От Ильича до Ильича
by sonnet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rss

skin by 이글루스
민중의 해방!
2005년 1월 11일, 워싱턴의 중동정책협의회(Middle East Policy Council)는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그리고 "테러"와의 전쟁이란 패널 토론을 개최하였다.

이 날, 패널로 나선 카네기국제평화기금 선임연구원 Anatol Lieven은 구 소련의 알렉산드르 레베드(Aleksandr Lebed) 장군과 나눈 일화를 소개하면서 익히 보아온 이러한 태도가 이곳 워싱턴에도 있다고 경고하였다.

불행하게도 저는 체첸 전쟁이 벌어지기도 전인 1994년, 故 알렉산드르 레베드 장군이 제게 말했던, 다음과 같은 태도가 (워싱턴의) 정책결정자 레벨, 그리고 씽크탱크들의 세계에서 너무나도 자주 보인다고 말해야겠습니다.

그는 아프가니스탄에서 근무했던 소련군 장교였습니다. 저는 (아프간) 무자헤딘 측에 선 영국 기자였지요. 따라서 우리는 나눌 이야기가 상당히 많았습니다. 그러던 중 제가 물었습니다.

"장군. 19세기에 우리 영국인들이 그곳을 점령하려다가 숱하게 어떤 꼴을 당했는지 익히 아시지 않았습니까. 어떻게 소련이, 소련군이 똑같은 실수를 저지를 수가 있습니까? 즉 당신들은 왜 영국이 당한 경험에서 교훈을 얻지 못했습니까?"

그러자 장군은 썩은 미소를 날리며 대꾸했습니다.

"아, 그러나 당신은 이해를 못하고 있소. 당신네는 자본주의자, 제국주의 침략자 아니오. 우리는 아프간 인민의 해방을 가져다 줬소. 어떻게 우리가 당신네들에게 뭔가 교훈을 배울 수 있었겠소?"

exceptionalism은 불완전한 인간을 위한 인민의 아편국내용 자부심으로는 일정한 가치가 있다. 그러나 대외정책을 위한 기초로는 자살골 이외의 아무 것도 아니다.
by sonnet | 2006/09/13 06:58 | 정치 | 트랙백 | 핑백(1) | 덧글(13)
트랙백 주소 : http://sonnet.egloos.com/tb/2692852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Linked at a quarantine sta.. at 2008/03/31 17:01

... 다음은 이틀 전에 올렸던 민중의 해방!을 딴 곳에 발표하기 위해 컬럼 풍으로 조금 고쳐 써 본 것이다. 뒤의 절반은 새로 쓴 것이지만, 이미 읽어보신 분께는 양해를 구하고 싶다. 2005년 1월 11일, ... more

Commented by 하얀까마귀 at 2006/09/13 10:33
"그러니까 당신네는 역사를 왜곡하고 있는거고 우리는 잃어버린 역사를 되찾고 있는 중이란 말이오!"
Commented by gforce at 2006/09/13 12:25
...이건 exceptionalism인지 아니면 pure stupidity인지 점점 헷갈리려고 하지만, 대 이라크 정책에 대한 폴 울포위츠와 더글라스 페이스의 행각을 보니 이건 무슨ㄱ=

제 학교 European Studies Department이자 Chiraman이지금 듣는 강의의 교수님이신 존 킬러 교수님이 강의중 들려주신 더글러스 페이스 관련 일화는 거의 포복절도할 만하더군요.(그분 지인이 페이스를 평하기를, "The fucking stupidest man on earth라나요?)
Commented by 腦香怪年 at 2006/09/13 13:21
gforce/ 저 대사를 말했다는 교수님의 지인이 혹시 정보 공동체에 몸 담은 인물이엇습니까? 비슷한 발언을 정보 공동체 인물 중 누가 했던 기억이 어렴풋히 나는 데요
Commented by band at 2006/09/13 13:46
내가하면 연예...남이 하면 불륜일 뿐입니다.
Commented by 은하철도의밤 at 2006/09/13 14:52
gforce/ 저 지인이 혹시 파월 비서실장이었던 로렌스 윌커슨인가요? 표현이 거의 똑같네요.

윌커슨은 더글러스 페이스 전 국방부 정책담당차관에 대해 “그보다 더 멍청한 사람은 좀처럼 만나보지 못했다”고 혹평했다. ( http://news.naver.com/news/read.php?mode=LSD&office_id=032&article_id=0000146263&section_id=104&menu_id=104 )

sonnet/ 평소에 좋은 글 잘 보고 있습니다.m(_ _)m
Commented by sonnet at 2006/09/13 17:15
하얀까마귀/ 작년인가 파키스탄 웹포럼에서 그런 말을 본 기억이 납니다.
"대영제국과 소련은 우리가 손좀 봐줬더니 결국 망했고, 이제 한 놈만 정리하면 된다."

gforce/ http://sonnet.egloos.com/2588491

band/ 그게 exceptionalism의 기본마인드인 것 같습니다.

은하철도의밤/ 말씀 감사합니다. 그러고 보니 윌커슨 같네요.

저는 윌커슨이 볼티모어 선에 기고한 "미국, 급진 공화정으로 변모하는가?"란 컬럼을 좋아합니다.
http://sonnet.teatime.org/wikix/index.php?display=IsUSBeingTransformedIntoARadicalRepublic
윌커슨 등이 울포위츠나 페이스 같은 네오콘 그룹을 보는 시각은 그들은 미국에서 발생한 "쟈코뱅 당원"이다 란 것 같습니다.
Commented by 아텐보로 at 2006/09/13 21:17
"대영제국과 소련은 우리가 손좀 봐줬더니 결국 망했고, 이제 한 놈만 정리하면 된다."<<== 그 한놈이 상국이라면.... 세계최강은 혹시 이슬람국가엿던건가요?
Commented by 길잃은 어린양 at 2006/09/13 22:58
레베드라. 츠빌리시에서 많은 인민들을 야전삽으로 해방시킨 주역이 아니던가요. 역시 그의 사고 구조는 凡人들과는 차원이 다르군요.
Commented by sonnet at 2006/09/14 06:52
아텐보로/ 봐야 알겠죠.

길잃은 어린양/ 예. 바로 그 사람입니다. 바쿠에 가서도 비슷한 짓을 했다고 하죠.
Commented by gforce at 2006/09/14 12:37
그 건은 이름을 잘 듣지 못해서 확인해 봐야겠습니다만... 그 교수님은 페이스와 같은 대학을 나오셨답니다. 출장간 교수의 비서에게 "내가 등록금을 냈으니, 그는 내 고용인이다. 나는 그와 2시간짜리 면담(30분짜리도 내기 힘든 상황이었음에도)을 요구한다. 내놔!" 라고 박박 우기던 걸 어쩌다가 본 기억이 선하다고(먼산)
Commented by 라피에사쥬 at 2006/09/14 15:17
밀사의 헬기에 대한 신뢰성을 'russian generel killer helicopter'로 만드신 그 분이시군요[..] 그제도 후배 하나가 그 빛나는 해방의 길을 따라간듯 한데요.
Commented by 腦香怪年 at 2006/09/14 17:17
gforce/ 등록금을 냈다고 교수를 고용인 취급 하다니... 정말 기가 차군요. 그럼 학생들은 주인이고 교수는 고용인 (한국의 현실 특히 대학원에 저 걸 적용시키면 먼 일이 나려나..)
Commented by gforce at 2006/09/15 04:18
오늘 확인해 봤는데... 이름은 까먹었지만(...망할 기억력;) DoD쪽 분인듯.

랄까, 이 교수님, The Weekly Standard의 편집장 윌리엄 크리스톨하고 대학원 동창이었다는군요(먼산) 찾아보니 하버드 1978(다시 먼산)

:         :

:

비공개 덧글

<< 이전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