴의 기본 사고방식은 "내가 불리한 틈을 타 저놈이 한몫 잡게 내버려둘 수는 없다"에 가까울 거라고 생각합니다. 내가 엿먹는 중이라면 너도 엿먹어야 한다는 심정으로 호박에 말뚝박기 하자는 거죠.

ellouin/ 볼턴의 입장은 부시와 완벽히 조정된 것은 아닐 것 같습니다.

H-Modeler/ 아 그런 것?

미친고양이/ 사실 네오콘이 네오콘스럽지 않음 어쩌겠습니까.

하이버니안/ 제가 기억하는 한에서는 이렇게 철저하게 함구하는 것은 처음입니다.

umberto/ 부시의 이름을 적지 말아주세요. 부통령이 승계합니다요.

천마/ 만약 무기라면 탄도미사일일 것 같다는 것이구요, 다른 것일 수도 있지요. 시설이나 공장류라면 생화학무기 제조 플랜트나 부품 상태로 수입한 탄도미사일을 조립하기 위한 공장 같은 것일 수도 있다고 봅니다. 북한으로부터 탄도미사일 완제품 및 부품을 수입하고 있으니까 북한 관련설과도 어느 정도 연결해 볼 수 있구요.
윗사람이 원하는 정보를 보고하는 현상은 독소전쟁 때 스탈린이 독일의 침공을 믿고 싶어하지 않아 부하들이 그 분위기에 맞췄다는 이야기도 유명합니다.

길 잃은 어린양/ 중니께서 말씀하시길 네오콘을 공경하되 멀리하면 마땅히 지혜롭다 하셨사옵니다.

천마/ 구체적으로 어떤 컨피규레이션으로 갔는지 알기는 힘들겠지만 던진 거야 GBU-31 아니겠습니까? 영국 선데이 타임스에서는 지상의 특작부대원들이 인근에서 표적지정을 했다고 하더군요.

あさぎり/ 뭐 그정도까진 아니겠지만, 사실 저같이 '플루토늄 먼저' 파에게는 상당히 짜증나는 일입니다.

Luthien/ 오오, 기대!

Belphegor/ 하여간 이북은 세계의 악역으로 공인되어서 어디든 좀 나쁜 일을 찾으면 이북으로 연결시켜버리니 정말 난감합니다.

전쟁의지배자/ 네 반갑습니다.

joyce/ 그런 것 같습니다. 시리아도 폭탄이 떨어진 현장을 절대 공개하지 않는 걸로 봐서 구린 데가 상당히 있는 듯 합니다.

라피에사쥬/ 아니 이젠 DNI의 역할이니까. DCI가 DNI가 되면서 사실 정책결정자에 대한 정보기관의 입지는 더 약해진 것 같은데, 개선이 아니라 개악인 것 같기도 하고... 잘 모르겠습니다.

됴취네뷔/ 나쁜 걸 배워서 절대 손을 끊지 못하는 게 아니겠습니까.
그래서 원래 방문좌도의 마공에 손을 대면 안되는 것입니다요.

paro1923/ 볼턴의 컬럼엔 사실 may와 might밖에 안보입니다.

행인1/ 사실 부시는 이제 재선도 필요가 없어서 막가기로 하면 또 막을 방법도 마땅치 않습니다.

이름없는괴물/ 정말 우리와 별 관계 없어 보이는 걸 엮어서 던지니 난감하기 짝이 없습니다. 이미 미국 언론들이 모두 이 떡밥에 달라붙었더군요.

ciel-F/ 저라고 뭔지 알 리가 있겠습니까마는, 적어도 시리아로서는 폭격 현장 사진을 공개 못할 만한 사정이 있으니 쉬쉬하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카제/ 이스라엘 신문들을 보니까 어떤 입장을 취할 지 예측할 수 없는 새 미국 행정부를 상대로 거래를 하느니 부시가 물러나기전에 해치울 일은 해치우는게 좋다는 의견이 이스라엘 정부 내부에 있나 봅니다.

다크템플러/ 좋게 보아 주셔서 감사합니다.

ohnemich/ 말씀 감사합니다.
저는 적어도 북한을 공격하겠다는 계획의 전조, 뭐 이렇게까지 적극적인 계획이 있다고는 보지 않습니다. 다만 2.13 북핵합의를 깨버리겠다, 그런 저자세 합의 보다는 결렬이 차라리 낫다는 식의 입장을 가진 세력이 세몰이를 하는 것처럼 느껴집니다.
Commented by arhythmati at 2007/09/18 08:56
예루살렘 포스트의 기사

http://www.jpost.com/servlet/Satellite?cid=1189411398606&pagename=JPost%2FJPArticle%2FShowFull

를 보면 터키가 이번건에 이스라엘에 협조,첩보제공등을 한건가요?
Commented by paro1923 at 2007/11/05 01:24
이번 호 모 잡지에 이 포스팅이 기고되었더군요.
종이로 보는 글이라 그런지, 다시 보는데도 참 맛이 각별했습니다.
다음 글도, 기대하겠습니다.
Commented by sonnet at 2007/11/14 18:09
arhythmati/ 그런 이야기도 있는데, 어떻게 더 확인할 방법이 없군요. 제 생각엔 작전기밀을 유지한다는 측면에서 볼 때, 적어도 이스라엘이 (미국 외의 나라인) 터키에게 공격계획을 사전 통보해 주었다거나 할 것 같지는 않습니다.

paro1923/ 예. 사실 이 분량만 갖고 이번 달에 나가기엔 좀 시기를 놓친 것이기도 한데, 다음편에 보완을.

비밀글/ 헤, 사건발생 직후 1주일 사이에 나온 뉴스들을 적당히 묶어 뭉뚱그린 것이라 아무래도... 정책분석 쪽의 일을 하십니까?
Commented at 2008/04/30 08:33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sonnet at 2008/05/11 00:08
비공개/ 이 관련 뉴스를 계속 추적은 하고 있는데, 글로 정리할 시간이 잘 나지 않는군요. 미국 정부는 여러 모로 leak 시점을 가늠해 본 것이 확실하기 때문에 , 이스라엘-시리아 간의 골란고원 반환협상이 발표된 시점을 전후해서 의회 보고가 이루어진 점이 특히 제 관심을 끕니다.
Commented by 미시건들개 at 2013/01/29 15:52
이란 포르도의 핵시설에서 근/현대 역사상 최고 수준의 사보타지가 의심되는 폭발사고가 터졌네요. 서방 언론은 MOP+B-2 조합으로 예상하고 있는데... 묘하게 시리아 폭격이 오버랩되네요.

개인적으로는 이번 사건을 어떻게 보고 계신지 궁금합니다.

:         :

:

비공개 덧글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