От Ильича до Ильича
by sonnet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rss

skin by 이글루스
하드커버 대 페이퍼백
책 문답 (poppy)에서 트랙백

원래는 문답을 할까 했었는데 내용이 너무 길어져 버려서 그 중 한 문항만 따로 뽑아서 포스팅.

7. 종이는 저질이고 인쇄상태는 그저 그렇지만 싼 책과 좋은 종이에 훌륭한 인쇄상태의 비싼 책 중 내용이 같다면 어떤 책을 사시겠어요?

이 질문은 기본적으로 한 가지 내용의 책을 약 1년 내외의 시간차를 두고 하드커버와 페이퍼백의 두 가지 형태로 출간하는 관행이 정착된 나라들 - 예를 들면 미국 - 의 책을 겨냥하고 있다고 생각된다. 한국의 경우 같은 책이 두 가지 형태로 출간되는 경우가 거의 없어서 사실상 선택의 여지가 없는 상황이니까.

그런데 이 질문에는 뭔가 나를 불편하게 만드는 구석이 있다. 그것은 "내용이 같다면"이란 구절이다. 다른 조건이 같다면ceteris paribus 이란 전제는, 실제로 책을 살 때 함부로 그럴 것이라고 넘겨짚어서는 안된다는 쓴 맛을 여러 본 사람에게는 아픈 기억을 떠올리게 하는 이야기인 게다.


미국의 대형 인터넷 서점인 amazon.com을 이용해 The Price of Loyalty(Ron Suskind)를 구입할 경우를 상정해 이 문제를 한번 살펴보자.
아마존 검색으로 찾은 그 책


일단 하드커버는 절판이지만 오픈마켓(marketplace)에 입점한 다른 서점들에는 꽤 싼 가격에 새책/헌책 물량이 많이 있음을 알 수 있으며, 재인쇄(reprint)된 페이퍼백을 새 책으로 구할 수 있는 상태라는 것을 알게 된다. 기본적으로 하드커버는 페이퍼백보다 몇십 퍼센트 정도 비싸기 마련이지만 이런 상황에서는 잘 고르면 하드커버를 페이퍼백보다 더 싸게 살 수도 있다.

우리가 논의의 출발점으로 삼았던 질문처럼 "하드커버가 좋지만 비싸서..."라고 생각했던 사람이라면 이 시점에서 하드커버를 고를 수도 있을 것이다.

reprint는 예전의 페이지 구성, 즉 조판(typeset)을 그대로 두고 인쇄만 새로 한 것이기 때문에, 상식적으로 보면 내용은 같아야 한다. 그러나 과연 그럴까?

페이퍼백 판 관련 페이지를 새 창에서 연 후 두 책을 비교해 보자.

하드커버 판 정보

페이퍼백 판 정보


책의 분량이 64페이지(+17%)나 늘어났다! 어떻게 이런 식일 수 있는가?

가설 1. 페이퍼백은 실은 reprint가 아니라 2판이다
가설 2. 작은 판형으로 옮기기 위해 조판을 새로 했다
가설 3. 뭔가 페이퍼백에는 추가/삭제된 내용이 있다

위의 책 정보를 참고해서 추측을 한번 해보자.

1) 페이퍼백은 하드커버가 나온 후 8개월 후에 나왔다. 이는 본격적인 2판을 준비하기엔 시간이 너무 촉박하다. 하지만 출간 후 발견된 중대한 오류 등이 있어 이것만 고친 (소폭) 개정판일 수는 있어 보인다. 그러나 내용이 64p나 추가되었다고 보기는 힘들 것 같다.
2) 면적이 훨씬 작은 포켓판 등을 만들다 보면 조판을 새로 해야 할 수도 있다. 하지만 9.5 x 6.1(하드커버)를 8.3 x 5.5(페이퍼백)로 줄인 정도로 꼭 조판을 새로 해야 할까? 조판을 새로 하면 권말 색인을 새로 만들어야 한다. (독자 입장에서는 책에서 따온 인용문의 페이지 번호가 바뀌기 때문에 중요한 문제가 된다)
3) 뭔가 추가되거나 빠진 내용이 있다면 그게 뭘까? 64p는 결코 작은 양이 아니다.

책의 내용을 볼 수 없다는 온라인 서점의 약점을 극복하기 위해, 이 서점은 스캔받은 앞뒤 표지와 책 일부를 볼 수 있는 Search Inside!™이란 메뉴를 제공한다. 이 기능을 이용해 보자.
표지 그림을 클릭하면 책 내용을 일부 볼 수 있다


Search Inside!로 찾은 하드커버 판 목차

Search Inside!로 찾은 페이퍼백 판 목차(푸른 상자 안이 추가된 것)

목차를 비교해 보면 각 장의 시작 페이지 수가 일치하는 것으로 보아, 내용을 갱신하거나 책의 조판을 새로 하지 않았음을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그렇다면 처음에 제목에 붙어 있던 reprint ed.란 말은 사실인 셈이다. 다만 페이퍼백 판에는 예상치 못했던 60페이지 분량의 후기와 참고자료가 추가되어 있을 뿐.

지금까지 설명한 이야기는 번잡해 보이지만 실제로는 간단히 확인할 수 있다. 일단은 판(edition)이 다른지 보고, 같다면 하드커버와 페이퍼백의 페이지수만 비교하면 된다. 판이 같은데도 10 페이지 이상 차이가 난다면 뭔가 바뀌었을 가능성이 크다.


처음 질문에 대한 답으로 돌아와 보면, 내 경우 크게 개의치는 않아도 가격이 비슷하다면 하드커버를 선호한다. 책을 복사해야 할 때 장점이 있고 문고본(mass-market paperback)처럼 남들이 인용한 페이지 번호가 틀린다거나 하는 경우도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가뜩이나 책이 많은데) 부피가 작아서 덜 짐이 된다는 이유에서 페이퍼백을 선호하는 장서가도 여러 번 만나본 적이 있다.

어찌 되었든 간에 나는 당장 필요한 자료가 아닌 한 1년 정도 기다려서 페이퍼백이 등장해 두 판을 비교해 볼 수 있을 때까지 기다리는 편이다. 페이퍼백은 나중에 나오기 때문에, 이 글에서 예시한 것처럼 초판(하드커버)의 문제가 수정되거나 내용이 증보/삭제되는 경우가 종종 있기 때문이다. 내용이 더 들어가거나 빠진다면 단순히 제본의 차이로 책을 선택할 수는 없어진다.

물론 책이 대중적이지 않아 한 가지 판본만 나오고 만다든가, 이미 다른 것들은 절판된지 오래여서 시장에서 구입할 수 있는 판이 정해져 있다든가 하는 경우엔 선택의 여지가 없겠지만 말이다.
by sonnet | 2007/06/16 06:08 | | 트랙백 | 핑백(1) | 덧글(19)
트랙백 주소 : http://sonnet.egloos.com/tb/323118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Linked at a quarantine sta.. at 2008/01/01 23:19

... 탈리아 인질석방에 거액의 몸값을 지불(재탕) (추천 48)내가 보는 저작권의 문제점 (추천 38)캐스퍼 와인버거의 강아지 구하기 (추천 28)하드커버 대 페이퍼백 (추천 28)어떤 베스트셀러 이야기 (추천 30)이오쟁패 단상 #2: 도구는 행태를 바꾼다 (추천 3)실전(?) 이오공감 2.0 ( ... more

Commented by 보드뷰라드 at 2007/06/16 06:38
책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 결혼식 오신거 제대로 감사의 표시도 못드렸네요.
혹시 필요한 책 있으면 말씀 하셔요. 감사의 선물로 보내드리고 싶습니다용.
(헉 전혀 엉뚱한 답글)
Commented by 라피에사쥬 at 2007/06/16 08:04
military classic 시리즈처럼 아예 오래전에 절판된 책을 다시 찍어내거나, 독소전쟁사처럼 국내 번역진이 매우 화려하여 무시무시한 역주와 부록이 달린 책들은 정말 목차만이라도 비교하지 않으면 큰 일 내겠더군요[..]
Commented by 미친고양이 at 2007/06/16 11:41
무슨 수사의 기법을 보는 것 같습니다.
Commented by poppy at 2007/06/16 12:09
우와 그렇군요. !
Commented by 슈타인호프 at 2007/06/16 12:59
역시역시....
Commented by 아이스맨 at 2007/06/16 14:26
그런 것이군요....
Commented by sonnet at 2007/06/17 08:20
보드뷰라드/ 아니 그런 감사한 이야기가 ^^
그럼 Case Studies in Biomedical Research Ethics(Timothy F. Murphy)를 부탁하기로 할까? 황박 사건 이래 비전공자도 이런 걸 한번 읽어둬야 할 것 같은 생각이 들어.

라피에사쥬/ 번역서일때는 번역의 저본을 뭐를 골랐는가라든가, 책을 고를 때는 생각보다 살펴야 할 점이 많은 것 같습니다.

미친고양이/ overeducated가 노는 법이죠 :-)

poppy, 슈타인호프, 아이스맨/ 단순한 것인데 써놓고 보니 너무 길어져 버렸네요.
Commented by 보드뷰라드 at 2007/06/17 10:54
Roger! 주소 비밀글로 오네가이시마스!!! >_<
Commented by joyce at 2007/06/18 11:16
어이쿠 중대한 주의점을 알았습니다! 저도 새 페이퍼/헌 하드커버 라는 조건이면 무조건 후자라는 주의였습니다만... 잘 살펴봐야겠군요.
Commented by Cato at 2007/06/18 19:54
역시 sonnet님으로부터는 항상 배웁니다. 지갑을 열기 전에 항상 꼼꼼히 살펴야 하는데 덜렁거리기만 하는 저로서는 좋은 교훈이네요. 고맙습니다.
Commented at 2007/06/19 03:21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sonnet at 2007/06/19 09:24
보드뷰라드/ 얍.

joyce, Cato/ 사고 나서 깨달으면 뭔가 속은 것 같은 기분이 들게 되지 말입니다 :-(

비밀글/ 마그달 선생님 블로그에서 뵌 분 같은데 맞는지요? 도움이 되셨다면 다행입니다. ;-)
Commented by 타치코마 at 2007/06/19 10:31
전.. 페이퍼백 신봉입니다! 그림이 들어가지 않는 이상 책은 활자가 전달될 정도만 되면 된다고 생각하기에..
사실 이미 집에 페이퍼백이 한가득 있기에...
(농담이 아니라.. 아이작 에시모프 작품은 90%이상 있을껍니다.. 어머님이 굉장한 팬이시라서)
Commented by 꼬깔 at 2007/06/19 11:30
소장하고픈 책은 하드커버, 그리고 자주 보면서 간편하게 들고다니고자 하는 것은 페이퍼백을 선호합니다. 오랜만에 이오공감에서 색다른 주제의 글을 보게 되네요. 좋은 하루 되세요~!
Commented at 2007/06/19 13:16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쇼코라 at 2007/06/20 14:17
이오공감에서 들어왔습니다.
일본도 하드커버/문고본의 두 종류로 나오는 시스템이지만, 이네들은 문고본이 나올때 '문고본을 위한 추가 단편'이니, '개정판'이니 하는걸 일부러 광고하는 쪽이더라구요.
저는 주로 출퇴근시에 독서를 하기 때문에, 휴대성과 수납성을 생각해 문고/페이퍼백을 선호합니다.
Commented by 카프카상 at 2007/06/21 19:05
논리적인 추리 잘 보았습니다.

외국서적에 관해서는 그렇군요.
Commented by Eclipsia at 2007/06/21 20:50
잘 읽었습니다 ^^
저는 휴대성이 필요한 책은 페이퍼백을, 오래 놔둬야 하는 책(주로 전공책)은 하드커버를 사는 편입니다. :) - 크기도 작고 무게도 가볍고 해서 개인적으로 소설은 페이퍼백들을 매우 좋아해요. (읽고나서 손가락이 거뭇거뭇해지곤 합니다만!)
하지만, reprint의 페이퍼백이 비싼 게 저런 이유도 있었군요...-_- ;; <-비교해본 적이 없이 불평만 하고 있었다.
Commented by 푸른마음 at 2007/06/22 14:34
외국서적은 볼 일이 없는 저이지만 좋은 내용 잘 알게 되었습니다 ^^

:         :

:

비공개 덧글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