От Ильича до Ильича
by sonnet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rss

skin by 이글루스
오늘의 한마디(마수드 바르자니)

각하, 외세의 위협 및 탈리바니의 음모와 반역을 분쇄하도록 이라크군이 개입해 저희를 도와주도록 명령을 내려 주십시오.

- 1995년 8월 22일 , 쿠르드민주당(KDP) 지도자 마수드 바르자니가 사담 후사인에게 보낸 밀서 -

이듬해 9월 6일, 바르자니는 사담의 정예병 공화국 수비대 3만을 빌려 경쟁세력인 쿠르드애국동맹(PUK) 총수 잘랄 탈라바니를 치고 아르빌을 빼앗는다. 아르빌을 탈취한 바르자니는 같은 달 18일 터키로 가서 미국 관리들과 만나 후사인 정권 붕괴 자금을 대달라고 요구하는데...
by sonnet | 2007/04/17 10:55 | 한마디 | 트랙백 | 덧글(9)
트랙백 주소 : http://sonnet.egloos.com/tb/311902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행인1 at 2007/04/17 11:40
이 무슨 삼국지연의의 권모술수를 보는듯한....

그나저나 탈리바니와 바르자니는 지금은 손을 잡고 있다는데 둘이 또 분열을 일으킬 일은 없겠지요?
Commented by 들러갑니다 at 2007/04/17 14:33
어이구...독립도 하기 전에 외자유치(?) 헤게모니 싸움이라니...
Commented by BigTrain at 2007/04/17 15:18
정말 realpolitik의 세계는 복잡하고도 심오하군요. 쿠르드족이 쿠르드족을 족치기위해 압제자에게 손을 벌리다니...
Commented by 라피에사쥬 at 2007/04/17 16:02
지도층의 입장에서 '내가 다스리지 못하는 같은 민족'은 '압제자'보다 더 골치아픈 존재이지요[..]
Commented by 아텐보로 at 2007/04/17 18:37
독립운동가의 탈을 쓴 기회주의자같군요;
Commented by RENN at 2007/04/18 00:24
정말 삼국지의 한장면이 떠오르는군요=_=; 권모술수란..
Commented by sonnet at 2007/04/18 09:34
행인1/ 이라크 침공 이전에 많은 관찰자들은 위에서 본 것처럼 쿠르드족 내부의 내분이 고질적이기 때문에 커다란 문제를 야기할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뚜껑을 열어본 결과 이라크의 세 파벌 중 쿠르드가 가장 단결력이 있는 파벌로 드러나서 사람들을 놀라게 했지요.
그러나 그것은 어디까지나 상대적인 것이기 때문에, 어느 시점이 오면 KDP와 PUK는 다시 맞서게 될 가능성은 여전히 무시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들러갑니다/ 흐.. 정치판이라는게 역시 좀 그렇죠.

BigTrain/ (뱃속이) 검고도 깊다고나 할까...

라피에사쥬/ 사실 제3세계의 독립운동가들 사이에서는 경쟁자를 관헌에 밀고한다거나 하는 경우가 심심찮게 있었다고 하지요.

아텐보로/ 그 말은 기회주의자가 나쁘다는 판단을 담아서 하시는 말씀이신지?

RENN/ 예. 삼국지도 그렇고 거란군을 빌려서 천자를 몰아내고 자기가 그 자리에 오른 석경당이라든가. 찾아보면 사례는 정말 많죠.
Commented by 아텐보로 at 2007/04/18 21:23
그건 아닙니다.
Commented by sonnet at 2007/04/19 16:36
아텐보로/ 그렇다면 독립운동가이면서 또한 기회주의자일 수도 있는 것 아닙니까. 처음 하신 말씀을 보면서 '(진정한) 독립운동가라면 기회주의자여서는 안된다'라는 뉘앙스가 있다고 저는 받아들였습니다.
사실 현실 세계에서 정치가는 누구나 어느 정도는 기회주의자일 수밖에 없습니다. 철저한 원칙론자나 이상주의자는 주어진 기회를 잘 잡지 못하기 때문에 정치판에서 오래 살아남기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상적인 협력이 왜 힘든가에 대해서는 죄수의 딜레마 같은 게임이론적 분석이 잘 다루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         :

:

비공개 덧글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