От Ильича до Ильича
by sonnet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rss

skin by 이글루스
덕후의 작품
다음은 주변의 태클에도 굴하지 않고 미 연방대법원 판결이라는 최고의 권위로 자기 취미생활을 정리한 어느 덕후의 이야기다.

3월 24일 이른 아침에 열린 회의에서 스튜어트는 뜻밖의 횡재를 했다. 난생 처음으로 다수진영의 최선임 판사가 된 것이다. 필라델피아 필리스로 이적되기를 거부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즈의 외야수 커트 플러드(Kurt Flood)가 프로야구협회를 상대로 제기한 반독점 소송이다(Flood v. Kuhn). 플러드는 선수의 동의 없이도 일방적으로 트레이드 할 수 있는 구단의 권리를 보장한 계약조항은 무효라고 주장했다. …… 스튜어트는 이 사건의 쟁점을 아주 간단한 것으로 보았다. 이미 두 차례에 걸쳐 대법원은 프로 야구는 반독점법의 적용대상에서 제외된다고 판결한 바 있다. 그래서 그는 이 사건을 일러 “선판례구속 원칙의 이중적인 적용대상 사건”이라고 촌평했다. 선판례를 충실히 따르기만 하면 다수의 연합이 흐트러질 리가 없다고 판단하여 블랙먼을 집필자로 선정했다.

블랙먼은 신이 났다. 낙태사건을 제외하면 원장이 자신에게 맡긴 사건은 세법이나 인디언 문제 등 우수마발사건이 대종이었다. 반독점법 이론을 프로야구에 적용하게 되면 전국민이 즐기는 대중오락에 중대한 타격이 발생할 것이라고 블랙먼은 생각했다. 처음에는 시카고 컵스, 이제는 미네소타 트윈즈의 열성팬인 블랙먼은 야구사건의 집필을 담당하는 것이 몹시도 즐거운 일이다.

미세한 사항을 챙기는 습관대로 블랙먼은 <야구백과사전>을 구해다 책상머리에 앉혔다. 선수들의 일생 기록을 점검하여 나름대로 스타의 최저요건을 정립했다. 연대와 각 팀의 포지션 별로 대표적인 후보들을 골라 출장 게임 수, 타율, 방어율 등을 점검해 나갔다. 기록점검을 마친 블랙먼은 판사용 도서실 한구석에 자리를 잡고 판결문의 초안 작성에 들어갔다. 판결문의 도입부를 야구 송가(頌歌)로 대신할 생각이었다. 길다란 세 문단으로 야구의 역사를 회고했다. 그리고는 “다이아몬드와 잔디밭을 주름잡았던 무수한 스타들, 시즌을 불문하고 그토록 오랜 세월 동안 미국민의 일상에 활력소가 된 전설과도 같은 화제를 제공했던 영웅들: 타이 캅, 베이브 루스, ……” 이렇게 써내려간 명단이 이미 70명도 넘었다. 마침내 블랙먼은 “명단은 끝없이 계속될 수 있다.”라면서 마감을 했다. 마지막으로 “타격의 케이시”(Casey at the Bat)라는 시를 위시한 많은 야구문학에 대해 경의를 표하는 것을 잊지 않았다. 초안을 마친 후 각 판사실에 회람시켰다.

브레넌은 놀라 자빠질 뻔했다. 블랙먼이 도서관에 쳐박혀 있기에 낙태판결문으로 고심하는 줄 알았는데 알고본즉 야구카드 놀음으로 소일한 것이 아닌가?

랜퀴스트의 연구원 하나가 블랙먼의 사무실에 전화를 걸어 워싱턴 세니터즈의 투수였던 카밀로 파스쿠알도 위대한 선수의 명단에 들어가야 한다고 농담어린 충고를 던졌다.
전화를 받은 연구원은 다음날 답신을 보냈다. “대법관께서는 파스쿠알이 기묘한 커브 볼을 던지는 모습을 직접 보신 적이 있대. 그러나 야구백과사전에서 기록을 점검해 보니 통산 174승에 불과하다더군. 373승을 기록한 크리스티 매튜슨과 같은 반열에 둘 수는 없다는 판단이시네. 그러니 자네가 이해해 주게나.”

블랙먼의 방에 전화를 걸어 자기가 좋아하는 선수를 포함시켜 달라고 부탁하는 것이 연구원들의 새로운 게임이 되었다.
스튜어트는 블랙먼에게 집필을 의뢰한 것이 후회가 되었다. 그래서 도입부가 부적절하다는 메시지를 농담 겸해서 전했다. 스튜어트의 고향 팀인 신시네티 레즈 선수도 한 사람 끼워주면 블랙먼의 의견에 찬동하겠노라고.
곧이곧대로 알아들은 블랙먼이 레즈 선수 하나를 추가했다.

마샬도 항의의 표시를 했다. 흑인 선수는 한 사람도 들어가 있지 않다는 것이다. 블랙먼은 자기가 작성한 명단은 대부분이 2차대전 이전의 선수들이라고 해명했다. 흑인이 메이저 리그에 출전할 수 있게 된 것은 1947년에 와서야 비롯된 일이다.
바로 그 사실이 자신의 논점이라고 마샬이 말했다.
흑인 선수 세 명이 추가되었다. 재키 로빈슨, 로이 캄파넬라 그리고 새첼 페이지.

어쨌든 마샬은 입장을 바꾸어 플러드의 편을 들기로 했고 게다가 독자적인 의견을 집필할 생각이었다. 이제 4 대 4로 양상이 바뀌었다. 이어서 화이트가 마샬의 뒤를 따를 것이라는 소문이 돌았다. 그렇다면 마샬의 의견이 곧바로 다수의견이 되는 것이다.
화이트는 프로 스포츠에 큰 빚을 지고 있는 사람이다. 풋볼 선수로 얻은 수입 덕분에 일류 법과대학의 학비를 댈 수가 있었다. 풋볼 선수로 전국을 여행하던 시절이 새삼 되살아난다. 그때의 팀이야말로 동료애로 똘똘 뭉친 젊은이들의 집단인 진짜 팀이라고 믿었다. 지금은 사정이 다르다. 자신의 개인 성적에만 연연하는 독불장군이 너무 많다. 연봉 10만 달러의 고액에도 승복하지 않는 커트 플러드에게 동정의 눈길을 보낼 건덕지가 없었다. …… 마침내 화이트는 플러드를 패소시키는 블랙먼의 의견에 동조할 뜻을 표명했다. 그러나 ‘위대한 선수’ 리스트 부분에는 동참을 유보한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블랙먼은 이러한 모욕에도 태연했다. 아직 4표 뿐이다. 이대로 가부동수이면 의견서가 공표되지 않는다.
……
법원은 교착상태인 채로 5월의 하반기로 접어들었다. 블랙먼이 초안을 쓰느라고 심혈을 기울였지만 그의 다수의견은 수포에 그칠 것처럼 보였다.

토요일에 있은 원장의 블랙먼 방문과 연이은 블랙먼의 낙태판결 집필연기 발표로 연구원들 사이에는 두 사람이 모종의 표거래를 했다는 소문이 난무했다. 마치 소문이 사실임을 입증이나 하듯이 휴정일이 임박하여 버거는 플러드 사건에서 자신의 입장을 바꾸어 블랙먼에게 찬성한다는 발표를 했다. 비로소 블랙먼은 제5의 표를 얻었다. 버거 또한 애초에는 블랙먼의 의견서 중 도입부에 대해서는 반대의 입장을 표하고 있었던 것이다.

최종 의견서가 발표된 후에 연구원 한 사람이 질문했다. “왜 위대한 선수 명단에 뉴욕 자이언츠에서 날리던 외야수 멜 오트가 빠졌습니까?”
블랙먼은 “무슨 소리야, 분명이 오트를 넣었어.”라고 말했다.
“인쇄된 판결문에는 오트의 이름이 없던데요?”하고 연구원이 갸우뚱거렸다.
“크으, 그렇다면 내가 돌이킬 수 없는 일생일대의 실수를 범한 게로군.” 블랙먼은 혀를 차며 애석해 했다.

Woodward, Bob., Armstrong, Scott., The Brethren: Inside the Supreme Court, New York:Simon & Schuster, 1979
(안경환 역, 『판사가 나라를 잡는다』, 철학과현실사, 1995, pp.303-307)



이 길지 않은 판결문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해당 대목은 다음과 같다. 읽어보면 알겠지만 이 판결문에 이런 장황한 명단이 있어야 할 이유는 전혀 없어 보인다. 하긴 취미인데 그게 무슨 상관일까. 이중 누가 덕후의 오리지널 살생부에 속하고, 누가 다른 대법관 캠프의 로비로 구제되었는지 무척 궁금해진다.

Then there are the many names, celebrated for one reason or another, that have sparked the diamond and its environs and that have provided tinder for recaptured thrills, for reminiscence and comparisons, and for conversation and anticipation in-season and off-season: Ty Cobb, Babe Ruth, Tris Speaker, Walter Johnson, Henry Chadwick, Eddie Collins, Lou Gehrig, Grover Cleveland Alexander, Rogers Hornsby, Harry Hooper, Goose Goslin, Jackie Robinson, Honus Wagner, Joe McCarthy, John McGraw, Deacon Phillippe, Rube Marquard, Christy Mathewson, Tommy Leach, Big Ed Delahanty, Davy Jones, Germany Schaefer, King Kelly, Big Dan Brouthers, Wahoo Sam Crawford, Wee Willie Keeler, Big Ed Walsh, Jimmy Austin, Fred Snodgrass, Satchel Paige, Hugh Jennings, Fred Merkle, Iron Man McGinnity, Three-Finger Brown, Harry and Stan Coveleski, Connie Mack, Al Bridwell, Red Ruffing, Amos Rusie, Cy Young, Smokey Joe Wood, Chief Meyers, Chief Bender, Bill Klem, Hans Lobert, Johnny Evers, Joe Tinker, Roy Campanella, Miller Huggins, Rube Bressler, Dazzy Vance, Edd Roush, Bill Wambsganss, Clark Griffith, Branch Rickey, Frank Chance, Cap Anson, Nap Lajoie, Sad Sam Jones, Bob O'Farrell, Lefty O'Doul, Bobby Veach, Willie Kamm, Heinie Groh, Lloyd and Paul Waner, Stuffy McInnis, Charles Comiskey, Roger Bresnahan, Bill Dickey, Zack Wheat, George Sisler, Charlie Gehringer, Eppa Rixey, Harry Heilmann, Fred Clarke, Dizzy Dean, Hank Greenberg, Pie Traynor, Rube Waddell, Bill Terry, Carl Hubbell, Old Hoss Radbourne, Moe Berg, Rabbit Maranville, Jimmie Foxx, Lefty Grove. The list seems endless.

And one recalls the appropriate reference to the 'World Serious,' attributed to Ring Lardner, Sr.; Ernest L. Thayer's 'Casey at the Bat'; the ring of 'Tinker to Evers to Chance'; and all the other happenings, habits, and superstitions about and around baseball that made it the 'national pastime' or, depending upon the point of view, 'the great American tragedy.'

Curtis C. FLOOD v. Bowie K. KUHN, Supreme Court of the United States, 407 U.S. 258, 92 S.Ct. 2099 (1972)
by sonnet | 2007/07/15 20:09 | 문화 | 트랙백(1) | 덧글(26)
트랙백 주소 : http://sonnet.egloos.com/tb/328479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kilikan's me.. at 2008/08/27 16:32

제목 : 샴마의 생각
덕후의 작품...more

Commented by 김미상 at 2007/07/15 20:34
왠지 제 얘기 같은데요? -_-;;;;
Commented by paro1923 at 2007/07/15 21:17
스튜어트와 마샬...
자고로 오덕후에게는 직접 '독설'로 가르쳐줘야 한다는 사실을 몰랐군요.
그렇게 '돌려서' 말하니까, 덕후의 필터링 특성상 곧이곧대로 들어버리지... (;;;)
아무튼, 조금 경우는 틀려도 우리나라 사법부가 생각나는 시츄에이션이라 더 암울합니다...
Commented by F.E.M.C at 2007/07/15 22:05
으음.. 대법관 중에 애니 덕후가 있다면 어떤 판결문이..(.....)

(그러고 보니 예전 레포트 쓸 때 무려 '밀리터리 리뷰'를 인용했던 기억이 나는군요 -ㅅ-;
국제정치학 과목이었는데, 북한 핵 실험 관련 자료를 찾다 보니, 딱 좋은 자료가...; 이것도 덕후의 취미생활의 반영...?)
Commented by 바보이반 at 2007/07/15 22:28
테드 윌리엄스와 조 디마지오가 빠진데 엄중 항의하는바이다!!!!
Commented by BigTrain at 2007/07/15 23:40
이반님 말씀대로 1973년 사건인데 테드 윌리엄스랑 디마지오가 없는 게 신기하군요. NL 팬이었나봅니다. 하여튼 덕후가 가야 할 궁극의 길을 보여준 것 같네요. -_^
Commented by 하얀까마귀 at 2007/07/16 02:57
푸웁... 그러고보니 얼마 전에 본 비틀즈 덕후 판사의 판결문이 생각납니다.
Commented by 바보이반 at 2007/07/16 09:32
F.E.M.C님/ '이 땅을 빛낸 100인의 로리'들이 판결문에 삽입되겠죠.
Commented by 미친고양이 at 2007/07/16 10:49
이거 참, 대단하군요.^^;;
Commented by 행인1 at 2007/07/16 12:42
미 대법원 판결이 저렇게도 날 수 있는 것이었군요....;;;
Commented by didofido at 2007/07/16 13:34
따지고 보면 프로야구는 반독점법의 예외가 된다는 최초 판결(1922년) 역시 담당 판사의 취향과 밀접한 연관이 있습니다. 원래 이 소송은 페더럴리그라는 신생 메이저리그가 1915년 제기한 것인데 담당 판사는 이 리그가 소멸될 때까지 뭉기적거렸습니다. 1922년 판결은 원고가 사실상 사라지고 6년 뒤에 내려졌죠. 문제의 판사는 메이저리그 초대 커미셔너인 케네소 마운틴 랜디스입니다.
Commented by didofido at 2007/07/16 14:33
그리고 저 명단은 뉴욕대 경영대학원장을 지낸 로렌스 리터가 1966년 펴낸 <The Glory of Their Times>의 영향을 과도하게 받은 것으로 보입니다. 이 책에는 26명이 소개돼 있는데 23명이 저 명단에 있군요. 이 가운데 20명은 책에서 소개된 순서와 저 명단의 순서까지 같습니다. 그 외에도 저 책에 소개됐다는 이유로 명단에 오른 이들도 꽤 보이네요. <Glory...>는 야구 역사와 저널리즘에서 큰 의미를 갖지만 '저 책 때문에 자격이 의심스러운 이들이 명예의 전당에 무더기 헌액됐다'는 비난도 받습니다. 논란이 생길 경우 권위에 의존하는 게 역시 손쉬운 해결 방식 같습니다. 아니면 상류사회 인사들의 취향에는 뭔가 통하는 게 있다는 것인지.

Commented by umberto at 2007/07/16 16:35
우하하하핫~ 근엄하신 판사님들은 덕후랑 거리가 멀다고 생각했는데... 으흐 덕분에 한참 웃었습니다. 아무래도 집을 이글루에 만들껄하는 후회가 막 밀려드네요. 미디어몹에는 유머감각 없는 민노당원들이 넘 많아서. 이런 정치적이고도 유머넘치는 글이 그립습니다. ㅠㅠ
Commented by 길 잃은 어린양 at 2007/07/16 19:30
간 만에 인사 드립니다. 이 대인배의 본산지에서는 제가 쓰는 블로그스팟 블로그를 들어올 수가 없더군요. 온 김에 대인배 관련 물품이나 조달해 갈까 합니다.
Commented by joyce at 2007/07/16 19:31
바로 그 사실이 자신의 논점이라고 마샬이 말했다.
-> 좋은 기술이군요. 하나 배웠습니다.
Commented by 스카이호크 at 2007/07/16 19:42
낄낄낄. 아래쪽의 그저그런 판사 대신으로 덕후 판사라.
누가 인준되든 걸리는 사람은 조때는 것이었군요...(먼산)
Commented by 하이얼레인 at 2007/07/16 22:07
특촬 덕후라거나 '▽
Commented by Cato at 2007/07/16 23:16
언제나처럼 재밌게 잘 읽고 갑니다. 낙태를 합법화한 Roe v. Wade에는 고대로부터의 낙태 방법에 관한 기나긴 서술이 있다고 들었습니다. 1년에 자기네 이익을 최대화 할 수 있는 사건 70건 내지 100건 정도만 골라서 이미 law clerk 경험을 연방항소법원에서 거친 엘리트 law clerk들을 거느린 미국 연방대법관들만이 누릴 수 있는 사치겠지요. 1년에 2만건의 사건을 처리해야 하는 某國 대법원에서는 언감생심의 일이겠습니다. 어느 영화광 연방항소법원 판사의 솜씨에 대해선 제 blog에 한 번 포스팅 해 보겠습니다.
Commented by 됴취네뷔 at 2007/07/17 00:24
Made in OTK
Commented by young026 at 2007/07/17 00:37
저기 중간에 나오는 판사 Byron White는 대학풋볼 명예의 전당에 이름이 올라 있고 NFL에서 3시즌 뛰는 동안 2번 러싱 1위를 차지한 대단한 선수였습니다. 2차대전으로 선수 생활을 중단한 뒤 종전 후 예일 법대에 진학해 법률가의 길을 걷게 되었는데, 전쟁이 없었다면 커리어가 어떻게 달라졌을지 궁금하군요.
Commented by 라피에사쥬 at 2007/07/17 22:01
최근에 메이저리그를 '마이너의 시각에서 보자'는 모 스레드에 감동을 받은 적이 있어서 그런지 저도 The Glory of Their Times 와 유사한 리스트에 마음이 조금 불편합니다[..] 어쨋든 Cato님 말씀대로 여유가 있어서 하는 뻘짓이군요. -_-;;
Commented by didofido at 2007/07/18 11:26
Q) <The Glory of Their Times>에는 있으나 Blackmund의 명단에서 빠진 세 명의 비밀은?
A) 이들(조지 깁슨, 베이브 허먼, 스펙스 토포서)은 1966년 초판에는 이름이 없었고, 1984년 증보판에서 소개됐다.
Commented by marlowe at 2007/07/18 17:08
가끔 국내 판결문을 읽을 때마다 '꼭 저럴 필요가 있나'라는 생각이 듭니다. 특히 권성 전 헌재 재판관이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에 대해 내란목적 살인 등을 이유로 사형과 무기징역을 각각선고한 원심을 파기하면서 “자고로 ‘항장(降將)은 불살(不殺)’이라 하였으니 공화(共和)를 위하여 감일등(減一等)하지 않을 수없다”는 건 자아도취 같아요. (그걸 ‘아름다운 판결문’이라고 평가한 사람도 있으니 제 견식이 짧을 수도 있지만요.)
Commented by young026 at 2007/07/19 02:05
명단 자체는 제대로 안 봤는데, 한번 보니까 별의별 이름들이 다 있군요. 다른 사람들은 그렇다 치고, Germany Schaefer가 왜 저기 있는 거야...-_-;
Commented by kalay at 2007/07/19 23:18
오오...저런 대단한 사람이...!
Commented by sonnet at 2007/07/20 11:32
김미상/ 앗 그러십니까 ;-)

paro1923/ 9명이서 몇십년씩도 해먹는 종신직 대법관인지라 함부로 독설을 쏴제끼기도 좀 그런 면이 있지요. 잘못하면 상처입은 덕후에게 물릴지 누가 알겠습니까.

F.E.M.C/ ... 라고 할 수 있지 않을까요.

didofido/ 역시 명단만 보고도 출처를 꿰뚫을 수 있으시니 내공의 심후함을 익히 알겠습니다.
제 생각에는 대개 자신이 일가를 세울 정도로 깊게 파지 않으면 의식적이든 무의식적이든 인상적으로 본 어떤 책이나 학설에 경도될 수 밖에 없는 게 아닌가 싶습니다.
케인즈의 입을 빌리자면 "자신은 어떠한 지적 영향도 받지 않았다고 자부하는 현실적인 사람도 실은 이미 사망한 어떤 경제학자의 정신적 노예다."쯤 되지 않을까요.

바보이반, BigTrain/ 글쎄 말입니다. 저도 뭔가 저본이 된 명단이 있지 않았나 했는데 역시 업계전문가(didofido)께서 밝혀주신 게 답인가 봅니다.

하얀까마귀/ 흐.

바보이반/ 서수남-하청일의 "팔도유람" 풍으로 판결문을 읽어주면 완벽하겠습니다!

미친고양이/ 구경하는 입장에선 재미있지 않습니까.

행인1/ 대법원 판결은 원래 저런 흥정의 요소가 많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의회나 행정부에 비해 내부 의사결정과정이 잘 알려지지 않아서 모를 뿐이지요.

umberto/ 사실 종신직 판사다 보니까, 탄핵만 안맞으면 무적 아니겠습니까.

길 잃은 어린양/ 블로그스팟 문제는 아무래도 인터넷 검열과 관계가 있는 게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드는군요. 대륙정벌기를 기대하고 있겠나이다!

joyce/ 아니 그런 데서도 스킬을 찾아내시다니 눈썰미가 대단하십니다.

스카이호크/ 하하. 사실 저 때 좀 끼를 보여서 그렇지 블랙먼 판사는 다른 때는 가장 무난한 인물 중의 하나라고 보는 게 맞을 겁니다. 괴짜로 소문난 빌 더글라스 판사 같은 사람에 견주면 더더욱요. (대법관이 된 후에 세 번 재혼을 했는데 마지막에는 자신이 대법관 된 후에 태어난 23살짜리 처자를 데려왔습니다)

하이얼레인/ 직접 해;;;

Cato/ 세부적인데 꼼꼼한 스타일이라고 하죠. Roe v. Wade 에서는 그게 낙태 금지가 역사적인 연원이 그리 길지 않다는 것을 지적하는 것과 맞물려 있기도 한가 봅니다. law clerk

됴취네뷔, kalay / ( '')

young026/ 그래도 결국 변호사가 되지 않았을까 싶은데요. 그 때 이미 로즈 장학생으로 영국에 갔다왔던 걸 보면 결국 스포츠가 메인이 되긴 힘들지 않았을까 합니다.

라피에사쥬/ 뭔가 어릴 때 야구카드 좀 모아본 것 같은 분위기 아닙니까.

didofido/ 확인사살!

marlowe/ 영국 상원을 떠올리게 하는데요.

young026/ 사실 저 명단이 '선판례구속의 원칙'에 어떻게 활용될지 실로 기대가 됩니다. ^^
Commented by young026 at 2007/07/21 20:03
다시 보니 CIA요원도 한 명 있군요.

:         :

:

비공개 덧글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