От Ильича до Ильича
by sonnet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rss

skin by 이글루스
전쟁이 끝나고 아버지께서 말씀하시길...

"독일과 함께 했더라면 우리는 무적이었을텐데."

- Svetlana Iosifovna -


출처:

Lukacs, John., June 1941: Hitler and Stalin, Yale University Press, 2006
(이종인 역, 『히틀러와 스탈린의 선택 1941년 6월』, 책과함께, 2006, p.165)
by sonnet | 2007/09/04 20:13 | 한마디 | 트랙백 | 덧글(12)
트랙백 주소 : http://sonnet.egloos.com/tb/336811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Luthien at 2007/09/04 20:21
"탱크 헬리콥터" 는 날기도 하고 장갑도 있으니 그야말로 무적의 병기! (의미 불명)
Commented by F.E.M.C at 2007/09/04 20:21
....독일과 소련이 함께했을 경우 일어났을 재앙은 상상하기 무섭습니다(....)


대서양 너머야 그렇다 쳐도 유라시아는 완전 깽판이..;
Commented by paro1923 at 2007/09/04 20:28
역시, '데레츤' 힛땅이 원흉. (뭘)
Commented by Madian at 2007/09/04 21:24
무려 '요시포브나'입니까!
'요시포비치'들(맥요시프?)에 비하면 장수하였으니 저런 증언을 남길 수 있었을 듯한데.

범부의 머리로는 강철원수와 히총통의 공존공영이 상상도 안되는군요.

Commented by BigTrain at 2007/09/04 21:34
독일은 서반구를, 소련이 동반구를 먹고 미국이 중립세력이 되는 건가요 orz...

유럽과 아프리카, 아라비아 반도에 휘날리는 철십자, 페르시아와 중앙아시아, 인도에 휘날리는 낫과 망치를 상상하니 ㄷㄷㄷ합니다.
Commented by 김미상 at 2007/09/04 22:18
한반도 해방은 오히려 빨리 이루어졌을지도 모르겠네요. (문제는 해방 이후 상황. -_-;;;;)
Commented by 一人 at 2007/09/04 23:09
四國同盟 構想이란 것도 있고 하니, 오히려 日本의 朝鮮 支配가 한층 더 鞏固해졌을지도 모르겠군요.
BigTrain//西半球는 本初子午線(英國 위를 지나가죠) 以西, 西經 180度 以東의 地域을 가리키는 말이니, '獨逸이 西半球를 먹는다'는 말은 文脈上 語弊가 있는 거 같네요. 蘇聯과 東半球에 關해서도 마찬가지구요.
Commented by umberto at 2007/09/05 19:14
ㅎㅎㅎ... 히틀러는 영국을 짝사랑하고 스탈린은 히틀러를 짝사랑하고.... 물고 물리는 삼각관계 뒤에 남은 것은 거대한 시체의 산이었다. ㅠㅜ;;; (써놓고 보니 참 황당합니다.)

스탈린의 서랍에 남은 편지 중에 티토의 협박편지는 유명하지 않나요. 저는 그 내용을 읽고나서 든 생각이 아마 그 편지 읽고나서 스탈린이 티토를 좋아하게 된 게 아닐까 합니다;;;;; 원래 자기와 닮은 인간에 호감을 보이는 법이니, 스탈린 딴에는 자신의 고독한 심리를 힛총통은 이해를 해주지 않을까 하는 감상을 품었을지도;;;;;
Commented by 하이버니안 at 2007/09/05 22:13
개념은...이 아니라 해군은?
(대양을 못 넘어가는 대륙세력에 묵념을.)
Commented by sonnet at 2007/09/05 23:03
Luthien/ 핵추진?

F.E.M.C/ ... 역사는 그리해 존재의의를 갖는 것 같습니다.

paro1923/ 정답. 히틀러는 기회가 올 때까지 진득히 기다리는 타입이 아니라 역시 공.

Madian/ 저도 상상이 안됩니다. 하지만 스탈린이 저런 말을 했을 것 같기는 합니다.
독일의 침공을 한사코 부정하는 스탈린의 심리상태는 순수한 합리적 계산의 결과물이라고 생각하기에는 석연치 않은 데가 꽤 있거든요.

BigTrain/ 아마 그랬으면 2차대전의 끝은 무제한핵전쟁이었을 것 같습니다.

김미상/ 독일-소련의 거래 조건에 따라 달라지겠죠. 까레이스딴 자치공화국이라든가...

一人/ 그랬을 수도 있지요. 4국동맹 구상은 너무나 짧은 기간동안만 존재했던 것이라 뭐라 하기 힘들지만요.

umberto/ 뭔가 물고 물리는 인간의 심리극이란 기묘하지 않습니까.

하이버니안/ 자칭 세계 3대 해군인 일본 밖에 없겠네요.
Commented by 지나가던이 at 2007/09/07 11:05
가상역사에서 많이 나오는 얘기인데 실제로 강철 대원수의 따님이 저런 말을 했을줄은 몰랐네요.. orz
Commented by sonnet at 2007/09/10 17:48
지나가던이/ 저도 스베틀라나에게 얼마만한 credit을 줘야 할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흥미로운 이야기인 것 같습니다.

:         :

:

비공개 덧글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