От Ильича до Ильича
by sonnet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rss

skin by 이글루스
오늘의 한마디(平沼騏一郎)

歐洲天地 複雜怪奇

- 히틀러와 스탈린이 불가침조약을 맺었다는 소식에 내각이 총사퇴하며,
대일본제국 내각총리대신 히라누마 키이치로(平沼騏一郎) -
by sonnet | 2007/05/24 14:57 | 한마디 | 트랙백 | 핑백(1) | 덧글(23)
트랙백 주소 : http://sonnet.egloos.com/tb/3190672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Linked at a quarantine sta.. at 2007/07/17 01:39

... 歐洲天地 複雜怪奇에 약간의 보충. 아돌프군의 스탈리노바 양에 대한 구애는 이와같이 절절했다고 전해진다... (원하는게 뭔가?) 만일 소련 측이 독일의 진지한 의도를 믿지 못 ... more

Commented by 444← at 2007/05/24 15:00
세계를 혁명할 힘을 갈구한 소년과 그의 신부로군요(.....아악 우테나 팬들이 보면 돌맞을 소리를;;;).
Commented by 玄武 at 2007/05/24 15:02
근데 왜 내각이 총사퇴한 건가요?;
Commented by 장갑냐옹이 at 2007/05/24 15:05
이 그림을 보니 확실히 이해가 가는군요. (구주천지뿐만 아니라 대(!)일본제국도 복잡괴기하지만 말입니다.)
Commented by 屍君 at 2007/05/24 16:00
어째서 내각이 총사퇴했을까..하고 고민하다 위의 장갑냐옹이님 말씀을 듣고 그림을 보니.. 정말 그렇군요.
Commented by あさぎり at 2007/05/24 16:03
전 어째서인지 고민하다가 위키를 들여다보고서야... OTL
[이 행복한 가정은 2년만에 파국으로 치달았으니...
'부부클리닉 사랑과 전쟁 - 파국으로 치달은 국제결혼'(펑)]
Commented by 행인1 at 2007/05/24 16:45
만평과 수상의 절규(?)가 아주 잘 어울립니다. 그런데 만평은 어느 신문 건가요?
Commented by 라피에사쥬 at 2007/05/24 16:58
결혼 당사자들 입장에선 '입장바꿔 생각을 해봐~'를 역으로 외쳐주면 그만일듯 싶습니다.

(그리고 괴일본제국 역시 결혼식 들러리를 잘 서는 바람에 파국으로 치달은 이후에도 덕을 좀 보지 않았습니까.)
Commented by 곤충 at 2007/05/24 17:46
강철! 강철의 트랜스 젠더!
Commented by 어부 at 2007/05/24 19:39
정말 기가 막힌 사퇴 이유군요. 반자이~~~ 게다가 기막한 한마디~
Commented by 하얀까마귀 at 2007/05/24 19:41
두분의 눈빛이 아주 그윽하십니다. 명화로군요.
Commented by paro1923 at 2007/05/24 20:30
이봐요, 일본제국 수상 씨... 당신 조국이 할 소리는 아닌 것 같은데 말이지요...
(몰상식이 비상식 보고 놀래봤자 '동족혐오' 아닙니까...)
Commented by Cato at 2007/05/24 20:41
재밌는 삽화 소개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대인께서 소개해 주신 인용구를 보고 모택동의 독소불가침 조약에 대한 반응이 기억나서 트랙백 하였음을 신고합니다.
Commented by umberto at 2007/05/25 02:25
흥... 히라누마는 정작 자기 나라가 얼마나 복잡괴기(!) 스런지는 몰랐나 봅니다. 예전에 1920년대 동아일보를 본 적이 있었는데, 거기 기사 중에 하나가 상당히 인상 깊더군요. "일본이 미국과 전쟁을 할 일은 없을 것이다." 쓴 웃음이 올라오더군요.
Commented by 기린아 at 2007/05/25 08:54
히틀러가 공이고 스탈린이 '수'입니까?^^;;;
Commented by 윤민혁 at 2007/05/25 09:53
아니에염! 그럴 리가 없어염. 우리의 대원수는 총공이에염! 어디 힛땅따위가 공인가염! (...)
Commented by Madian at 2007/05/25 10:22
예물은 역시 폴란드, 거스름돈은 발트3국. 진정한 '국제결혼' 이군요!
반공과 국체로 대동단결된 대동아하렘(!)을 구축하려던 제국의 입장에선 확실히 '충격과 공포'로 와닿았을지도.
Commented by 지나가던이 at 2007/05/25 11:33
저대로만 유지됐다면 제 3제국은 꽤 오랫동안 존속했을지도.. 뭐, 그럴리가 없다고 보지만요. 하여튼 정말 명문입니다. ㅎㅎ
Commented by F.E.M.C at 2007/05/25 11:42
어차피 곧 파토날 결혼식을 올리는 두사람 치고는 참 행복한 표정을 하고들 계시군요..
Commented by 길 잃은 어린양 at 2007/05/25 12:46
삽화가 더 복잡기괴하군요.
Commented by 들러갑니다 at 2007/05/25 13:47
이랬던 일본도 소련과의 불가침조약을 맺었으니....
Commented by 안모군 at 2007/05/25 15:05
음...갑자기 어딘가의 글이생각나는군요. 뿍짝뿍짝...(중략)...틴틴틴. 하는.-_-
Commented by 미친고양이 at 2007/05/26 02:15
확실히 당시 스탈린은 수로군요.(응?)
Commented at 2007/05/26 17:11
비공개 덧글입니다.

:         :

:

비공개 덧글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