От Ильича до Ильича
by sonnet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rss

skin by 이글루스
목요일에 받은 책들

이들은 새로 산 책들이라 본 포스팅에는 대단한 내용이 포함되어 있지 않습니다.

그래도 보시겠습니까?


Fursenko, Aleksandr A., Naftali, Timothy, Khrushchev's Cold War: The Inside Story of an American Adversary, New York: W. W. Norton, 2006

레지던트 이블™에서 막 튀어나온 좀비 같은 엄청난 뽀쓰의 표지 한 장으로 이번 구매목록의 히트작 수위를 거머쥔 괴력의 신간입니다.

사실 저는 니키타 세르게예비치 동무에 대해 잘 아는 편은 아닙니다. 그를 직접 다룬 책은 기껏해야 스트로브 탈보트의 『회고록』 구판과 볼코고노프의 『크렘린의 수령들』을 읽어본 정도? 그외는 농업개혁과 경제정책, 냉전, 중소분쟁, 쿠바 위기, 군사혁신과 미사일 만능론 같은 개별 주제들에 대한 책에서 얻은 지식들의 조합인 셈입니다.

이 책이 그에 대한 상스럽고 예측불허의 럭비공이란 저의 인상을 어떻게 바꾸어 놓을 것인가가 기대됩니다.




Erickson, John, The Road to Stalingrad: Stalin's War with Germany, Volume One, London: Weidenfeld & Nicolson, 1975

에릭슨 영감님이 쓰신 전설적인 독소전위대한 조국 전쟁 통사입니다.
(정확히 말하면 제가 구입한 것은 1999년에 예일대학 출판부에서 인쇄한 복간본)

이 책의 무서운 점은 저자가 1974년에 썼던 책을 20년이 흐른 1993년에 재간하면서 "세부적인 자료는 더 나왔을 지언정 내 책의 내러티브는 여전히 유효하다"라며 개정판을 쓰지 않았다는 점입니다. 보통 이런 짓을 하는 사람은 대가이거나 낯짝이 엄청나게 두껍거나 둘 중 하나지요.
소련이 해체되면서 엄청난 양의 구소련 자료들에 접근이 가능해진 결과, 냉전시대에 쓰여진 2차대전 통사는 거의 대부분 건너뛰고 읽기 시작하는 것이 나을 정도인 상황이 왔습니다. (물론 한국에는 1970년대와 80년대 전반에 들어온 일어 중역판의 2차대전사 몇 권을 소시적에 읽은 것을 갖고 2000년대 중반이 되어서도 조자룡 헌창질하는데 활용하는 분들이 여전히 대세인 상황이지요) 네에, 이런 책을 1999년에 재판한 출판사나, 2007년에 구입한 저 같은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미 30년도 넘었군요.

사실 저는 이 책을 10년쯤 전에 봤습니다. 저처럼 사야 할 책의 후보목록 큐에 이미 1천권 넘는 책이 내림차순으로 정렬되어 있는 상황에서는 이미 한 번 본 책을 좀처럼 사게 되질 않는데, 작년에 양대인의 The Soviet High Command 서평을 보고 결단을 내려 Urgent Queue로 끌어올린 끝에 구입한 것입니다.

사실 저는 자신만의 책 선택 기준이 있기 때문에 딴 사람들의 서평이나 책지름 포스팅에서 거의 영향을 받지 않는 편입니다만, 우마대칸과 양대인, 백선호좌의 책 구매/소개에는 자극을 종종 받습니다. 일정량 이상 책을 사본 사람이라면 어떤 사람이 사들이는 책은 그 사람의 수비범위나 책 감식안을 반영한다는 것을 분명히 느낄 거라고 생각합니다. 저도 언젠가는 다른 사람들에게 긍정적 영향을 주는 독서생활을 할 수 있었으면 좋겠군요.




Garthoff, Raymond L., The Great Transition: American-Soviet Relations and the End of the Cold War, Washington, DC: Brookings, 1994

레이건 행정부에 시작된 신냉전에 관한 책으로 필자는 SALT I 협상단 및 CIA의 국가정보평가국(ONE)에서 일했고, 후에 불가리아 대사를 역임한 미 국무부의 소련통입니다.

목차를 보면 신냉전기를 새로운 대결, 신데탕트, 냉전종식기의 세 시기로 나누고, 각 시기의 쟁점을 미국과 소련 양 국의 측면에서 고찰한후 이를 종합해 회고와 전망을 결론으로 제시하는 구성을 취하고 있습니다.
이런 상세하고 체계적인 목차의 구성은 이야기 흐름을 중시하는 넌픽션식 구성과 대조되는 전형적 학술/분석서의 그것이죠. 이 시기는 아직 FRUS같은 권위있는 사료집들이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가야 할 길이 멀긴 합니다만, 그렇다고 미뤄두기에는 너무 흥미로운 시대입니다.



Karpin, Michael I., The Bomb in the Basement: How Israel Went Nuclear and What That Means for the World, New York: Simon & Schuster, 2006

이스라엘의 핵 개발사에 대한 책입니다.

이 분야에는 Avner Cohen의 Israel and the Bomb이 유명해서 읽어보았는데, 이 책은 내용은 탁월하지만 이스라엘의 핵무기 개발사라기 보다는 이스라엘의 핵개발을 둘러싼 미국과 이스라엘의 교섭사라는 쪽이 더 정확한 느낌이었습니다. 이스라엘 자신이 핵무기 보유를 인정하지 않는 상황에서 이스라엘의 관점이라는 것이 공개적으로 이야기되기 쉽지 않았을 테고, 그런 문제를 기밀해제되는 미국측 공문서에 의지해서 서술하는 그런 느낌이었습니다.

이 책은 그런 좀 아쉬웠던 부분들을 보충할 수 있을까 해서 산 책입니다. 결과가 어떨지는 읽어봐야 알겠지만요.

by sonnet | 2007/01/29 16:43 | | 트랙백 | 덧글(10)
트랙백 주소 : http://sonnet.egloos.com/tb/296250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키치너 at 2007/01/29 17:05
역시 전사에서부터 정치, 외교를 넘나드시는 sonnet님의 취향을 보여주는 구매목록이군요. 글중에서도 언급하셨지만, 최근 제 지름 목록에는 sonnet님께서 언급하신 책들이 다수 포함되어있답니다(^^;;). 전공이 이쪽분야와 가까운 것도 아니고 작년까지의 자유(?)학부시절 들은 외교사, 국제정치론뿐이지만 말이죠. (각각 이웅현, 엄상윤 교수님께서 강의하셨는 데, 전공수업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비전공자인 제가 어느정도 감을 잡을 수 있었는 데 그렇지않았다면 지금은 이쪽이야기엔 학을 떼고 있을 지도 모르겠습니다.;;)
앞으로도 멋진 포스팅 부탁드리겠습니다 ^^
Commented by 길 잃은 어린양 at 2007/01/29 17:22
과연! 니키타 세르게예비치 동지의 면상은 꿈에 나올까 두려운 포스를 철철 흘리는군요. 책 표지만 봐도 지르고 싶어지는 물건입니다.
Commented by 행인1 at 2007/01/29 18:24
소련 지도자들의 얼굴은 다들 저렇게 포스가 흘러넘치는 걸까요? (아니 포스가 흘러넘치는 인상의 소유자만이 소련의 지도자가 될 수 있었던 걸지도...)
Commented by 屍君 at 2007/01/29 19:30
굉장한 인상파로군요. 저도 행인 1님 말씀에 동감합니다(...)
Commented by 라피에사쥬 at 2007/01/29 22:04
RTS는 WTTC 속독 이후 소장하신 분께 빌려 잠시 뒤척이다가 좀처럼 보여주지 않는 스킬인 '책상위에다 책 펴놓고 자기'를 발동, 침묻힐뻔한 공포에 곧장 돌려드린 기억이 나네요. 글란츠만큼 재밌게 책을 썼으리라고 가정한 초보의 대실패입니다[..]
Commented by sonnet at 2007/01/29 22:11
키치너/ K대시군요. 이웅현 교수님은 학위논문을 무려 아프간 전쟁으로 하셨는데 그쪽 분야의 연구가 더 있는지 궁금하긴 합니다. 이 나라에서 그런 마이너한 장르를 하실 분은 달리 찾기 힘들다고 생각하기 때문에요.
무엇보다 제 독서목록도 다른 분들께 흥미를 줄 수 있다니 기쁩니다. 감사합니다.

길 잃은 어린양/ 오백만 대군을 호령하실 자격이 충분한 것 같습니다. 단 호령만...

행인1/ 과연 어느 쪽일까요...

屍君/ 저 분은 UN총회에 가서 연설을 하다가 구두짝을 벗어 들고 그걸로 연단을 두들기면서 "우리가 너희를 묻어버리겠다!!!"라고 외쳐서 전설적인 명성을 얻은 분이십니다.

라피에사쥬/ 그렇게 술술 읽히진 않는 종류의 책이죠. 그러나 그렇게 읽기 힘든 정도는 아닌 것 같은데... 저 자신은 contamine의 "War in the Middle Ages"가 엄청나게 안읽히는 책으로 기억에 남습니다.
Commented by 쿨짹 at 2007/01/30 09:04
해비해보이는 제목들뿐이로군요. ㅡㅡ;;
Commented by 안모군 at 2007/01/30 09:35
흐루셰프(흐루시쵸프 내지 흐루시체프에서 이렇게 표준 표기가 바뀌었다고 하더군요. 맘에 매우 안들지만)야 UN에서 구두로 두들길 때, 사실 구두 하나를 더 가지고 들어갔다는 말이 있더군요. 어디서 우스개 비슷하게 인용된 말이긴 한데....

역시 영어와는 별로 안친하다 보니, 덤비기가 겁나는 책들이 많군요.
Commented by sonnet at 2007/01/30 11:47
쿨짹/ 안 헤비해 보이는 걸 읽기로 하면 역시 한글이 속편해서요 --;

안모군/ 흐루쇼프라는 것 같던데...
소련공산당 서기장이 UN에 구두를 싸들고 들어가서 연단에서 주섬주섬 구두를 꺼냈다구 생각하면 그거야말로 희대의 명장면이었을 듯!
Commented by 하얀까마귀 at 2007/02/05 20:13
그 구두 사건에 대한 얘기는 빅토르 수보로프(블라디미르 라준)의 책에서 본 것 같습니다. 약간의 우스개와 함께... 저는 실제 사진을 볼 기회가 없었는데 구두로 단상을 치는 사진을 보면 흐루시초프가 구두를 멀쩡히 신고 있었다고 하더군요. 뭐 그로미코 동지의 구두를 빌렸을지도...

:         :

:

비공개 덧글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