От Ильича до Ильича
by sonnet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rss

skin by 이글루스
하인라인 단상
하인라인 아자씨 - 여름으로 가는 문 에서 트랙백.

내 주위에서도 역시 하인라인 영감의 팬들은 여름으로 가는 문(The Door into Summer)을 가장 높게 치는 분위기인 것 같은데, 사실 나 자신은 은하를 넘어서(Have Space Suit-Will Travel)하늘의 터널(Tunnel in the Sky) 처럼 하인라인 다운 쌈마이 분위기가 노골적인 juvenile 계열을 좋아한다. "15소년 표류기" 같은 류의 소년모험소설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딱이다.
(제일 싫어하는 건 역시 Stranger in a Strange Land다. 등장인물들이 너무 말이 많다 --;)

그러나...
서점에서 책을 고르고 나면 표지만큼은 씌워달라고 요구하도록 하자.

이런 거 한번 뜨면 탈력 만빵이다.
by sonnet | 2006/09/15 19:04 | | 트랙백 | 덧글(4)
트랙백 주소 : http://sonnet.egloos.com/tb/269811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라피에사쥬 at 2006/09/15 21:58
파워드 슈트의 디자인도 세월이 흐르면서 많이 변한 것이었군요[..] (혹자는 기갑부대 서유럽격돌론[?]이 판을 치던 시대에 보병을 너무 사랑한 작가의 필살기. 라고 주장합니다만..)
Commented by 措大 at 2006/09/15 22:50
1. 아자씨의 팬들도 후기 작품들에서 모락 모락 피어나는 복학생 정서에는 공감하지 못하기 때문이 아닐까요. 확실히 "여름으로 가는 문"은 그래도 약장사를 덜하니까요.

2. ...쌈마이 분위기 쪽이셨습니까 ^^; "은하를 넘어서"는 읽었는데, 뭐랄까 어정쩡한 느낌도 좀 있었습니다.

3. 원서를 주문할 정도로 팬은 아니라서, 원서로 읽어본 작품은 없군요. 다만, 저 표지는 Man vs Monster라는 부제도 굉장히 눈에 튀는군요. (Human이 아니라 Man이라는 점에서 과연!)
Commented by 길잃은 어린양 at 2006/09/16 13:29
스타쉽트루퍼스의 표지그림은 어떤 판본의 것인가요? 혹시 초판본 입니까? 둥글둥글한 파워드수트가 50년대 SF 느낌을 풍기는 군요.
Commented by at 2014/12/28 08:25
이 포럼은 굉장합니다. 좋은 해설 모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