От Ильича до Ильича
by sonnet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rss

skin by 이글루스
오늘의 한마디

정정당당하게 싸워야만 하는 상황에 빠졌다면
계획을 제대로 세우지 않은게 틀림없다

If you're in a fair fight, you didn't plan it properly.

- 시코르스키 항공 수석 R&D 조종사, Nick Lappos -
by sonnet | 2007/07/20 22:30 | 한마디 | 트랙백(1) | 덧글(21)
트랙백 주소 : http://sonnet.egloos.com/tb/329432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at 2007/08/22 16:40

제목 : 공감 되는 글이 길래
공감 백만배 ^^...more

Commented by 이녁 at 2007/07/20 22:58
하하하... 웃고있는데 자꾸 눈물이 나요. 이거 맞는 말인가요 말도 안되는 말인가요? 진짜 모르겠습니다. 확실한 건 저 Nick Lappos라는 분이 '대인배' 라는 사실 정도랄까요. 나머지는 모르겠습니다.
Commented at 2007/07/20 23:15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쁘뉴마 at 2007/07/20 23:23
아아, 위악적이지만 너무 지당해서 폐부를 찌르는군요. ;;;
Commented by 대나무 at 2007/07/20 23:24
계획은 유리하게끔 세울 수 있다면 당연히 유리하게 세워야 하는게 맞겠습니다만... 과연 대인배의 나라 러시아 출신이 세운 또다른 대인배의 나라인 미국의 기업의 소속이라 그런지 일개 조종사조차도 저렇게 대놓고 말할 수 있는 점이 정말 대단하다고 할까요.
Commented by 됴취네뷔 at 2007/07/20 23:58
시콜스키라..
얼마전 멀린에 패배를 생각하자면..
Commented by 카미트리아 at 2007/07/21 00:02
이거......뭔가 부정하고 싶은데 부정할수가 없군요..ㅠ.ㅠ
Commented by 愚公 at 2007/07/21 00:16
브라보~!
Commented by Ha-1 at 2007/07/21 00:32
훌륭한 장수라면 10:10으로 싸우는 상황을 만들지 않지요. fair라는 건, 결국 약자를 배려하기 위한 문명의 산물일 따름..
Commented by 라피에사쥬 at 2007/07/21 00:51
저도 멀린의 승리가 먼저 떠오르더군요[..] in a fair fight였던 겁니까!!
Commented by 인형사 at 2007/07/21 03:39
상대방을 죽여버리거나 항구적으로 무력화 시킬 수있을 때만 타당한 이야기이군요.
Commented by 玄武 at 2007/07/21 04:24
http://stknc.egloos.com/3176078
묘하게 관계있는 포스팅(...)
Commented by あさぎり at 2007/07/21 05:56
이것이야말로 세상의 진리!!
Commented by F.E.M.C at 2007/07/21 08:04
싸워서 이기는게 아니라 이겨놓고 싸우는게 진리(...)
Commented by 단순한생각 at 2007/07/21 10:03
싸우지 않고 이기는것이야 말로 최고의 승리이죠.

...그야말로 정정당당하게 싸우면 그만큼 리스크가 늘어나게되니... -ㅅ-;
Commented by 미친고양이 at 2007/07/21 11:34
정론이군요.
Commented by ssn688 at 2007/07/21 16:47
S사 빠돌들(언론과 의회의)은 멀린에 탑승하면, 그 안에서 나눈 대통령의 얘기가 다음날 영국이나 이탈리아 총리의 책상 위 보고서에 담겨있을 것이라고 짖어댔었지요. 불행히도 약발이 안 먹혔습니다만. (먼 산)
Commented by 屍君 at 2007/07/21 19:15
한창 화제가 되고 있는 모 막장 애니 주인공 일행들은 저 격언을 엄청 잘 실천하고 있는 거군요. --;
Commented by paro1923 at 2007/07/21 19:52
우와아... 정곡인데요?
Commented by sonnet at 2007/07/22 00:09
all/ 가시가 있는 말인데... 하여간 한마디 코너의 떡밥 치고는 그럴듯하지 않습니까?!

이녁/ 이 인용문은 정정당당한(fair)과 싸움(fight)이 구체적으로 어떤 것을 지칭하느냐에 따라 여러가지로 해석할 소지가 많은 것 같습니다. 그게 전쟁이라면 그럴듯할 것이고, 그게 높은 성적을 다투는 학생들간의 경쟁 같은 것이라면 설득력이 떨어지겠죠.

비밀글/ 하하. 애들을 상대하는 겁니까? 나 고등학생때 영어숙제를 도와주던 게 생각나는 걸 ^^

쁘뉴마/ 사실 일부러 악한 척 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저게 옳다고 믿는 거죠.

대나무/ 확실히 대인배스럽습니다.

됴취네뷔, 라피에사쥬, ssn688/ 멀린을 떠올리는 분들은 다들 선수이십니다요 ^^;;

Ha-1, あさぎり, F.E.M.C, 단순한생각, 미친고양이, paro1923/ 사실 손자병법에 나오는 이야기와 일맥상통하니까요.

인형사/ 상대가 이미 그렇게 행동할지도 모른다고만 가정해도 타당하고, 타당한 조건은 그 외에도 사실 많지 않나요?

玄武, 屍君/ 그게 그 악명높은 가부토 보그입니까?

카미트리아, 愚公, 미친고양이/ 하핫!
Commented by 인형사 at 2007/07/23 12:47
아! 서로 믿지 못하는 겁장이들의 과잉방어 이야기입니까?

수인의 딜렘마일까요? 홉스의 환상일까요?

정정당당이란 말을 했으니 상호간에 양해된 규칙이 존재하는 상황일텐데요. 게임이론에서는 한 번만 게임을 한다면 규칙을 어기는 자가 이기는 걸로 되어 있지요. 그러나 게임이 계속 반복된다면 규칙을 어긴 자는 보복을 당해 결국은 지게 되어있지요.

그러니 반칙을 하려면 다시는 게임을 하지 않을 수 있게 해야 하지요. 상대를 죽여 버리거나 그에 준하는 상황에 처하게 한다면 그렇게 되겠지요.

그럴 수 없거나 그러는 것이 바람직한 상황이 아니라면 차라리 규칙을 지키는 것이 나을 겁니다.

어설프게 반칙했다가는 결국 되로 주고 말로 받는 상황이 되기 쉬울테니까요
Commented by sonnet at 2007/07/23 22:51
인형사/ 굳이 반복되는 게임 이야길 하실 필요는 없습니다. 이 문장은 오히려 fair란 것의 개념, fight의 성격에 따라 여러가지로 해석할 수 있기 때문이죠.

예를 들어 강대국과 약소국이 각자 총력을 다해 싸워서 강대국이 이겼을 때 이것을 총력전이란 게 원래 그런 것이니까 fair하다고 볼 수도 있는 것이고, 실력이 차이나는 둘이 싸운다는 것 자체가 unfair하다고 볼 수도 있습니다.
이를 뒤집어 보면 원래 문장과 비슷한 상황이 됩니다. 즉 준비가 잘 안 강대국이 우연하게 잘 준비된 약소국과 소규모 접전을 벌여 비슷한 규모의 전력으로 대등하게 싸우고 종전을 맞았을 경우 (비슷한 체급으로 싸웠다는 의미에서) fair하지만, 진 쪽에서는 planning에 문제가 있었다는 반성이 나올 수 있을 겁니다. 이런 사례는 제한전에서 충분히 있음직한 시나리오지요.

즉 fair를 상호간에 양해된 규칙이라고 가정해 볼 수도 있겠지만, 그냥 관찰자가 보기에 체급이 맞는다는 의미에서 fair라고 하는 것도 충분히 있음직한 이야기란 겁니다.

격언 류 중에는 이렇게 해석하면 이런 상황이고 저렇게 해석하면 저런 상황이 되는 것이 흔한데 이것도 뭐 그런 경우 중 하나 아니겠습니까?

:         :

:

비공개 덧글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