От Ильича до Ильича
by sonnet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rss

skin by 이글루스
사자성어?
어제 한 잔 하고 있는데 옆 자리의 손님들이 바텐들을 붙잡고 사자성어에 대해 한바탕 말씀을 하는 것이었다. 그러니 젊은 친구들이 오죽 재미가 없었겠는가? 듣는 척 하느라 곤욕인 표정이 역력했다.
그러다가 결국에는 옆 자리의 젊은 손님(?)인 나에게까지 불똥이 튀어서 말을 거는 것이 아닌가?

그래 200% 선량한 표정으로 웃으며,
批林批孔

해야겠다고 말씀드리었다.

풀어서 말하자면...




이런 말이다.


내 생각대로 그 손님은 술맛이 떨어졌는지 금방 계산하고 가더라.

아 참!
이 글을 쓰면서 생각해보니 그 손님이 林家였던게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든다.
☞☜
by sonnet | 2006/03/26 16:46 | 만담 | 트랙백(1) | 핑백(1) | 덧글(8)
트랙백 주소 : http://sonnet.egloos.com/tb/230879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a quarantine.. at 2006/10/08 18:30

제목 : 돌아온 진시황...
若羊師댁 현문에 걸린 강철의 대원수 일화는 어디서 많이 듣던 이야기를 떠올리게 한다. 그것은 돌아온 생불진시황에 대한 이야기다. 또한 사자성어? 및 五二零工程紀要을 위한 해설이 될 ......more

Linked at a quarantine sta.. at 2007/11/23 19:23

... 若羊師댁 현문에 걸린 강철의 대원수 일화는 어디서 많이 듣던 이야기를 떠올리게 한다. 그것은 돌아온 생불진시황에 대한 이야기다. 또한 사자성어? 및 五二零工程紀要을 위한 해설이 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비림비공(批林批孔) 운동 여느 대회와 달리 불과 닷새 만에 제10차 당대회가 폐막된 후, 죽은 ... more

Commented by 하얀까마귀 at 2006/03/26 16:50
낄낄, 근데 비림비공이란 말을 알아들을 정도면 의외로 재미있는 분이실지도... :p
Commented by 슈타인호프 at 2006/03/26 18:08
.....저도 임가라고욧--/
Commented by 카린트세이 at 2006/03/26 19:08
남의 매장에 매상을 떨어뜨리시다니...
Commented by 腦香怪年 at 2006/03/26 20:32

인민들의 위데한 투쟁을 저런 식으로 우려먹으시다니
역시 수정주의의 총수 다우시군요

(뭐 저 때가 정말 광기와 동란의 시대였다는 건 사실이죠)
Commented by sonnet at 2006/03/26 21:16
하얀까마귀/ 앗, 제딴에는 나름 시대의 유행어라고 생각해서 한 말인데, 그게 알아듣기 힘든 말입니까!

슈타인호프/ 아, 중니와 동렬에 올려 드리겠습니다. 아님 환퇴라도...

카린트세이/ 내 어장에 수질관리를 했거늘, 그게 어찌 문제가 되게쏘?

腦香怪年/ 역시 첫번째 그림의 삽과 빗자루를 보면 인민들이 위대하다는 것을 새삼 실감하게 됩니다.
Commented by 쿨짹 at 2006/03/28 15:43
저 fully admit합니다. ㅡㅡ 당췌 먼 말인지 모르겠습니다. ㅠㅜ
Commented by 장갑냐옹이 at 2006/04/03 00:55
헤에, 저라면 뭔소리인지 모르고 그냥 경청하고 있었겠습니다. 하긴 지금 검색해서 비임비공이 뭔 줄 알았습니다. 공자가 죽어야 나라가 산다는 말이 나온 것과 비슷하더군요.
Commented by sonnet at 2006/04/05 10:32
쿨짹/ 해설판을 준비해 보겠습니다 ;->

장갑냐옹이/ 어찌보면 임표장군이 공자의 반열에 오르게 된 거죠.

:         :

:

비공개 덧글

<< 이전 다음 >>