От Ильича до Ильича
by sonnet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rss

skin by 이글루스
오늘의 한마디(金丸)

이 바닥은 너희들이 생각하는 그런 바닥이 아냐. 오야붕이 오른쪽이라고 하면 오른쪽 왼쪽이라고 하면 왼쪽인 거다. 오야붕이 오른쪽이라는데 싫다고 할 바에야 우리 파벌을 나가도록 해.

나카소네를 미워하기로는 일본에서 제일간다는 이 가네마루 신이다. 여러분이 말하는 것을 이해 못하는 바도 아니지만, 이제와서 어쩌겠는가. 어르신의 말씀은 하늘의 말씀이다. 어르신도 의리인정이 있으니까 나카소네라고 하시는 거다. 좋고싫고 할 문제가 못돼. … 나는 어르신께서 나카소네라고 하신 이상 나카소네를 민다. 싫은 사람은 다나카파를 나갈 수밖에 없어.

- 자민당 실력자 "정계의 Don", 가네마루 신(金丸信) -


by sonnet | 2007/07/17 20:18 | 한마디 | 트랙백 | 핑백(1) | 덧글(26)
트랙백 주소 : http://sonnet.egloos.com/tb/328859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Linked at a quarantine sta.. at 2011/10/28 09:26

... 갑자기 생각이 나서 金丸의 사자후를 패러디해 봤다. (주민투표가 끝난 시점에서) 이 바닥은 너희들이 생각하는 그런 바닥이 아냐. 오야붕이유권자가 오른쪽이라고 하면 오른쪽 왼쪽이라고 하 ... more

Commented by 김미상 at 2007/07/17 20:26
모르고 보면 <넘버 3>의 송강호 대사인줄 알겠습니다. -_-
Commented by 미친고양이 at 2007/07/17 20:35
허억, 이로서 조폭계 = 정치계의 등가법칙은 완성되었다.(의불)^^
Commented by 하이얼레인 at 2007/07/17 20:41
자민당이니까 괜찮아(...)
Commented by 윤민혁 at 2007/07/17 20:41
역시 정치!
Commented by 愚公 at 2007/07/17 20:53
맨 위만 쓸쩍 보고 백범인줄 알았습니다. -_-;
Commented by 됴취네뷔 at 2007/07/17 20:54
이점에서는 서로 치고 찌르고 나가고 같은당도 아니고 같은파벌끼리 카메라앞에서 언쟁하는 우리나라쪽이 '민주주의'적이군요(아니 그 민주주의가 아닌가)
Commented by IEATTA at 2007/07/17 21:02
역시 파벌이란 조직이란 조폭이나 정치인이나 다를게 없습니다.
Commented by 라피에사쥬 at 2007/07/17 21:26
(안좋은 사고가 터지면) 관료들이 책임의 소재를 명확히 밝히는 동안 정치인들은 내부 분립의 가능성을 제거하는군요[??]
Commented by 슈타인호프 at 2007/07/17 21:29
.........김구로 읽고 들어왔습니다(....)
Commented by paro1923 at 2007/07/17 22:25
아니, 백범 선생은 '아홉 구'인데 다들... oTL
으아아... 일본 정치는 좋게 보면 일사분란하고,
나쁘게 보면 이미 정치가 아니구만요. '오고쇼'가 가시니 다들 따라간다는 식...;;;
Commented by F.E.M.C at 2007/07/17 23:01
과연.. 보스정치의 압박이란..;

이름만 지워놓으면 야쿠자 서열 2위쯤의 발언이라고 해도 믿겠는데요?(....)
Commented by NOT_DiGITAL at 2007/07/17 23:23
...아무리봐도 야쿠자 영화나 드라마 속의 발언입니다. ㄷㄷㄷ.(먼산)

NOT DiGITAL
Commented by 행인1 at 2007/07/17 23:53
자민당과 일본정치란 무엇인가를 아주 잘 보여주는 말이군요.
Commented by 쿨짹 at 2007/07/18 08:17
역시 무서운 바닥이군요.. ㅡㅡ;;
Commented by 들러갑니다 at 2007/07/18 09:45
저런 분을 끌어내린 일본 검찰도 대단한 조직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뭐 잡혀들어가기 전에 파벌에서 탈퇴했고 의원직도 내놓으면서 후폭풍을 최소화하려했으나 결국 자민당 일당독재가 무너졌죠. 리쿠르트 사건, 록히드 사건 등의 뒤를 이은 한 방이었죠. 반대로 바다 건너의 나라에서는 1000억원 대의 재산을 끌어모은 양반들이 받을 예우는 다 받고 살아가고 있으니...사법정의란 걸 의심할 수 밖에요;;
Commented by marlowe at 2007/07/18 16:55
정치인들이야 양아치이지만, 그들을 그대로 놔두는 검찰도 문제이죠.
Commented by Luthien at 2007/07/18 20:09
김구 여기도 한명.
Commented by shaind at 2007/07/18 21:27
평소에는 환자랑 구자를 햇갈릴 일은 전혀 없었겠지만.........
Commented by joyce at 2007/07/19 14:58
봉건제를 거친 나라니까 이데올로기보다는 계약 얘기를 하는 거라고 좋게 해석해 봅니다.
Commented by 김미상 at 2007/07/19 20:27
joyce/일본 봉건제가 계약관계는 아니지 않나요? 매우 강한 주종관계라고 해야 할 것 같은데..... (그렇게 보니 가네마루옹의 발언이 더욱 돋보이는군요.)
Commented by HENRY at 2007/07/20 09:49
저 발언은 파벌의 위계성과 폐쇄성을 보여주는 걸로 상당히 유명한 말이지만 정작 저 말을 한 가네마루 자신이 오야붕이 되었을 때는 굉지회와의 '의리'를 중시여긴 휘하 꼬붕들의 설득에 결국 자신이 염두에 두었던 와타나베를 제쳐두고 미야자와 지지로 돌아섰었던 적이 있었던 걸 보면 뭐랄까 좀 아이러니컬 하달 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오야붕의 포스도 대를 내려갈 수록 떨어진다고나 할까나요.

뭐 따지고 보면 자기 자신부터가 하극상으로 쿠데타를 주도하여 저 어르신을 쓰러뜨리고 (문자 그대로) 천하를 잡았으니 밑의 애덜의 동향에 그만큼 더 반응하는 그런 측면도
있지 않았나 봅니다. 자신의 심복으로 한 때 파벌 2인자였던 오자와가 나중에 비슷한 짓을 한 걸 보면 더 그런 생각이 듭니다
Commented by sonnet at 2007/07/20 11:55
김미상, F.E.M.C, NOT_DiGITAL / 딱 그분위기죠.

미친고양이/ 흐흐흐.

하이얼레인/ 요즘은 보기 힘들어진 미풍양속이라니까.

윤민혁/ 참정치를 구현하고 계시지요. 보스맨쉽이라고...

愚公, 슈타인호프, Luthien, shaind / 의도치 않은 유탄이었습네다.

됴취네뷔/ 저 발언은 80년대 초반 이야기라는 것은 감안을 해 주어야겠죠.

IEATTA/ 사실 저런 말을 하는 건 놀랍지 않은데, 듣는 귀가 많은 곳에서 공공연하게 떠들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옛날 분위기를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라피에사쥬/ 원래 권력=동의+강제 아니겠습니까.

paro1923/ 보스가 이빨빠진 것 같으면 꼭 그렇지도 않습니다.

행인1/ 고이즈미 준이치로 같은 이상한 사람도 장기집권할 수 있는 걸 보면, 요즘 자민당은 좋았던 옛날 자민당이 아닌게 틀림없습니다?!

쿨짹/ 뭔가 분위기가 싸하지 않습니까!
Commented by 레이나 at 2007/07/20 17:49
엄훠엄훠, 뭐랄까 일본정치보다 우리나라 정치가 더 나아보여요... =ㅁ=;;
Commented by sonnet at 2007/07/20 20:12
들러갑니다/ 경험적으로 보면 일본은 역시 政-官-財 철의 삼각이 있을 때, 政이 제일 허약한 것 같습니다. 한국은 일본에 비하면 官이 政에 비해 우월하다는 생각은 별로 들지 않지요.

marlowe/ 한국의 경우 선거법 수사에 비하면 정치자금 문제가 덜 부각되는 것 같기는 합니다. 사실 국회의원에 대한 수사가 정치탄압과 직결되어 있었다는 점도 역사적 차이를 만들어내는 요인인 것 같구요.

shaind/ 그런데 혹시 아십니까? 가네마루 信의 형제는 禮, 悌, 信, 仁, 忠, 智義입니다. 그댁 어르신은 전대물을 만들 궁리를 하신 게 아닐지.

joyce, 김미상/ 대세가 정해지는 분위기이면 모두 조화를 위해 따라가야 하는 것이 당연시되는 분위기가 일본의 정치적 의사결정에 큰 영향을 준다고들 하는데 그런 관점도 고려해야 할 것 같습니다.

HENRY/ 칼로 흥한 자 칼로 망한다고 해도 되지만... 사실 저런 보스 정치는 원조 일본에서도 멸종해 가는 종이어서 그런 것 아닐런지요.

레이나/ 우리나라라고 까보면 뭐 그리 나을 것 같지 않습니다만, 저런 발언을 공개적으로 할 수 있는 분위기란 건 확실히 남다르다고 생각합니다.
Commented by 瑞菜 at 2007/07/22 11:31
약한 모습이네요.
진짜 보스는 굳이 저런 말 하지도 않지요. 말 안해도 다 잘 하는 거고.
정녕 대인배라면 이에미쓰처럼
"나갈 놈은 나가라, 그리고 도전해라. 내가 직접 상대하겠다."하는 것이지요.
히데요시가 말년에 만나는 사람마다 히데요리를 부탁하는 것 같아요.
왕년의 히데요시도 "나보다 나은 놈이 있으면 천하를 차지해도 좋다."라고 했다던데.

보스가 저 정도 소리로 조직원들에게 "애원"할 정도면 이미 조직 끝난 것입니다.
Commented by sonnet at 2007/07/22 19:47
瑞菜/ 사실 저 이야기를 할 때의 가네마루는 보스라기 보다 보스의 집사가 아니겠습니까. 하긴 좀 거물 답지는 않은 이야기지요.

:         :

:

비공개 덧글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